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널부러져서 쉬려는 차에 후배들한테 연락이 와서 다녀오게 된 셰막 전에 다녀온 기억은 있는데, 글이 없네

IMG_1992

테이블 세팅

마카로니

마카로니
짭짤하니, 계속해서 손이 가는 마카로니 맹한 것 같으면서도 짭짤하다.

곤약

곤약
탱탱한 곤약도 손이 잘 가긴 한다.

목살 새우 볶음

목살 새우 볶음
별 기대 없이 주문했는데, 두톰한 목살이 네모낳게 썰려 있는데 매콤하니, 먹기도 좋은게 술 안주로 참 좋다.

명인 안동소주

명인 안동소주
오랜만에 접하는 안동소주 목넘기는데 시원한 느낌이랄까 좋다고 넘기면 훅하고 술기운이 올라오기는 한다.

백련 생막걸리

백련 생막걸리
맛있게 먹기는 했는데, 머리 속에 그렇게 남아 있는 상이 없다. 막걸리 치고는 향과 맛이 깔끔한 것 같다.

카페 같은 분위기가 강점이기도 한데, 의자가 약간 불편하고 자리가 협소한 느낌이여서 편하게 먹기는 아닌 것 같은데, 안주나 전통주쪽 주류 라인이 그래도 못 보던 술들을 접할 수 있다는게 좋아 보인다.

셰막 / Chez Maak
02-3452-7077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442 흥국생명빌딩 (역삼동 814-5 2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