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쇼부

스시 먹으러 어디를 갈까하고 고민하다가 푸짐하게 준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은 스시쇼부이다.

플레이트

상차림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가지절임으로 보이는게 은근 좋아서 젓가락이 자주 간다.

에스트렐라 담 이네딧

에스트렐라 담 이네딧
Estrella Damm Inedit
사진으로만 보던 에스트렐라 담 이네딧 이네딧 담이라는 이름이 더 친근한데 드디어 마셔본다. 탄산감이 가득한 가벼운 맥주네라는 소감이다.

그릇들도 신경을 쓴 탓인지 전체적으로 예쁘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찹쌀 튀김)이 올라간 챠완무시는 질감이 푸딩 같은 느낌이다. 그 안에는 시이타케(표고버섯)과 아마에비(단새우)도 들어가 있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우니히라메 / うにひらめ [海胆平目] / 성게소 덮은 광어
두가지 종류의 히라메가 나오는데 첫점부터 우니가 나온다. 존득거리는 식감이 좋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인상적이지 않고 심심한 편이긴 해도 오마카세 먹는 동안 자꾸 찾게 된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시치미를 올리고 껍질 부분을 아부리(불질)한 마츠카와 타이인데 아부리 덕분에 기름기가 확연히 올라온다. 시치미를 더하긴 했는데 시치미의 맛이 거의 안느껴진다.

마다이아마에비

마다이아마에비 / まだいあまえび [真鯛甘海老] / 단새우 덮은 참돔
탄탄한 식감을 가진 마다이와 달달한 아마에비가 겹쳐지니까 서로 다른 식감이 어우러지는게 인상적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유즈코쇼(유자 후추) 올린 한 점과 암염을 올린 한 점으로 두점이 나온 부리이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해동을 잘한 탓인지 비리거나 그런 느낌 없이 산미만 적당히 잘 올라온 아카미는 오히려 담백한 느낌이기도 하다.

엔가와

이도기리엔가와 / いときりえんがわ [糸切り縁がわ] / 가늘게 썰은 광어 지느러미
이도기리 하여서 엔가와 특유의 식감인 오독거리는게 덜하기는 해도 부드러운 느낌에 향긋한 유자 제스트와 시소까지 올리니 깔끔하다.

사몬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기름기가 잘 올라와있다.

사몬

아부리사몬 / あぶりサーモン [炙りサーモン] / 불질한 연어
아부리 한 덕분에 기름기가 더 한껏 올라온게 입에 들어가자마자 확 느껴진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아부리시메사바 / あぶりしめさば [炙り締鯖] / 불질한 초절임 고등어
쿰쿰한 느낌도 없이 먹고나니 깔끔하다.

후구텐푸라

후구텐푸라 / ふぐてんぷら [鰒天婦羅] / 복어 튀김
밀복이라고 하는데 바삭거리면서 속이 촉촉하다. 오버쿡일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맛있다.

니신이소베마키

니신이소베마키 / にしんいそべまき [鯡いそべ巻き] / 청어 김밥
입에 들어가니 깔끔하면서 기름기가 아부리(불질)한 덕분에 확 올라오는데 오히려 아부리 안 한게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카키

카키 / かき [牡蠣] / 굴
새콤한 폰즈소스에 신선한 굴이 겨울이 왔음을 느낀다.

이카아마에비우니이쿠라

이카아마에비우니이쿠라 / いかあまえびうにイクラ [烏賊甘海老海胆イクラ] / 오징어 위에 단새우와 성게소 그리고 연어알
아부리이카게소(불질한 오징어 다리)를 잘게 잘라서 그 위에 아마에비(단새우)와 우니(성게소) 그리고 이쿠라(연어알)을 이리저리 비벼서 한 입에 쏙 넣으니까 다양한 맛이 이리저리 뒤섞인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네모썰기 해서 씹는 느낌이 더 충만한데다가 씹을 때마다 산미와 기름기가 올라온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부드러운 질감의 샤리도 부드럽다. 초의 느낌이 약한걸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무난하니 부드럽다.

아부리사몬

아부리사몬 / あぶりサーモン [炙りサーモン] / 불질한 연어
기름기도 오르고 부드럽다. 아부리 안했어도 좋았을 법하다.

우니야리이카

우니야리이카 / うにやりいか [海胆槍烏賊] / 성게소 올린 화살오징어
질겅거리는 야리이카에 우니가 올라간 조합은 언제나 만족스럽다.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 うにあまえびのりまき [海胆甘海老のり巻(き)] / 성게소 올린 단새우 덮은 김말이
언제나 먹어도 맛있을 조합이기도 한게 이런 조합인데 역시나 만족스럽다.

우나기돈

우나기돈 / うなぎどん [鰻どん] / 뱀장어 덮밥
살이 통통 올라온 따뜻하게 구워진 우나기를 고한(밥)과 잘 비벼서 김에다가 싸먹으니 참 향긋하니 좋다.

우니호타테

우니호타테 / うにホタテ [海胆ホタテ] / 성게소와 가리비 관자
서걱거리면서 부드럽게 썰리는 식감이 좋기도 한 호타테에 또 우니가 올라가 있어서 맛있게 먹는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소금만 살짝 올린 츄우토로는 사시미로 먹을 때보다 스시로 먹는게 더 맛있다고 느껴진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후토마키 위에 아마에비(단새우)와 이쿠라(연어알)도 올려놓았는데 적당한 크기로 입을 채운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특이하다라고 하면 특이한 느낌을 받은 타마고이다. 계란찜과 카스테라의 느낌이 공존되어있다고 느껴져서 묘한데도 매력적이다.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우동
구운 파와 버섯을 올려서 한껏 향을 살리고 칼칼하니 매콤한 국물의 우돈이다.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쿠키가 들어가 있는 아이스크림으로 입을 싹 지운다.

스폐셜 오마카세라고 해서 사시미가 한껏 나올 때 사시미 오마카세인가 보구나라고 생각했는데 배가 어느정도 불렀을 때 스시가 나와서 양이 많은 오마카세를 주는 스시쇼부이다. 사케들도 저렴하니 사케를 곁들이면서 오마카세를 즐기기도 좋아보인다.

스시쇼부 / すし勝負
02-385-0045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로11길 12-24 (응암동 85-29)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