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 싶은 날에 갈까하니, 영업하는 날이 아니라고 해서 그 다음날에 겸사겸사 다녀온 스시정 이제는 자리를 잡은 모양인지, 카운터석이 만석이다.

IMG_2777

상차림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 Tsukemono
가리 / ガリ / 초생강 / Gari
타꾸앙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 / 단무지
닌니쿠 / にんにく [大蒜·葫] / 마늘 / Ninniku
츠케모노를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나오는 양이 많은걸 이제는 알아서 닌니쿠만 조금 먹는다. 짭짤하면서도, 씹을수록 풍겨지는 마늘향이 좋다.

나가이모 코노와타

나가이모 코노와타 / ながいも [ながいも·長芋·長薯] このわた [海鼠腸] / 마 해삼
마 종류에 대해서는 몰랐는데, 야마카케와 나가이모가 다른 종류라는 것만 기억하고 있다. 씹을수록 개운한 느낌이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 Tai
마츠카와 타이로 껍질은 살짝 익혀서 나온 타이인데, 껍질마저도 부드러운지, 부드럽기만 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두톰하니, 오래 씹게되는 히라메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 Uni
뭉글거리기 보다는 입자감이 느껴지는 우니이다. 옛날을 생각해보면, 우니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였는데, 어느샌가 잘도 찾아 먹는다. 주시기만 하면 감사한 우니랄까.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 Otoro
여러가지 오오토로를 봐왔지만 고기 먹는 느낌이 들면서도 부드럽게 퍼지는 오오토로는 스시정이 처음이였는데, 입에 퍼지는 느낌이 좋기만 하다. 오오토로를 두껍게 크게 썰어주니 더욱 더 즐기기 좋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 Hirame
다시 히라메 오오토로 다음이라고 해도, 흰살생선의 부드러움은 잘 느껴진다.

마다이

마다이 / まだい / 참도미
스시정의 특징 중에 하나는 두톰한 두께와 큼지막한 크기일까 싶은데, 큼지막하게 썰린게 입안에 들어가니, 씹는데는 시간이 오래 걸려도, 그만큼 오래 즐긴다는 느낌이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 Akami
네모낳게 썰린 아카미, 고소하다.

우니 엔가와

우니 엔가와 / うに [海胆]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성게소 올린 광어 지느러미
엔가와의 느낌이 부드럽기 보다는 오독오독한 느낌인데, 우니도 같이 입에서 씹다보니 씹는맛과 우니의 맛이 동시에 퍼진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전복 술찜 / むしあわび [蒸(し)鮑]
탱탱하기 보다는 아주 약간 딱딱한 느낌이 드는 무시아와비 생으로 먹는 것과 비교할 바는 안되지만 그래도 부드러운 매력과는 다른 매력이다.

우니 아마에비

우니 아마에비 / うに [海胆] あまえび [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아마에비와 우니의 조합은 좋아하는 조합 중에 하나이기도 한데, 녹진함과 녹진함이 어우러진다.

즈와이카니

즈와이카니 / ずわいかに [ずわい蟹] / 바다참게(대게)
즈이와카니라고는 하는데, 대게인지 바다참게인지는 모르겠다. 처음 먹어 보기도 하는데, 구워서 나온 탓인지 고소하다.

유무시

유무시 / ユムシ / 개불
젓가락으로 집을때면 항상 고생스럽기도 한 유무시인데, 오독오독하니 이제는 그 오독오독함에도 어느정도 적응을 한 모양이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피안다미조개) / Akagai
큼지막한데도, 비린내 같은게 잘 빠져있던 아카가이

홋키가이

아부리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불질한 북방조개
조개 종류에서 그래도 좋아하는 편에 속하는게 홋키가이인데, 불질해서 불내음이 퍼지면서 부드러운 살을 씹는게 좋기만 하다.

에츠추우바이

에츠추우바이 / エツチュウバイ / 물레고둥(골뱅이)
이번에는 큰 크기의 에츠추우바이 같은데, 오독오독했나 싶다.

우니 이카

우니 이카 / うに [海胆] いか [烏賊] / 성게소 올린 오징어
칼집이 많이 들어간 이카만 먹어 보다가, 그냥 먹는건 처음인듯 싶은데, 씹을수록 입에서 감기는 느낌과 우니가 퍼지는 느낌이 같이 오니 맛있다. 칼집이 없는 탓인지, 두께덕인지 입안에 오래 머무른다.

아부리 호타테

아부리 호타테 / あぶり [炙り] ホタテ / 불구운 관자
다이라가이와 호타테는 항상 헷갈리는 편이고, 자주 틀리는 것 같다. 아부리를 하면 기름기가 잘 느껴진다.

샤코

샤코 / しゃこ [蝦蛄] / 갯가재
사진으로만 보다가, 처음 접해보는 갯가재인데, 취향에는 안 맞는 것 같기도 하다. 맛은 있는데, 입안에 맴도는 느낌이 묘하다.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하는 것 같다.

우니 가니미소 돈

우니 가니미소 돈 / うに かにみそ どん / 성게소와 게내장을 올린 덮밥
스시정에서 가장 좋아하는 조합이기도 한게 우니 가니미소 돈이다. 배가 부른데도 꼬박꼬박 잘도 들어간다.

우니 호타테 바타야키

우니 호타테 바타야키 / うに [海胆] ホタテ バターやき / 우니 올린 버터로 구운 관자
몇 번 접해보지는 않았는데, 점점 마음에 들고 있다. 고소하면서도 우니가 퍼지는게 맛있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안키모는 항상 다 먹고는 싶은데, 이쯤되면 배가 부르니 입 맛만 보는 정도이다. 그래도 입안에 퍼지는 느낌이 좋기만 한게 안키모이다.

이카

이카 / いか [烏賊] / 오징어 / Ika
비단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는 이카인데, 씹으면 씹을수록 입안에 달라붙는 것 같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마무리는 언제나 큼지막한 타마고 입이 참 개운해진다.

IMG_2803

대구탕
술을 많이 마셨는데도, 대구탕을 먹으니 국물이 참 시원해서 그런지 대구탕에 술을 더 먹고 싶기도 하다. 국물만으로도 만족스럽다.

디저트

디저트

먹을때마다 배를 부여잡으면서도, 계속해서 먹고 싶게 되는 곳 중에 하나인 스시정인데, 갈 때 마다 만족스럽다.

스시정 / すし情
032-322-1147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439-3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