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 타카라

시마아지

아카스를 사용해서 샤리를 만든다고 하는 스시 타카라이다. 호기심이 생겨서 찾았다.

DSC00415

핫카이산 다이긴죠
八海山 大吟醸
아라마사 아키타현청주품평회지사상수상주
新正 秋田県清酒品評会知事賞受賞酒

DSC00417

상차림

아라마사 아키타켄세이슈힌표우카이치지쇼우쥬쇼우슈

아라마사 아키타켄세이슈힌표우카이치지쇼우쥬쇼우슈
아라마사 아키타현청주품평회지사상수상주
新正 秋田県清酒品評会知事賞受賞酒
매년 아키타현에서 진행되는 청주품평회에서 상을 받은 술이다. 가격으로 아라마사에서 플래그십과 비슷한 사케이다. 마셔보니 처음 생각나는 문장은 물과 같다라는 말이 먼저 떠오른다. 물에다가 여러가지 맛있는 맛을 듬뿍 넣고 정제한 느낌이랄까 산뜻하면서도 매끄러운데 마셔본 사케들 중에서도 가장 깨끗한 느낌이다.

핫카이산 다이긴죠

핫카이산 다이긴죠
八海山 大吟醸
스시와 무난하게 어울리는 사케를 추천할 때 구하기도 쉬우면서 맛도 좋은 사케가 두가지 있는데 하나는 닷사이고 하나는 핫카이산이다. 이번에 처음 마셔보는데 왜 추천하는지 단번에 이해된다. 매끄러우면서 힘이 들어간 변중주가 있다. 오마카세와 먹어보니 조화롭게 꾸며주고 빠질 때는 빠지고 내세울 때 내세운다라는 느낌을 주는 사케이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DSC00423

플레이트

핫카이산 다이긴죠

병이 푹 담길 정도로 칠링해주니 금방 시원해진다.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DSC00426

맛챠 / まっちゃ [抹茶] / 녹차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갈 때부터 은은하게 향이 퍼지는데 좋기도 한데 직접 먹어보니 향이 한결 더 산다. 너무 맵지도 않고 은은하게 매운맛이 올라오니 부담스럽지도 않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 황금팽이버섯 그리고 은행이 들어간 챠완무시는 푹신거려서 좋고 입안에서 진한 버섯향이 맴도는게 시작부터 즐거워진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가리도 좋지만 야마고보즈케(산우엉절임)이 산뜻하게 입맛을 지워주길래 자주 먹게 된다.

DSC00431

토쿠리 / とくり [徳利] / 술병
토쿠리와 잔도 묘하게 예쁘게 생겼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말캉거리게 쪄낸 전복에 취향에 맞게 올려 먹는 전복내장소스는 무시아와비와 함께 전복을 통채로 먹는 기분이다. 전복내장소스만 따로해서 밥이랑 비벼먹으면 어떨까라는 상상을 했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꼬들거리면서 서걱거리는 식감을 주는 마하타에 나마와사비 올려서 먹으니 입안에서 향긋함이 더해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보통 히라메를 먹을 때 식감이 존득거리거나 물컹거린다는 식감인데 약간의 탄탄함을 가지고 있달까? 이로 잘리는 느낌이 너무 좋아서 먹자마자 히라메 맛있네요라는 말이 나와버렸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향부터 입안에서 부드럽게 씹히는 질감까지 맛있다라는 말이 또 나오게 만든 시마아지이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적당히 즈케해서 담백하고 산미는 상쾌하다. 또한 향도 향긋하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과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모자르지도 않은 기름기가 입안을 감싼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가 한껏 올라가서 느낌이 또 다르다. 자연스럽게 입안에서 펼쳐진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노도구로 안을 네기로 채운 모양인데 이 하나만으로 느낌이 유난스럽다. 아부리까지 해서 한껏 살린 기름기가 입안을 맴돌다가 네기를 씹으면서 자연스럽게 개운해진다.

스미이카

스미이카 / すみいか [墨いか·墨烏賊] / 먹오징어
칼집의 효과인지 먹었을 때 이카 종류라는 생각을 전혀 못했다. 보통 이카라고 하면 입안에서 질겅거리는 느낌이 주로 느껴지는데 그런 느낌 하나도 없어 부드럽게 이로 썰렸다. 여기에 입안에서 샤리가 흩어지는게 밥알이 하나하나 흩어지니 눈이 동그래진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맛있는 식감과 기름기를 가지고 있는 시마아지 또한 샤리와 만나서 스시가 되니까 한결 더 맛있어진다. 산뜻하면서 새콤하게 흩어진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 더하기 산미인데 이 두가지의 산미가 다르니 느낌 또한 다르다. 혀를 톡톡 자극시키는 산미가 침이 고인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적당히 올라온 기름기와 입안에서 흩어지는 샤리는 좋은 조합이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와사비가 많이 올라가도 매운 느낌은 전혀 없이 기름기를 매끄럽게 잡아준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오오토로의 다른 부위로 보이는데 근막 덕분에 식감이 탱글하면서 서걱거린다.

