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분노지

어느 날 찾은 분노지이다.

카제노모리 쥰마이긴죠 오마치 마나카토리 무로카나마겐슈

카제노모리 쥰마이긴죠 오마치 마나카토리 무로카나마겐슈
風の森 純米吟醸 雄町 真中採り 無濾過生原酒
새로 나온지 얼마 안된 카제노모리이면서 한정주라고 해서 마셔본다. 술을 짤 때 처음은 아라바시리 중간은 나카토리 마지막은 세메라는 것을 하는데 이 사케는 나카토리 중에서도 더욱 더 나카토리만을 분리해내서 담았다고 한다. 마셔보니까 입에 맺히는 발랄한 곡물감이 톡톡 터지면서 느껴지는데 모아서 압축해놓았다가 팡하고 터지는 맛이다.

DSC00329

오랜만이라고 좋은 와인 잔을 주신다. 가볍고 얇은 잔이라서 조심스럽지만 와인이 아닌 사케 또한 향과 맛을 살려준다.

문어초회

문어초회
새콤하면서 탱글거리는게 입에 감긴다. 미역, 양파, 파와 같이 곁들여서 먹으니 한결 더 바다내음을 풍긴다.

카라스미

카라스미 / カラスミ / 어란
아껴서 먹어야하나하고 고민에 빠지게 한다. 올해 처음 먹는데 응축된 맛이 좋다. 생각해보니 어란을 처음 먹은 곳도 분노지 같다.

이세에비

이세에비 / いせえび [伊勢蝦·伊勢海老] / 닭새우
탱글하니 살이 차오른 새우도 맛있다. 조심스럽게 머리만 따로 모아둔다.

에비아타마후라이

에비아타마후라이 / エビあたまフライ / 새우 머리 튀김
모아놓은 새우머리가 튀겨져서 나오니 바삭하니 술안주로 참 좋다.

타이메이

소츄
분노지가 또 소츄를 다양하게 많이 구비해둔 곳으로 유명하다. 사케를 다 마시고 오랜만에 소츄를 마신다. 입을 깔끔하게 마무리하기 좋다.

가볍게 마신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많이 지나가 있어 놀랬다. 예전만큼 자주 방문하는 것은 아니지만, 갈 때마다 즐겁고 맛있어서 언제나 좋아하는 분노지이다.

분노지 / 文ノ字
070-4105-0153
서울특별시 서초구 주흥3길 8 (반포동 743-17)
http://instagram.com/bunnoji.seoul/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