스시 히카리

셰프가 바뀌고서는 처음 찾은 스시 히카리이다. 궁금증은 가지고 언제 가지하다가 생일에 찾은 곳이다.

무화과

무화과
자리에 앉으니 무화과부터 주신다. 달달하면서 개운한 맛이다.

쇼치쿠바이 나마

쇼치쿠바이 나마
松竹梅 生
쇼치쿠바이에서 나오는 나마인데 나마는 처음 마셔본다. 마셔보니 전형적인 카라쿠치한 맛이 떠오른다.

쿠로다이

쿠로다이 / クロダイ [黑棘鲷] / 감성돔
존득거리면서 탱탱한 느낌의 쿠로다이이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니자다이

니자다이 / ニザダイ / 쥐돔
꼬들거리는 느낌이 살아 있는 니자다이이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진하면서도 개운한 국물의 미소시루이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오랜만에 먹어 보는 마하타는 산뜻하다.

우니코우이카

우니코우이카 / うにこういか [海胆甲烏賊] / 성게소 올린 갑오징어
입안에서 질겅거리는 코우이카에 우니가 남아서 뒤섞인다.

사와라야키모노

사와라야키모노 / さわらやきもの [鰆焼(き)物] / 삼치 구이
구운 마늘은 같이 내놓은 사와라야키모노인데, 부들한 살코기가 간이 잘 맞는다. 마늘을 곁들이니 입안을 지워준다.

사요리

사요리 / さより [針魚·細魚·鱵] / 학공치
단맛이 올라와있는 듯한 착각이 드는 사요리도 좋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산미가 돌면서 부드러운 아카미이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지방이 가볍게 느껴지는 오오토로이다. 느끼하지 않고 산뜻한 느낌을 줘서 더 좋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새콤하게 입안으로 들어가는 코하다이다.

아부리사와라보우즈시

아부리사와라보우즈시 / あぶりさわらぼうずし [炙り鰆棒鮨] / 불질한 삼치 봉초밥
처음에 나올 때 어느 생선인지 헷갈리고서 못 맞추기도 한 아부리사와라보우즈시이다. 아부리해서 기름기가 올라왔는데도 산뜻한 편이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녹진하게 입으로 들어가는 아마에비이다.

우니카니

우니카니 / うにかに [海胆蟹] / 성게소와 게살
좋아하는 조합인 우니카니가 나오니까 반갑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작아 보이는데도 내용물은 알찬 후토마키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부드럽고 달달한 아나고이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달달한 타마고가 오마카세가 끝나가는 것을 알려준다.

소멘

소멘 / そうめん [素麺] / 소면
버섯향이 은은하게 나면서 국물이 달다라고 생각이 들기도 하는 소멘이다.

소멘

찰랑거리는 면발에 시원하고 달콤한 국물이 마무리로 좋다.

오렌지

디저트
디저트로는 오렌지가 나온다.

즐겁게 잘 먹은 날이다.

스시 히카리 / すし 光 / SUSHI HIKARI
010-2698-6982
서울특별시 마포구 홍익로2길 31 (서교동 346-50)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