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사라

모임으로 방문한 두사라이다.

dsc05276

새우머리튀김 일본어로 무엇인지 몰라서 이리저리 찾아보는데 안나온다. 바삭하니 좋다.

dsc05277

상차림

카제노모리 쥰마이 오마치 시보리하나 무로카무카스이 나마자케

카제노모리 쥰마이 오마치 시보리하나 무로카무카스이 나마자케
風の森 純米 雄町 しぼり華 無濾過無加水 生酒
떫은 사이다가 연상되기도 하는 맛이기도 한데 짙게 탄산감이 올라온다. 기포가 퐁퐁 느껴지는게 기분이 좋다.

샐러드

샐러드
프로슈토인지 하몽 비슷한게 슬라이스 해서 올라가 있다. 신선하게 입맛 다시기 좋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와사비가 비린맛을 잡아주나 싶다. 녹진하니 좋다.

우나카니카니미소

우니카니카니미소 / うにかにかにみそ [海胆蟹かに味噌] / 성게소와 게살 그리고 게살내장

우니카니카니미소

녹진하고 바다내음 물씬 느껴지는 조합이다.

후구

후구 / ふぐ [鰒] / 복어

후구

폰즈소스에 찍어먹는 젤라틴 풍부한 껍질이 참 쫄깃하다.

폰즈소스

폰즈소스

우니육회

우니육회

우니육회

처음 먹어보는 조합인데 이렇게 좋을수가 있나라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우니육회

잘 버무려서 찰진 고기를 씹을 때마다 우니가 입안에서 풍겨지는 느낌이 좋다.

마스미 다이긴죠 유메도노

마스미 다이긴죠 유메도노
真澄 大吟醸 夢殿
무게감이 미려하고 균형도 좋으면서도 술맛도 보여주는 사케이다. 두번째 마셔보는데 여전히 좋다.

다이콘규아카미소

다이콘규아카미소 / だいこんぎゅうあかみそ [大根牛赤味噌]
소고기 다진 것을 아카미소(적된장)과 버무려서 다이콘(무)에 올려놓은 모양으로 보인다.

다이콘규아카미소

부드럽고 개운한 무와 고소하고 짭잘한 아카미소 그리고 소고기 다진 것이 잘 어울린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이카 / いか [烏賊] / 오징어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사요리 / さより [針魚·細魚·鱵] / 학공치
니신 / にしん [鯡·鰊] / 청어

사시미

기름기가 이렇게 입안 가득하게 느껴지는 오오토로가 참 기억에 남는다.

사시미

작은 그릇에 참으로 푸짐하게 담아놓은 모양새가 예쁘기도 하다.

Chateau de l'Hestrange Cremant de Bourgogne 2013

Chateau de l’Hestrange Cremant de Bourgogne 2013
상큼하고 발랄한 느낌으로 기억하고 있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San Pedro 1865 Single Vineyard Sauvignon Blanc

San Pedro 1865 Single Vineyard Sauvignon Blanc
무게감 있게 시큼한 맛을 잘 보여주네라고 생각이 든다. 인기가 좋은 탓에 금방 사라진다.

노두쿠로야키모노

노도쿠로야키모노 / のどくろやきもの [のどくろ焼(き)物] / 금태 구이

노두쿠로야키모노

큼지막한 노도쿠로(금태)라서 그런지 살이 더 부드럽다. 겉은 바삭하니 기름기를 잘 뺀 모양이다.

마나가츠오

마나가츠오 / まながつお [真魚鰹] / 병어
덕자라고 하는데 조림처럼 나왔다. 짭짤하니 부드럽다.

채끝등심구이

채끝등심구이
익힘의 정도가 좋으니까 씹는맛도 좋다.

dsc05306

향기 좋은 버섯들과 개운하게 해주는 파들을 구워서 내놓았다. 고기와 곁들여서 버섯을 먹는다.

에비후라이

에비후라이 / エビフライ / 새우 튀김
살이 차오른 새우로 만든 튀김이라 한입 베어무니 새우의 맛으로 입이 가득찬다. 튀김옷도 부드럽다.

업진살 미소야키

업진살 미소야키
짭짤하게 구워낸 고기인데 먹으려고 보니 이미 다 사라져있다.

카이센돈

카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산물덮밥
여러가지 재료를 한껏 올린 카이센돈이 식사로 나오니 배가 부른데도 계속 먹게 된다. 아카미와 오오토로까지 들어간 모양이다.

후구지리

후구지리
맑은 국물로 배를 진정시킨다.

술을 많이 마셔서 그런지 먹다가 배불러서 먹고 싶은 요리를 못 먹게 되니 안타까운 마음이 더 크게 들기도 한다. 뒤로 갈수록 맛있는 요리들이 더 많이 나온다라는 느낌이다. 사시미면 사시미 구이면 구이 어느것 하나 빠짐 없이 잘한다는 느낌을 주는 두사라이다.

두사라
02-540-4288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46길 12 (논현동 74-3)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