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스시조, 처음 알게 된게 아마 처음 회사생활 시작하고 난지 얼마 안되서 우연히 글로 보고 정말 먹고 싶다라고 생각하고서 꽤나 해가 지나고 나서야 드디어 방문해봤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벳다라즈케 / 무절임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다꾸앙즈케 / 단무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け]
야마고보즈케 / 산우엉절임 / やまごぼうづけ [山牛蒡漬け]
벳다라즈케가 아삭아삭하고, 향이 참 시원했다. 야마고보즈케도 맛있어서 계속 손이 갔다.

가리

가리 / 초생강 / ガリ
초생강을 꽤나 좋아해서 잘 먹는 편인데, 신맛이 꽤나 강했다.

DSC01944

상차림

송이버섯 샐러드

마츠타케 / 송이버섯 샐러드 / まつたけ [松茸]
약간 쓰면서도 시원한 송이버섯 샐러드, 버섯보다는 다른 야채 맛이 더 강했다.

말차

말챠 / 말차 / 抹茶
스시 먹으면서 여러번 리필해서 먹은 말차, 술이 아닌 차와 함께 스시를 먹는 것도 꽤나 좋은거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다.

아와비

무시아와비 / 전복 술찜 / むしあわび [蒸(し)鮑]
먹으면서 꽤나 질감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만들어준 무시아와비

DSC01949

스시 만드는 모습을 유심히 보게 되는데 참 멋있었다.

히라메

히라메 / 광어 / ひらめ [平目]
처음의 스시 시작은 광어로 시작하는데 부드럽고 탱탱하다라고 말하기에는 뭔가 수식어가 부족하다.
가장 크게 느껴진게 어? 다르다라고 하는데 뭔가 마땅한 단어가 생각이 나지를 않는다.

타이

타이 / 도미 / たい [鯛]
입안에 넣고 맛있구나라고 밖에 표현이 안되는 타이

부리

부리 / 방어 / ブリ [鰤]
부리를 전에 먹었을 때는 그 느끼함이 참 좋은 생선이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스시조에서는 절제된 느끼함과 한편으로 개운함도 같이 느껴진 부리

이까

이까 / 오징어 / いか
존득존득한 느낌이 입안에 가득찼던 이까

시로에비

시로에비 / 흰돗대기새우 / しろえび
흰새우는 내 기억으로 처음 먹어보는데, 작은 새우들이 입안에 가득이구나

금태 소금 구이

노도구로 / 금태 소금 구이 / のどくろ [のど黒]
이름 찾는데 고생 한 금태 소금 구이 노도구로라는게 목이 검다라는 의미로 보이는데, 찾아보니까 구이 중에서도 꽤나 유명한 구이구나 싶다.
소금에도 한번 찍어 먹어보고, 간장에도 찍어 먹어보고, 그냥도 먹어보는데 부드러움만 기억에 남는다.

DSC01957

아마에비, 오도로, 주도로, 아까미
카운터 자리가 높다 보니까 만드는 모습이나, 펼쳐져 있는 모습이 잘 보이는데, 참 먹음직스러웠다.
아카미는 유심히 보니까 색도 변하구나라고 처음 봤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단새우 / あまえび
아마에비를 좋아한다고 하니까 시로에비 이후에 주셨던 아마에비 참 찰지구나라고 느꼈다.

오도로

오도로 / 참치 뱃살 / おおトロ [大トロ]
힘줄인지 지방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먹으면서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주도로

주도로 / 참치 중뱃살 / ちゅうトロ [中トロ]
주도로는 오마카세 먹으면서 처음 먹는데, 오도로보다 더 탱탱하다고 느껴졌다.

하마구리 스이모노

하마구리 스이모노 / 대합 맑은국 / はまぐりすいもの [蛤吸(い)物]
참으로 시원했고, 대합을 빼내에서 먹는데 참 탱탱하고, 씹으면 씹을수록 뭔가 퍼진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사실 몇 번 씹고 삼키려고 했는데 계속 씹다가 입으로 넘어갔다.

