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카세를 한창 먹고 다녔을 때 다른 수도권에는 오마카세가 있는지 궁금해서 찾아보다가 부천에서 오마카세로 검색하니까 하나가 나왔는데, 방문하려고 했을 때는 가게가 문을 닫았다고 해서 아쉬우던 차에 해가 바뀌고 다시 열었다는 소리를 듣고 방문하기로 마음 먹고, 방문하게 된 스시정이다.
아직은 메뉴판이 없다고 한다.
저녁에는 사시미 오마카세 하나 밖에 없다고 한다.

IMG_1324

상차림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 Tsukemono
가리 / ガリ / 초생강 / Gari
타꾸앙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 / 단무지
닌니쿠 / にんにく [大蒜·葫] / 마늘 / Ninniku
이 날은 츠케모노에 거의 손에 안가지만 닌니쿠라고 하는 마늘 절임 같은 것에 손이 계속 가는게 짭짤하면서도, 불향 비슷한게 느껴지기도 하고 마음에 들었다.

IMG_1326

야채스틱
고추 하나만 먹어봄

코노와타

고노와타 / このわた [海鼠腸] / 해삼내장 / Konowata
오랜만에 보는 코노와타 짭짤한 바다의 맛이 잘 느껴지기도 하는데, 그냥 한번에 꿀꺽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두톰하게 썰려있는 타이로 시작 도톰하게 썰려 있어서 그런지 씹는 질감이 굉장히 호쾌하다고 느껴지기까지 한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존득존득하고 부드러운 히라메 스시도 두껍다.

히라메

스시도 두점이 제공 되는데, 나오는 중간에 마음이 급했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씹는 느낌이 좋고, 입에 착 붙는 히라메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 Misoshiru
무난했던 미소시루

우니 엔가와

우니 엔가와 / うに [海胆]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성게소 올린 광어 지느러미
엔가와 위에 우니가 많이 올라가 있어서 눈으로 봐도 기분이 좋아지는데, 엔가와가 입에 들어가니 우니랑 버무려지고, 오독오독 씹히는게 느낌이 참 좋다.

마츠가와 타이

마츠가와 타이 / まつかわ [松川] たい [鯛] / 껍질 도미
껍질과 같이 있는 도미를 마츠가와 타이라고 하는데, 자료가 없긴 한듯 싶다.
입에 넣어보니 쭈욱 입에서 찢어지는 느낌과 부드러운 질감이였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 Otoro
먹을 때 마다 입에서 녹는다고 느낌이 들던 오오토로 아직까지는 맛에 대한 구분이 정확하지가 않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 Akami
두톰하고 부드러웠던 아카미 입에서 썰리는 느낌이 유독 기억에 남기도 했다.

유무시

유무시 / ユムシ / 개불
처음 접해보기도 하는 유무시 선입견 비슷한게 있어서 먹은적이 없는데, 오마카세로 나왔으니 먹는데, 고소하면서도 오독오독한게 좋기도 했던 유무시

아마에비

우니 아마에비 / うに [海胆] あまえび [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말이 필요 없는 조합 그저 좋기만 하다. 녹진하게 퍼지는 우니가 한껏 두드러져 보이긴 했다.

아와비

아와비 / あわび [鮑·鰒] / 전복 / Awabi
오독오독 씹혔던 아와비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 Otoro
여태 먹어왔던 것과는 느낌이 다르기도 한데, 육사시미 같은 느낌이 들어서 더욱 마음에 들기도 했다.
입에서 녹으면서 씹히기도 하는게 반반인 느낌이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피안다미조개) / Akagai
이번에 먹는 아카가이는 모양이 달라보이기도 한다. 오독오독하면서도 꽤나 부드러워서 놀라기도 했다.

IMG_1342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히라메로 입을 개운하게 해준다고 느끼기는 처음이기도 하다.

아부리 호타테 노리마키

아부리 호타테 노리마키 / あぶり [炙り] ホタテ のりまき [のり巻(き)·海苔巻(き)] / 불구운 관자 김말이
달콤한 소스에 버무려져 있는 호타테가 부드럽게 넘어간다.

에츠추우바이

에츠추우바이 / エツチュウバイ / 물레고둥(골뱅이)
탱탱하고 씹어서 베는 재미가 있는데 배가 차올라서 하나만 먹었다.

아부리 호타테

아부리 호타테 / あぶり [炙り] ホタテ / 불구운 관자
노릇노릇한게 불향이 기억에 남는다.

아부리 호타테 우니 노리마키

아부리 호타테 우니 노리마키 / あぶり [炙り] ホタテ うに [海胆] のりまき [のり巻(き)·海苔巻(き)] / 불구운 관자 우니 김말이
우니까지 버무려지니까 그냥 입에서 녹는다. 말이 필요 없는 또 다른 조합이기도 한 것 같다.

아와비

아와비 / あわび [鮑·鰒] / 전복 / Awabi
아와비는 하나만 먹으니까 하나는 버터구이로 만들어서 줬는데, 그냥 아와이 보다는 취향에는 이게 더 맞는 것 같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양이 참 바람직하기도 한 안키모 좋아하는 편인데, 먹다가 배불러서 남겼다.

우니

우니동 / うにどん / 성게소 덮밥
배부른 상황인데도, 우니가 나오니까 꼬박꼬박 잘 들어간다.

아부리 오오토로

아부리 오오토로 / あぶり [炙り] オオトロ [大トロ] / 불구운 참다랑어 뱃살
불구우니까 확연히 기름기가 느껴진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4개나 주신 타마고 배부른데, 달달하니 배 안으로 또 들어간다.

텐뿌라

텐뿌라 / てんぷら [天麩羅·天婦羅] / 튀김 / Tempura
에비(새우)와 이카(오징어) 덴뿌라 왠지 모르게 튀김옷이 달달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 Anago
부드러운 아나고

디저트

디저트
개운하게 딸기로 마무리

호쾌하게 썰려있는 사시미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먹는데, 두꺼워서 그런지 배가 금방 차오르기도 했던 오마카세였다.
여태까지 먹었던 오마카세 중에서 우니를 가장 많이 먹은 것 같기도 했다.
오마카세를 먹어보면 흐름이나 나오는 순서라는게 정해지기 마련인데, 여태 먹어왔던 오마카세와는 어라 다르네인데, 재미있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재오픈 초기라 그런지 약간의 자리잡음은 필요할 것 같지만 아주 만족스러웠다.
자주 가고 싶어지는 곳이 될 것 같다.

스시정 / すし情
032-322-1147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439-3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