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Korean

산울림 1992

전통주를 먹고 싶어서 다시 찾은 산울림 1992이다.

플레이트

플레이트

이화백주

이화백주
복순도가에서 나온 막걸리와 자주 비교를 하는데 복순도가를 마셔보지를 않아서 잘 모르겠다. 부드러운 탄산감과 함께 살포시 톡 쏘는 맛이 같이 느껴진다.

벌집 샐러드

벌집 샐러드
술지개미에 벌집양을 재워두고서 만든 벌질 샐러드는 벌집을 먹을 때마다 술의 향이 같이 느껴지면서 탱탱하다.

닭산적

닭산적
공기밥이 생각나는 닭산적은 반찬으로도 좋을 것 같다. 술과도 물론 잘 어울린다.

육사시미

육사시미
유자소금과 녹차소금 그리고 마늘 후레이크를 올린 육사시미는 도축한지 얼마안된 소여서 그런지 탱글하고 쫄깃하다.

크리스피 감자전

크리스피 감자전
채 썰어서 만든 크리스피 감자전 위에 청어알젓이 올라가서 식감도 좋고 짭짤한 맛도 잘 살아있다.

아황

아황
약주라고 하는 아황은 전에 마셔본 경험이 있기도 한데 그때와 비슷하게 화약과 비슷한 향이 스친다. 맛이 특색있어서 좋아한다.

청어

청어알 위에 청어난소
푸아그라가 생각이 나는 청어난소는 풍미가 좋다라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다. 위스키와 곁들여도 밀리지 않고 맛있을 것 같다.

도가니 수육

도가니 수육
존득거리는 느낌과 함께 맑은 느낌을 같이 주는 도가니 수육이 식감이 물컹거리면서 고소하다. 국물만 남겨두고서 시간이 지나니 젤리처럼 굳어서 신기했다.

홍천강 탁주

홍천강 탁주
드라이한 느낌의 막걸리랄까.

곱창조림

곱창조림
소주가 생각나는 맛이다. 곱창의 꼬들거리는 식감도 좋고 국물도 시원하니 좋다.

육사시미

육사시미
탱글거리는 존득거리는 육사시미는 또 먹어도 맛있다.

포천일동 1932 새싹땅콩 흑미막걸리

포천일동 1932 새싹땅콩 흑미막걸리
색으로도 반하지만 맛으로도 더 반한 막걸리이다. 팥죽의 떠오르는 색이고 맛도 팥죽이 연상되기도 한다. 팥죽에다가 탄산감이 더해진 맛과 비슷하달까. 기회가 되면 또 마셔보고 싶은 막걸리이다.

산울림1992

산울림 1992

DSC06077

자주색과 비슷한 색깔이 걸죽하니 마셔보니 향긋하니 좋다.

해창 생막걸리

해창 생막걸리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듯한 느낌의 막걸리라서 물리지 않고 많이 마실 수 있을 것 같다.

자희향 나비 생탁주

자희향 나비 생탁주
향긋한 느낌만 기억에 남아있다.

전복장

전복장
소주와 곁들여 마시라고 주신 전복장은 탱글거리면서 짭짤하니 좋다. 무시아와비와는 절여서 그런지 또 다른 느낌이다.

황금보리

황금보리
향과 맛이 모두 거칠어서 힘든 느낌을 주기도 한 황금보리는 다음에 다시 마셔봐야겠다.

  1. 황금보리
  2. 해창 생막걸리
  3. 자희향 나비 생탁주
  4. 홍천강탁주
  5. 아황 약주
  6. 포천일동 1932 새싹땅콩 흑미막걸리
  7. 이화백주

반상이라고 해서 요리를 주문하는 방식이 특이하기도 한데 오히려 다양한 종류를 먹을 수 있어서 좋겠다. 다양한 요리와 다양한 전통주를 마실 수 있어서 좋은 산울림이다.

산울림 1992
02-334-0118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강로9길 60 (창전동 5-138)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