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해서 찾은 스시 려 프리미엄이다.

DSC00715

상차림

DSC00716

플레이트
금색의 플레이트가 반짝거린다.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려라고 새겨져있다.

맛챠

맛챠 / まっちゃ [抹茶] / 녹차
가볍게 목을 축이기 좋다.

DSC00719

선물 받았다고 하는 부엉이가 진열되있다.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 올려서 오독거리고 챠온무시는 물렁거린다. 안에 건더기들이 푸짐하다.

DSC00722

취향에 맞게 찍어먹으라고 폰즈와 쇼유를 준다.

우니모즈쿠스모노

우니모즈쿠스모노 / うにもずくすもの [海胆海蘊酢物] / 성게소 큰실말 초회
상큼하게 신맛이 강한게 혀를 조인다. 뭉글거리는 우니와 점성있는 오크라 덕분인지 입맛이 더욱 달아오른다.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ゆきの美人 純米大吟醸
축하 아닌 축하를 위한 자리이다 보니까 주문한 사케이다. 미려하게 매끈하게 입 안을 스치고 지나가서 부드럽게 펼쳐진다. 쥰마이다이긴죠는 처음 마셔보는데 맛있어서 그런지 잘 넘어간다.

DSC00726

은색으로 빛나는 잔을 주시는데 마시다가 양이 적어서 감질나서 사케가 많이 들어가는 다른잔으로 바꿨다.

우니에비노리마키

우니에비노리마키 / うにえびのりまき [海胆海老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딱새우라고 하는데 일본명칭으로 마땅한게 없다고 한다. 바스락거리는 노리와 녹진한 우니 그리고 선도 좋은 딱새우를 한입에 넣으니까 입 안이 즐겁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트러플 오일을 뿌렸다고 하는 무시아와비는 기분 좋은 버섯향이 더해지니 더 맛있게 먹는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중간 중간 입가심으로 먹는다.

우니안키모

우니안키모 / うにあんきも [海胆あん肝] / 성게소 아귀간
우니와 안키모를 같이 먹는 조합은 처음이거나 오랜만인데 술을 마실 수 밖에 없는 조합이다. 술이 잘 넘어간다.

코우이카스미소이쿠라

코우이카스미소이쿠라 / こういかすみそイクラ [甲烏賊酢味噌イクラ] / 갑오징어 초된장 연어알
질겅거리고 촉촉한 코우이카를 깔끔하고 새콤한 스미소를 푹 찍어서 이쿠라를 올려서 먹는다. 나중에는 이쿠라가 젓가락질 하기 어려워서 코우이카와 스미소만을 먹는데도 충분히 맛있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단단하게 서걱거리면서 썰리는 느낌이 너무 좋은 마츠카와타이이다. 담백하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시소잎 올려서 향을 올려서 내어놓은 스이모노로 입과 속을 개운하게 만든다.

우니노리마키

우니노리마키 / うにのりまき [海胆のり巻き] / 성게소 김말이
우니 듬뿍 올린 노리마키는 노리와 우니가 얽혀드니까 기분 좋다.

가마토로

카마토로 / かまトロ [鎌トロ]
카마토로라고 주시는데 오오토로랑 헷갈리는데 카마토로라고 말해준다. 더 맛있는 부위라고 한다. 상큼한 기름기가 올라와서 입 안에서 퍼진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시원한 미소시루로 또 속을 달랜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선도가 좋다 보니까 먹자마자 맛있다라는 말이 바로 나온다.

이시다이

이시다이 / いしだい [石鯛] / 돌돔
식감이 탱글하면서도 서걱거리면서 사라진다.

시소쿠라게

시소쿠라게 / しそくらげ [紫蘇くらげ] / 시소잎 해파리무침
오독거리면서 상큼하고 새콤하다.

마다이

마다이 / まだい [真鯛] / 참돔
두톰하니 입 안을 채우는 느낌도 좋고 깔끔하다.

쿠로다이

쿠로다이 / くろだい [黒鯛] / 감성돔
마다이보다 좀 더 탄탄한 식감이 이에 걸리는 느낌이 좋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존득 씹히면서 사라진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햄과 비슷한 향이 입 안을 가득채워주면서 꼬들거리게 씹힌다.

나스이소베아게

나스이소베아게 / にしんいそべあげ [鰊磯辺揚げ揚げ]
나스(가지)를 안에 넣어서 안에 같이 튀겨낸 모양인데 향긋하니 맛있다.

타치우오

타치우오 / たちうお [太刀魚] / 갈치
눈이 동그랗게 되면서 맛있다라고 연발한 타치우오이다. 고소한 향도 난다.

우메보시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새콤하게 입을 지워준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새콤한 산미가 입 안에 샤리와 함께 풀어지는게 자연스러우니 좋다.

가마토로

카마토로 / かまトロ [鎌トロ]
기름이 팡팡 터지면서 녹아서 사라진다.

코우이카

코우이카 / こういか [甲烏賊] / 갑오징어
산뜻하고 매끄럽게 사라진다. 질겅거리는 느낌보다는 하늘거리면서 사라진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澤屋まつもと 純米吟醸 雄町
탄산이 팡팡 터지면서 사과향이 솔솔 난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머리는 따로 튀겨서 나오는데 머리를 씹을 때 코에 스치는 향도 기분좋고 입 안에 홀라당 넣어서 씹으니까 팡하고 터지면서 퍼진다.

노도구로

노도구로 / のどぐろ / 눈볼대
담백하게 기름기가 돋으니까 부담스럽지도 않고 맛있다.

아오우메

아오우메 / あおうめ [青梅] / 청매실
우메보시랑은 또 새콤한 맛이 다르다. 좀 더 달달하달까.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꼬들서걱 거리면서 씹히면서 잘려서 사라진다.

타이니츠케

타이니츠케 / たいにつけ [鯛煮付け] / 도미 간장 조림
간도 좋고 부드럽다.

아부리호타테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푹신거리면서 샤르르 사라진다.

미루가이

미루가이 / みるがい [水松貝·海松貝] / 왕우럭조개
아부리해서 내어놓았는데 나오자마자 향도 좋지만 입 안에서 씹을 때 퍼지는 향은 더 좋다.

아리소가이

아리소가이 / アリソガイ / 명주개량조개
바다내음이 느껴진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짭짤한 바다내음이랄까.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비린내 없이 깔끔하게 입 안에서 사라진다.

카이센돈

카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산물덮밥
재료의 선도가 다 좋은지 더 맛있다.

킨메다이

킨메다이 / きんめだい [金眼鯛] / 금눈돔
산미라고 해야할지 새콤한 맛이 돋는데 입에 침이 나온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배가 불러서 스시보다는 사시미로 달라고 한 시메사바이다. 스시로 먹었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깔끔하고 입 안에서 부서지는 느낌이 유독 좋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푹신하니 가볍다.

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 국수
달짝지근하게 느껴진 소바도 배를 두들기기에 만족스럽다.

아이스크림

들깨 아이스크림
깔끔하게 입을 지운다. 라임잎을 올린 모양인데 그 덕분에 입 안이 시원하다.

먹는 내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부어라마셔라 하면서 먹은 오마카세인데 네타들이 호방하게 나온다. 스시의 경우는 더 크기가 크달까. 맛있는 네타들을 물어보니 재료를 가져오는 곳이 다르다고 한다. 스시 려 프리미엄에서 맛있게 취하면서 마신 날이다.

스시 려 프리미엄
02-525-0900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77길 34 (서초동 1337-2 아크로텔 2층 206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