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준

누군가가 스시 좋아하신다면 한번 방문해보라고 하셔서, 방문하게 된 스시준
공덕역에서 약간 거리가 있는데다가, 처음에는 자그만해서 지나칠 뻔 했다.
들어가서 안착하여 보니, 굉장히 정감있게 먹을 수 있는 느낌과 더불어서 자리는 카운터 자리만 마련 되어 있었다.

IMG_0586

숟가락

IMG_0587

젓가락

샐러드

샐러드

텡구마이 야마하이 쥰마이

텡구마이 야마하이 쥰마이 / 天狗舞 山廢 純米酒
이번에 처음 먹어보는 술인데, 참 부드럽게 콸콸콸 넘어간다. 정신을 차려보니 얼레하면서 술이 다 떨어져버렸다.
쿠보타 센쥬도 좋지만 이 술이 더 마음에 들었다.

자완무시

자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碗蒸し] / 달걀찜
뜨겁지만서도 후루룹 후루룹 먹게되던 자완무시

IMG_0591

사케를 따라서 보니까 색이 꽤나 노란색이여서 한번 찍어봤는데, 사진에는 잘 안 나타났다.

사자에

에츠추우바이 / エツチュウバイ / 물레고둥(골뱅이)
참 의외로 골뱅이가 나와서 깜짝 놀랐지만, 참 잘 먹었다. 열심히 까서 열심히 먹었다.
하나가 입안으로 들어가서 보니까 이건 완전 술 안주로 최고였다.

사시미

사시미
구성도 꽤나 다채로운데다가 접시에 참 이쁘게 해서 나온다. 다양하게 사시미가 한꺼번에 있으니까 무엇부터 먹어야하나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

아카미 즈케

아카미 즈케 / あかみづけ / 참치 등살 절임
네모낳게 반듯하게 잘라져 있던 아카미 즈케, 입으로 들어가는데 부드러움이 최고였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준걸한 준이 쓰여져 있던 타마고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머리까지 있던 아마에비 꽤나 녹진해서 그런지 입안에 퍼지는게 참 훌륭했다. 머리도 처음에 먹는건 줄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다른 용도 였다.

아부리 엔가와

아부리 엔가와 / あぶりえんがわ [あぶり縁側] / 불질한 광어 지느러미
아부리 엔가와인데 칼집 덕분인지 기름기가 많으면서도 탱탱했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씹으니까 오독오독 거리던 아카가이

니싱

니싱 / にしん [鯡·鰊] / 청어
청어는 처음 먹어보는데, 사바보다는 기름기가 덜하면서도 꽤나 깔끔한 맛이구나 싶었다.

카레이

카레이 / かれい [鰈] / 가자미
구이 종류를 안 좋아하는데, 참 막힘없이 뼈까지 다 발라서 먹은 동해에서 잡은 가자미였다.
심심한 것 같으면서도 젓가락이 계속 간달까

아부리 가츠오

아부리 가츠오 / あぶりかつお [あぶり鰹] / 불질한 가다랑어
불질한 덕분인가 기름기가 철철철

카니

카니 / かに [蟹] / 게살
게 종류를 거의 안 먹는데, 왜 밥도둑인지 참 잘 알게되었다. 살들도 부드러운데다가 게 특유의 짭짤함으로 후루룩 먹다보니까 순식간에 사라졌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아카미소라는 것으로 만들었다는 미소시루인데, 그래서 그런지 꽤나 국물이 걸걸하다고 해야할지 묵직한 것 같다.
그러다 보니까 여러번 달라고 부탁해서 먹기도 하였다.
사케와 참 궁합이 잘 맞는 것 같기도 했다.

시소 히라메

시소 히라메 / しそひらめ [しそ平目] / 시소 잎을 품은 광어
히라메에 시소잎까지 같이 먹게 되니까 개운함 덕분인지 꽤나 정리되는 느낌으로 스시를 시작 할 수 있었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우니 아마에비

우니 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를 올린 단새우
성게소까지 올라가서 그런가 아마에비의 녹진함이 두배같은 느낌이다.

안키모 군칸마끼

안키모 군칸마끼 / あんきもぐんかんまき [あん肝軍艦卷き] / 아귀간 군함말이
꽤나 오랜만에 먹은 아귀간 부드러우면서도 찰지구나

아부리 사케

아부리 사케 / あぶりさけ [あぶり鮭] / 불질한 연어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머리
사시미 먹을 때 있던 아마에비의 머리를 구이로 해서 나오는데 오독오독한게 맛있었다.

월계관 쥰마이 다이긴죠

월계관 쥰마이 다이긴죠 / 月桂冠純米大吟釀
정신없이 먹다 보니까 술이 다 사라진데다가 기분도 좋아서 한병 더를 외치고서 주문한 월계관 쥰마이 다이긴죠 생각해보니까 거의 3달만에 구경한다.

네기

메네기 / めねぎ [芽ねぎ] / 싹눈파
처음 먹어보는 메네기인데, 상큼함과 시원했다.

아카미 즈케

아카미 즈케 / あかみづけ / 참치 등살 절임

니싱

니싱 / にしん [鯡·鰊] / 청어

우니 가이바시

우니 가이바시 / うにかいばし [海胆甘海老貝柱] / 우니를 올린 키조개

아부리 엔가와

아부리 엔가와 / あぶりえんがわ [あぶり縁側] / 불질한 광어 지느러미

도리가이

도리가이 / とりがい[鳥貝] / 새조개
새조개인지는 확실하지가 않는데, 조개 종류인걸로 기억하고 있다.
이쯤되니까 술도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가물가물하다.

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소면
술도 많이 들어간 탓에 흔들리게 찍은 소바인데 국물까지 다 먹었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기름기가 기억에 남던 아나고

마끼

마끼 / まき / 김말이
오이덕분인지 배부른 상황에서도 잘 들어갔던 마끼인데 아쉽게도 하나를 남겼다.

우니 히라메

우니 히라메 / うにひらめ [海胆平目] / 우니를 품은 광어
드디어 마무리 배부른 상황에서도 꾸역꾸역 잘 들어갔다.

처음 먹어보는 스시나 사시미도 참 새로우면서도, 느낌도 달랐던 스시준이였다.
만족도가 정말 크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갔는데, 참 이만큼 만족하면서 먹기도 어려운데 정말 만족스러운 곳이였다.
처음 다짐은 사케 한병만 딱 먹고 가야지했는데, 먹으면서 만족도가 원체 크다 보니까 한병 더를 외치게 된 곳이였다.
주량을 넘어서 먹게 만든 곳 중에 하나가 스시쿤인데 참 다른 느낌으로 술이 콸콸 들어가게 해준 스시준이다.
다음에 또 방문할 때는 음식들을 음미하면서 먹고 싶은데 또 콸콸콸하면서 먹을 것 같다.
참 대만족했다.

스시준 / すし俊
02-706-8111
서울 마포구 공덕동 242-15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