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야오

어느 날 찾은 스시야오이다.

DSC07873

플레이트가 참 크다.

야마이모

야마이모 / やまいも [山芋] / 산마
속을 편안하게 해주는데 나에게는 술을 더 마시라는 계시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다.

카유

카유 / かゆ / 죽
속을 부드럽게 채우는데 맛이 밋밋하기도 하다. 이런 사소한 것도 있으면 편안함이 한숟가락 더해진다.

샐러드

샐러드
들깨 드레싱을 얹은 쌉쌀한 샐러드이다. 아삭거린다.

DSC07877

오토오시와 츠케모노이다. 오마카세를 먹을 때는 상대적으로 젓가락이 가는게 어려워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촉촉하면서 산뜻하다.

나마비루

나마비루 / なまビール [生ビール] / 생맥주
나마비루를 행사하고 있어서 나마비루도 한번 마셔본다. 시원하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챠완무시라고 하는데 먹을 때의 느낌은 온센타마고와 겹쳐진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타이를 이렇게 세겹으로 먹는 경험이 처음인데, 입 안에 오래 남아있게 된다. 그걸 깔끔하게 하려고 파 다진 것을 넣은 모양이다.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칼집을 조각조각 내어서 식감도 더 부드럽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촉촉하게 길게 썰려져서 촉촉함도 오래가니 기분이 좋아진다.

스미이카

스미이카 / すみいか [墨烏賊] / 먹오징어
두께가 얇은 스미이카는 질겅거리면서 혀에 달라붙으면서 촉촉하게 감긴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바다내음과 함께 얇게 썰어서 내놓아서 산뜻함이 더해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산미가 뭉툭하게 올라오는데 날카로운 산미랑은 또 다르다. 따뜻하달까.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두톰하게 썰려서 기름기 물씬거리는 오오토로이다.

동치미

동치미
스시야오에서 직접 담근다는 동치미는 별미라서 그런지 자꾸 여러번 먹어서 사라지게 만든다.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우니와 함께 아마에비의 조합은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가끔은 무한리필로 얼마나 먹을 수 있을지 상상할 때도 있다.

이쿠라사몬

이쿠라사몬 / イクラサーモン / 연어를 두른 연어알
연어를 통으로 먹는 느낌을 준다. 살과 알을 동시에 먹으니까 통이라는 느낌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기름기가 많이 올라와서 담백과 느끼 그 중간의 맛인데 그래서 마음에 든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 / 청어
불질해서 불향을 더하려고 했는데 오히려 비린맛이 살아난 느낌이라 아쉬움도 있지만 바다내음과 얽히니까 또 거부감은 적다.

스테이크

스테이크
오마카세에 이렇게 스테이크가 나올 줄 몰랐는데 차가운 생선을 먹다가 따뜻한 고기를 먹으니까 더 고기가 맛있다. 촉촉하게 씹을 때마다 육향이 향긋하게 입을 채운다.

소고기

소고기
스테이크를 원체 맛있게 먹으니까 날로도 한번 육사시미로 먹어보라고 주는데, 맛있다. 날고기는 다 맛있나 보다.

야키모노

야키모노 / やきもの [焼き物] / 구이
구이로 나온 생선은 타라(대구)로 알고 있는데, 기름기가 잘 올라왔다. 바삭하면서 촉촉하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존득탱글거리는 아나고가 무척 마음에 든다. 탄성이 있달까. 맛있어서 더 먹고 싶었다.

세이로무시

세이로무시 / せいろむし
스시야오에서 다시 접하는 세이로무시는 쪄낸 야채들이 향도 좋은데 입 안에서 따뜻함이 퍼지는 느낌도 좋아서 매우 좋아한다.

매운탕

매운탕
쏙이라는 것을 넣어다가 매운탕을 끓였는데 해산물의 향이 진동을 한다. 감칠맛이 입을 채우는게 기분이 좋다.

소고기

소고기
소고기를 너무 좋아하니까 스시로도 한번 먹어보라고 주셨다. 샤리의 따뜻함이 고기에 전해져서 미지근한게 촉촉하다.

딸기

딸기
새콤하게 입을 달래라고 딸기를 먹으면서 마무리 한다.

처음에 오마카세를 먹었을 때와 비교하면 자리를 잡아서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올라간 스시야오이다. 오마카세에서 생선에 국한되지 않고 소고기를 쓴다거나 변화가 있는 것도 마음에 든다.

스시야오 / すしやお
02-325-3438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95 (연남동 482-24)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