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안라를 다녀온지 얼마 안되었지만 또 가고 싶어서 또 다녀옴
이번에는 다른 메뉴들을 먹어보기로 하여서 수안라로 갔는데 가서 가게 안을 보니 가게는 풀방 그래서 기다렸다가 먹기로 하고 기다리는데 내 뒤로 또 몇 몇 손님들이 와서 줄스고 꽤나 흥한날
거의 30분 가까이 서있다가 들어가서 먹었다 ㅠ

탄탄미엔

탄탄미엔
쏼라펀 보다는 가볍고 덜 맵지만 시원한 느낌의 탄탄미엔

IMG_1120

단바이차오판
버섯 양파 볶음밥이라는 느낌
버섯과 함께 밥을 먹으면 버섯의 질감이 꽤나 입에 남아있다라는 느낌
맵거나 짜지는 안고 약간 달달한 느낌을 받았다

연유빵

연유빵
연유빵이 유명하다고 하여서 한번 먹어보았다
단 것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괘나 매력적인 맛이라고 느껴졌다
연유빵이 처음에 나왔을 때는 뜨거우니 조심하라고 했다

난 쏼라펀에 맥주가 제일 마음에 드는 것 같다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