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 카루

같이 가자는 이야기에 냉큼 찾아간 스시 카루이다.

dsc05393

플레이트

BESO De Rechenna Reserva Brut Nature Cava

BESO De Rechenna Reserva Brut Nature Cava
베쏘 데 레체나 리제르바 브륏 까바
새콤하며서 톡 쏘는 탄산감이 입맛이 돌게 만들어준다.

츠케모노

가리 / ガリ / 초생강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와사비

와사비 / わさび [山葵] / 고추냉이
직접 갈아서 주시는 생와사비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와사비

와사비 / わさび [山葵] / 고추냉이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씨알이 큰 무시아와비를 잘라서 줘서 그런가 탱탱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잘 느껴진다.

이시가키다이

이시가키다이 / イシガキダイ [石垣鯛] / 강담돔
처음 먹어보는 이시가키다이는 살이 탄탄한 생선이구나 싶다.

이시가키다이

이시가키다이 / イシガキダイ [石垣鯛] / 강담돔
뱃살은 이에 비해서 더 탱글거린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담백하니 좋다. 기름기가 올라오려면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한 모양이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촉촉한 산미가  입을 즐겁게 해준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새콤하면서 짭짤하다. 비린맛이 거의 안느껴진다.

우니이쿠라이카

우니이쿠라이카 / うにイクラいか [海胆イクラ烏賊] / 성게소와 연어알 그리고 오징어
우니를 곁들인 조합은 언제나 맛있다.

네기토로

네기토로 / ねぎとろ [葱とろ] / 다진 다랑어
풍미가 좋다고 해야하나, 입안을 가득 채우는 어떤 느낌이 꽤나 좋았는데 표현할 말이 생각이 안난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쫄깃하니 좋다.

이시가키다이

이시가키다이 / イシガキダイ [石垣鯛] / 강담돔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올라오나 싶다.

오오토로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적당한 지방덕분에 입을 부드럽게 만들어준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가벼운 느낌의 아카미 또한 산미가 적당하니 좋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황금팽이버섯과 새우다진 것으로 국물을 우려낸 미소시루라는데 국물이 진하니 좋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스시로 먹으니 기름기가 더 잘 느껴진 모양이다.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새콤하면서 고소한 맛을 보여준다.

Glenmorangie 10 Years Old

Glenmorangie 10 Years Old
글렌모렌지 10년
조용하게 독한 느낌이였달까. 은은하게 올라오는게 좋았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촉촉하면서 부드러운데다가 새콤하고 짠맛이 어우러지는게 좋은 느낌이다. 겹으로 만들어진 스시는 처음 먹어봐서 더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호타테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한입에 풍성하게 가득차는 호타테는 입안에서 씹을수록 단맛이 돋아난다.

셋카

셋카 / せっか [石花] / 석화
이제 물 올라서 자주 보이는 셋카도 반갑다.

야리이카

야리이카 / やりいか [槍烏賊] / 화살오징어
촉촉하면서 질겅거리는 느낌이 개운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안에 실파를 넣어서 개운한 맛을 더하고 감칠맛이 잘 느껴지니 좋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알맹이가 잘 느껴지는 맛이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달달하면서 녹진하니 좋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입에 넣자마자 뜨거우면서 부드러운데다가 향이 느껴지는 덕분에 앵콜로도 청하려고 했다. 부드러우면서 입에 감기는 느낌이 참 좋았달까.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대신에 숙성이 잘되서 맛있는 마츠카와타이를 앵콜로 청했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푹신하니 좋다.

처음 보는 생선이나 그런 것들이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하는 스시 카루이다. 즐겁게 웃으면서잘 먹어서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맛있게 먹은 자리이다.

스시 카루 / すし かる
010-7116-3223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중앙빌딩 (서초동 1716-4 B105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