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가타모리

옛날에 프로즌비어가 처음 들어왔을 때 찾았던 스가타모리이기도 한데 오랜만에 찾았다.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핫탄 무로카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 이세니시키 무로카나마자케
篠峯 純米 伊勢錦 無濾過生酒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핫탄 무로카나마겐슈
篠峯 純米吟醸 ろくまる 八反 無濾過生原酒
가벼운 곡물감이 주로 느껴지던 시노미네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핫탄 무로카나마겐슈와 떫은맛이 몰아치는 시노미네 쥰마이 이세니시키 무로카나마자케이다.

샐러드

샐러드
가볍게 먹기 좋던 샐러드

사시미모리아와세

사시미모리아와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り合わせ]
흰살생선과 시메사바는 만족스러웠는데 아카미가 약간 아쉽다. 전복을 타코와사비처럼 와사비에다가 버무려서 나온 요리가 있는데 짭짤하니 술안주로 좋았다.

시노미네 하루자케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오마치 무로카나마겐슈

시노미네 하루자케 쥰마이긴죠 로쿠마루 오마치 무로카나마겐슈
篠峯 春酒 純米吟醸 ろくまる 雄町 無濾過生原酒
유분감 내지는 유질감이 혀에 닿자마자 느껴지면서 밀키 또는 밀키스의 느낌이 입으로 은은하게 퍼져준다. 목으로 넘겨서 들어간 후에는 매끄러운 실타래로 만들어진 공이 다시 올라오면서 풀어헤쳐지면서 여운을 준다. 달콤한 향수를 뿌린 사람이 스쳐지나가면서 달콤한 향수의 여운이 남아있는 그런 느낌이다. 처음 먹어봐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유난히 만족스럽고 맛있어서 다음에 기회가 되면 따로 또 마시고 싶다.

메바루야키모노

메바루야키모노 / めばるやきもの [眼張焼(き)物] / 볼락 구이
가시가 많아서 먹는데 고생스럽긴 하지만 맛있게 먹은 볼락 구이

카제노모리 알파 쥰마이 나마자케

카제노모리 알파 쥰마이 나마자케
風の森 ALPHA 純米 生酒
오랜만에 접하는 카제노모리이기도 한데 부드럽게 퍼지는 탄산감을 주로 느꼈다.

하나노마이 쥰마이다이긴죠

하나노마이 쥰마이다이긴죠
花の舞 純米大吟釀
혀를 강한 맛으로 때려준다는 느낌의 하나노마이 쥰마이다이긴죠

타이카부토니츠케

타이카부토니츠케 / たいかぶとのにつけ [鯛兜煮付け] / 도미 머리 조림
짭짤한데다가 살 바르기도 편하고 맛도 좋아서 좋았던 타이카부토니츠케이다. 특히 무가 맛있었다.

타코스모노

타코스모노 / たこすもの [章魚酢物] / 문어 초회
이 때부터 정신 가출해서 못 먹어봤다.

시노미네 아주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시노미네 아주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篠峯 AZURE 純米吟醸 山田錦
평평하게 일직선이 과하지 않게 부드럽고 목으로 타고 넘어가는 느낌을 받은 시노미네 아주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이다. 유난스럽기보다는 부드럽게 다져진 직선이랄까 싶다. 다음에 또 마셔보고 싶다.

스시

스시

스시 / すし
나왔을 때부터 자리 만드느라 혼났던 스시이다. 참으로 길고 푸짐하다. 이자카야에서 먹는 스시네라는 말이 알맞을 모양이다.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히이레
而今 特別純米 火入れ
맛있는 지콘인데 마셨던 술들이 맛이 강해서인지 몰라도 맛있네라는 느낌만 받았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麩羅·天婦羅] / 튀김
먹긴 먹었는데 기억이 없다.

히로키 쥰마이긴죠 쿠로라벨

히로키 쥰마이긴죠 쿠로라벨
飛露喜 純米吟釀 黒ラベル
향이 좋은 느낌만 남아있는 히로키 쥰마이긴죠 쿠로라벨이다. 기억이 잘 안난다.

다양한 사케를 마시는게 좋기는 한데 처음에는 괜찮은데 나중에 가서는 술에서 어떤 맛을 느꼈는지가 가물하다. 단편적인 느낌만 남아있기도 하다. 마스코트인 거북이가 갑자기 나타나서 놀라기도 한 스가타모리이다. 그래도 옛날에 방문했을 때 좋았던 기억이 여전히 남아있다.

스가타모리 / すがたもり
02-3143-1525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9길 29 (서교동 404-2)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