우니

우니 / 성게소 / うに [海胆]
캘리포니아산 우니라고 하는데, 흐물거리는 것 같으면서도, 부드러움이 주를 이뤘던 우니

아까미

아카미 / 참치 등살 / あかみ
탱탱하라고 느꼈던 아카미, 보통 참 부드럽다라고 많이 느꼈었는데, 참 탱탱했다.

김메다이

아부리 김메다이 / 불질한 금눈돔 / あぶりきんめだい [あぶり金眼鯛]
처음 보는 생선인데, 불질하기 전에도 꽤나 빛깔이 붉은끼가 도면서도 반짝거렸는데, 불질한 김메다이는 꽤나 기름기가 농염했다.

덴뿌라

덴뿌라 / 튀김 / てんぷら [天麩羅]
아스파라거스와 갈치가 나왔는데, 아스파라거스는 참 막힘없이 먹었는데, 갈치는 왠지 모르게 먹으니까 배부름이 확 느껴졌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초절임 고등어 / しめさば [締鯖]
기름기와 생강이 입안에서 퍼지는게 참 좋았던 시메사바

아나고

아나고 / 붕장어 / あなご [穴子]
두가지 종류로 아나고를 주셨는데, 하나는 소금을 올리고, 하나는 양념을 올렸는데 둘 다 참 맛있었다. 기름기 보다는 참으로 부드러웠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된장국 / みそしる
시원하면서도 뭔가 중량감 있던 미소시루

마끼

마끼 / 김말이 / まき
우메보시 마끼와 미기도로 마끼
우메보시 마끼를 먹으니까 참 마무리 한다는 느낌으로 입안이 개운했다.
미기도로 마끼는 존득했다.

타마고

타마고 / 계란 / たまご [卵·玉子]
뭔가 참 느낌이 달랐던 타마고
말로 표현을 못하겠다.

모나카 아이스크림

모나카 아이스크림
참 유명하고, 달았던 모나코 아이스크림

과일

계절 과일

애플 민트 아이스크림

애플 민트 아이스크림
전에 어디선가 먹은 기억이 있는지 없는지 가물한데, 디저트로 나오는 아이스크림은 거의 남기는 편인데, 별로 달지도 않고 상큼해서 다 먹었다.

우니

우니 / 성게소 / うに [海胆]
디저트를 먹으면서 우니를 꺼내는 모습을 유심히 보니까, 살짝 덜어서 주신 한국산 우니, 아까 우니라고 귀에 들렸던 것 같다.
캘리포니아산 우니는 입안에서 호로록 사라진다는 느낌이라면 한국산 아까 우니는 뭐랄까 질감이 있네라고 느껴졌다.

스시조에 대한 수식어가 찾아보면 참 많기도 하지만 참 맞구나 싶으면서도 수식어가 필요 없는 곳 아닐까라고 생각이 들었다.
많은 스시를 먹어본 것은 아니지만, 같은 스시라도 말로 표현 못하는 것들로 스시 하나하나가 느낌이 참 달랐다.
나오면서 들었던 감정은 이런 신세계가 있구나 내지는 다른 세계구나라고 느껴지기까지 했다.
스시조를 처음 알게 된게 아마 입사 처음인 해니까 2009년에서부터 한번 꼭 가고 싶던 곳이였는데, 드디어 다녀왔구나라고 그리고 꿈이 이루어진 느낌이라서 참 감회가 새롭다.
정리하면서 내가 언제부터 스시를 좋아했고, 어떤 스시를 좋아하는지 그리고 먹을 때 어떤 표현을 하는지에 대해서도 생각이 많이 들게 되어진 스시조였다.
소원을 이루게 만들어준 분께 참 고맙고, 감사드린다.
참 열심히 살아야겠다.

스시조 / Sushi Cho
02-317-0373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87-1 웨스틴조선호텔 20층

잘 먹었습니다.

Join the Conversation

2 Comments

  1. 안녕하세요. 좀 전에 사진도용 알려드렸는데 또 있네요.. 제가 당사자는 아니지만 이 분은 네이버에 신고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도용이 한 두개가 아니라 보이는대로 다른 분께도 알려드렸는데 아무튼 확인해보세요http://blog.naver.com/cc1989/220589794022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