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과 사진으로는 일년을 넘게 본 려이다. 스시려라는 이름이 더 친숙하기도 한데 상호는 려인 모양이다. 예약도 미리 안해서 만석이라는 이야기도 여러번 듣다가 어느 날 다행히 자리가 있어서 방문해본다.

플레이트

Medici Ermete, Arte e Concerto Reggiano Lambrusco 2015

Medici Ermete, Arte e Concerto Reggiano Lambrusco 2015
메디치 에르메테 콘체르토 레지아노 람브루스코  2015
죽기 전에 마셔야하는 와인에 들어가 있다고 하는데 예전에 다른 곳에서 마셨을 때 기억이 너무 좋아서 마트에서 사서 들고갔다. 레드라고는 하지만 레드 스파클링이라서 부담스럽지 않게 스시와 같은 생선에도 잘 어울린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젓가락 받침이 어디선가 봤는데 기억이 안난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야마이모아카미

야마이모아카미 / やまいもあかみ [山芋赤身] / 산마 올린 참다랑어
산뜻하게 입맛이 돋구기 좋은 조합이다. 야마이모(산마)가 꽤나 상큼하니 시원하다.

루꼴라 샐러드

루꼴라 샐러드
차돌박이가 들어간 샐러드인 것 같은데 고기가 익힘 정도나 맛이 꽤 맛있어서 놀랐다. 고기만 나왔어도 좋았을 맛이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두톰하게 썰어서 주는 히라메부터 시작하다. 도톰하니까 씹는맛이 존득거리니 좋다.

후구시라코

후구시라코 / ふぐしらこ [鰒白子] / 복어 이리
톡 터지는 느낌이 좋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단단하면서 씹을 때마다 기름기가 쭉 올라온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산미가 잘 올라와있다.

아오리이카

아오리이카 / アオリイカ / 흰오징어
존득거리면서 질겅거린다. 유자 제스트 덕분에 산뜻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거리는 느낌과 샤리가 겹쳐지니 좋기도 한데 초가 다소 약한 것 같아서 물어보니 초가 약한 샤리로 스시를 만든다고한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みそ汁·味噌汁] / 된장국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약간 묽은듯해도 단맛이 잘 올라와있는 우니와 아마에비가 잘 어울린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사요리

사요리 / さより [針魚·細魚·鱵] / 학공치

아지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타이라가이

타이라가이 / たいらがい [平貝] / 키조개 관자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엔가와에 타레소스를 올린게 특이하다고 생각했는데 잘 어울린다. 느끼하면서 달콤하다.

마나가츠오

마나가츠오 / まながつお [真魚鰹] / 병어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소멘

소멘 / そうめん [素麺] / 소면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 아이스크림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가격에 따른 구성을 생각하면 아카미가 들어가 있다는 하나만으로도 가성비가 좋구나라는 생각이 드는 려이다. 점심시간에 방문인데 카운터가 바쁜 나머지 정신 없이 허겁지겁 먹은 느낌이다.

려 / 慮
02-874-1275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11 신원메트로빌 1층 114호 (봉천동 870-13 신원메트로빌 1층 114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