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쉬돈나

떡볶이가 먹고 싶어서 드디어 처음 방문해본 먹쉬돈나였다.
전부터 한번쯤은 가보고 싶었지만, 못 가봐서 참으로 아쉬웠다.
죠스 떡볶이, 아딸, 국대 떡볶이 등은 접해보았지만 말이다.

삼청동에서 시작을해서 여러 곳에 분점이 있다고 한다.
유명한 곳으로 신촌 먹쉬돈나, 홍대 먹쉬돈나 정도일까

떡볶이

야채 하나 치즈 하나 그리고 매운 정도로 매운맛은 순한맛으로 주문한 떡볶이
그리고서는 오뎅, 김말이, 당면을 추가했다. 약간 익어서 나오긴 하는데 약불로 부글부글부글부글 끓어라 끓어라하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떡볶이

익으신 떡볶이님의 자태
때깔이 적당히 빨갛다. 나오자마자, 순식간에 사라지는 떡볶이였다. 그릇까지 싹싹 먹었다.

볶음밥

그리고서 주문한 볶음밥, 볶음밥은 하나만 주문해서 먹었는데, 다 먹고 나니까 굉장히 배불렀다. 포만감이 참 좋았다.

자주는 아니더라도, 분식이나 라면 이런 종류는 땡기는 날에 먹는게 참 기분이 좋아진다.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