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

어디에서 혼자서 술을 마실까 돌아다니다가 눈에 딱 맛있는 사케들이 몽땅 다 보이길래 나도 모르게 들어가서 구경하고서 주문하게 된 곳이기도 한 타치노미(立呑み) 사이(最)이다. 다양한 사케들을 잔술로 즐길 수 있는 곳을 찾다가 안성맞춤인 곳을 찾은 기분이다.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히이레
而今 特別純米 火入れ
종종 마셔보기는 하지만 마실 일이 거의 없기도 한 지콘을 먼저 마셔본다. 토쿠베츠쥰마이인데도 입에 퍼지면서 달라붙는 느낌이 좋기만 하다. 그러면서 감칠맛도 살살 입안에서 돌기 시작한다.

난반즈케

난반즈케 / なんばんづけ [南蛮漬け]
닭으로 만든 난반즈케로 기억을 하고 있는데 먹을 때 느낌이 거의 튀김옷이 얇은 간장으로 절여서 만든 깐풍기와 비슷하다. 짭짤하니 술과 잘 어울린다.

dsc03201

마셔보지 못한 사케들도 가득하고 마시고 싶은 사케들도 가득하고 마셔본 사케들은 조금 있어서 앞을 볼 때마다 행복한 기분이 든다. 이번에는 뭘 마시지하고 자연스럽게 고민이 된다.

자쿠 쥰마이긴죠 미야비노토모

자쿠 쥰마이긴죠 미야비노토모
作 純米吟醸 雅乃智
미야비노토모에도 종류가 많다는 걸 이제서야 알았다. 무게감 있는 탄산감이 입에서 퍼진다.

에비마요네즈사라다

에비마요네즈사라다 / えびマヨネーズサラダ
느끼하면서 통통한 새우와 아삭거리는 피망까지 입안에서 맴도는게 느끼하니 좋다.

아라마사 쥰마이 No.6 R-Type

아라마사 쥰마이 No.6 R-Type
新政 純米 No.6 R-type
마시자 마자의 느낌은 색이 짙은 탄산감이랄까 아라마사는 마실 때마다 참 새롭다.

사이

사이 / 最 / SAI
두리번 거리면서 보니 간판 비슷한게 보여서 남겨본다.

사이

사이 / 最 / SAI
사케를 마시다가 간판도 찍고 싶어서 남겨보았다.

호우켄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유스이시코미

호우켄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유스이시코미
寶劔 純米吟醸 酒未来 湧水仕込み
부드럽게 입안에 있다가 날카롭게 찔러주는 느낌이랄까 싶기도 하다. 아니면 정반대로 날카롭다가 뒤에서 부드러워진달까.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卵·玉子] / 계란
계란말이에 버섯과 호박 등을 버무린 요리인데 이름을 모르겠다. 부드러우면서 짭짤하다.

파스타

파스타 / パスタ
옆에서 주문해서 먹길래 따라서 주문해 본 파스타이다. 양이 적어서 간단하게 먹기 좋다.

간기 쥰마이

간기 쥰마이
雁木 純米
마무리로 추천을 받아서 주문 한 간기 쥰마이이다. 이 술이 무로카나마겐슈였던가가 헷갈린다. 맛이 좀 강한 편이라서 입을 싹 지워준다는 느낌이라서 유난히 또 기억에 남는다.

타치노미가 여러곳이 있다고 하는데 여행 중에 술을 마시면서 원하느 술들을 직접 눈으로 다 구경한 곳이기도 한 사이이다. 다음에 또 올께요라는 말로 인사를 하게 된다. 사케를 좋아하는 사람한테 참으로 좋은 곳이다.

사이 / 最 / SAI
+81-6-6631-3151
大阪府大阪市中央区難波千日前14-2
立呑み「最」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