오쿠노카미 쥰마이긴죠 무쵸세이나마

오쿠노카미 쥰마이긴죠 무쵸세이나마
屋守 純米吟醸 無調整生
좋아하는 오쿠노카미이기도 한데 병으로 마신 적은 손에 꼽을 정도이다. 미려하게 찌르르 하면서 터지는 탄산감과 부드럽게 혀를 감싸는게 발랄한 기포들이 스시오마카세와 잘 어울린다. 나마자케와 아카스를 사용한 샤리와 만나면 궁합이 더 좋아지는 모양이다.

우니

우니노리마키 / うにのりまき [海胆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우니의 양이 푸짐하니까 좋다. 입안에 넣으니까 질감과 단맛이 터지면서 바다가 생각난다. 홋카이도우니라고 하는데 맛이 다르긴 다르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큼직하니 맛있어 보인다.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산미가 팡팡 터지면서 코하다의 기름기가 입에 맴도는게 짜릿하다. 여기에 다진 생강과 다진 시소잎이 올라가서 깔끔하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존득거리면서 감긴다. 그러면서 촉촉하기까지 하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탱글거리고 탱탱하다. 여기에 크기까지 크니까 입을 가득 채운다. 이래서 보탄에비를 먹는구나 싶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산미가 올라오면서 감칠맛 또한 입안에 퍼진다. 여기에 샤리가 더 맛있게 한결 도와주니 목을 타고 넘어가서도 잠시동안 여운이 있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스이모노 단어가 뜻하는 그대로 맑은 느낌을 주는 국물에다가 노도구로가 들어가 있다. 뼈에 붙은 살이 맛있는 살이라는데 쪽쪽 빨아서 뼈에 붙은 살을 다 발라먹는다.

노도구로야키모노

노도구로야키모노 / のどぐろやきもの [のどぐろ焼(き)物] / 눈볼대 구이
야키모노로 나와서 한껏 기름기를 살렸다. 기름이 입안을 맴돌아도 깔끔하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아까의 야키모노도 좋지만 스시로 먹는게 훨씬 더 마음에 든다. 스이모노, 야키모노, 스시에서 노도구로가 나왔는데 스시로 나온 노도구로가 가장 마음에 든다.

이쿠라우니즈와이카니돈

이쿠라우니즈와이카니돈 / イクラうにずわいかにどん [イクラ海胆ずわい蟹どん] / 연어알 성게소 대게살 덮밥
푸짐하게 올려놓은 이쿠라에 홋카이도우니 그리고 즈와이카니도 들어가 있으니 맛있을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양까지 풍족하니 배가 불러도 슥슥 다 먹는다.

에비아타마후라이

에비아타마후라이 / エビあたまフライ / 새우 머리 튀김
아까전의 보탄에비의 머리가 튀김으로 나온다. 바삭거리고 오독거린다.

마구로노리마키

마구로노리마키 / まぐろのりまき [まぐろのり巻(き)] / 참치 김말이
아카미, 츄우토로, 오오토로를 쇼유즈케 한 후에 네모썰기해서 노리마키로 내놓았다. 김도 김이지만 입안에서 세가지가 각기 다르게 엉켜논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두톰한 아나고이다. 이런 크기도 오랜만인데 한입에 쏙 넣어서 먹으니 상상대로 푹신하면서 타래소스가 얽혀들어간다.

샤리

샤리 / しゃり [舎利]
앵콜 스시로 뭘 드릴까요라고 물어보자마자 샤리를 따로 주세요라는 말이 자연스럽다. 아카스를 사용해서 샤리를 만드는 곳이 몇 곳이 있는데, 스시 타카라의 샤리는 스가 강한편인데도 날카롭지 않고 오히려 그 사이에서 부드러움을 지니고 있다. 쌀로 만든 사케의 좋은 술안주는 쌀로 지은 밥이다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고 같이 먹은 사람이 해주는데 앵콜로 샤리를 먹고서는 바로 이해가 되었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푹신한게 눈을 감고 먹으면 카스테라라고 착각하겠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아부리해서 나오니 기름기도 진동하고 향도 진동한다. 한점 먹으니 자연스럽게 술잔에 손이 간다.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우동
미역과 같이 들어가서 바다가 생각나는 국물에다가 찰랑거리는 면발이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탱글거리는게 씹다보니까 어느새 입안에서 타코는 사라졌다. 우메보시는 새콤하게 마무리 입가심하게 해준다.

메론

메론
개운하게 끝을 알려준다.

스시를 첫점 먹자마자 샤리가 내 취향이다라고 생각이 들었다. 오마카세가 끝난 후에는 지금까지 취향에 가장 잘 맞는 스시야가 스시 타카라가 되었다. 아카스를 사용한 샤리는 스가 더 강해도 좋겠지만 호불호가 갈려서 개점 초반에 비하면 샤리가 안정됐다고 한다. 고민한 흔적이 보이는 이번 오마카세가 오히려 더 마음에 든다. 산미가 있는 샤리이니 자연스럽게 사케가 생각나게 되고, 한잔 마시고 있는 그런 오마카세이다.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웃으며 먹은 날이다.

스시 타카라 / すし たから / Sushi Takara
02-518-1318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48길 15 (신사동 659 대원칸타빌아파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