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보고 어머 여긴 가야할 것 같아라고 해서, 퇴근하자마자 눈썹 휘날리게 다녀온 니혼슈바 슈토 예약을 할까 말까 고민이 많이 되긴 했는데, 눈썹 휘날리게 간 보람이 있게 카운터 자리로 안착했다.

젓가락

상차림
카운터 자리가 약간 높은감이 들긴 하는데, 그래도 의자가 꽤나 편하다.

니혼슈바 슈토

니혼슈바 슈토
메뉴판은 아직 초기라 그런지 종이로 되어있는데, 뒤쪽으로 갈수록 여기 좋은 곳이구나라는 느낌이 물씬이다. 다녔던 곳 중에서 아마 제일 많은 사케를 보유하고 있는 것 같다. 거기다가 평소보아왔던 가격보다 저렴하다.

카타노 사쿠라

카타노 사쿠라
인원도 인원이다 보니까 처음에는 가성비가 좋다고 사장님이 말하던 카타노 사쿠라 이름과는 다르게 뭔가 힘이 들어가 있는 느낌이 들던 사케이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가리(생강), 닌니쿠(마늘), 다쿠앙즈케(단무지)
이 날은 배가 고팠던 탓에 츠케모노도 여러번 먹게 되었다. 닌니쿠가 요새 들어서 참 마음에 든다.

그릇

식기도 식기지만, 사케잔이 투명한게 고급스럽게 느껴진다. 사케 담는 잔은 비커 같은 느낌이다. 카운터 자리에 앉았으니, 오마카세로 시작한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전복 술찜 / むしあわび [蒸(し)鮑]
내장도 같이 주던 무시아와비 부드럽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진득함이 느껴지던 아마에비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분홍빛이 감돌던 히라메는 처음인데, 두톰하니 부드러우면서도 씹을 때 레몬인가 유자 향이 느껴지기도 한다.

구로다이

구로다이 / クロダイ / 감성돔
구로다이는 몇 번 못 먹어봤는데, 존득존득하다.

우니 호타테

우니 호타테 / うに [海胆] ホタテ / 성게소 / 성게소를 올린 가리비 관자
아부리한 호타테에 우니를 올렸는데, 씹는 맛과 퍼지는 맛이 언제나 만족스러운 조합이다. 은근히 유자느낌이 나는데 맞는지는 모르겠다.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엔가와 치고 기름기도 많이 느껴지고, 부드럽다.

가니

가니 / かに [蟹] / 게살 내장을 곁들인 게살
어느순간부터 주면 잘 먹는게 가니 종류인데, 살이 부들부들하다.

사와라

사와라 / サワラ [鰆] / 삼치
타타키로 겉익힘을 해서 주셨는데, 두가지 맛을 동시에 느껴진다. 익힌거와 날거의 두가지 느낌이 동시에 나니 재미있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입에서 녹는 아카미 언제나 녹는다.

시노미네 쥰마이나마겐슈 지카구미무로카

시노미네 쥰마이나마겐슈 지카구미무로카 / 篠峯 純米生原酒 直汲無濾過
나마겐슈, 나마자케 종류는 처음 먹어보는데, 드디어 이걸 먹어보는구나 싶다.
나마겐슈(生原酒), 나마자케(生酒)는 물을 섞었느냐 안섞었는가(가수조정)에 따라 명칭이 달라진다고 한다. 나마겐슈는 안섞은 술이니까 좀 더 풍부하고 진하다고 아는 분에게 물어보니 친절하게 설명해주셨다.
와인 잔에 사케를 마시는 것도 처음인데, 입으로 들어가니 알록달록하다. 알록달록한 느낌이 입안에서 뛰어논다라는 느낌이다. 와인잔에 담아놓고 향을 맡는데 향이 퍼지는 느낌도 좋다.
치요주조 및 시노미네 상품안내

주토로

주토로 / ちゅうトロ[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오오토로인가 싶었는데, 주토로 적당한 기름기가 좋다.

사와라

사와라 야키모노 / さわら やきもの / 삼치 구이
살이 부드러운데다가 짭짤한 사와라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시소잎 하나 덕인가 참으로 시원하다. 국물 다 마시고, 새우하나 건져서 먹는 재미도 쏠쏠하다.

목살

유자소스를 곁들인 돼지고기 구이
항정살인가 목살인가 어느 부분인지는 모르는데, 두꺼운 삼겹살 같기도 한데, 씹히는 맛이 좋기도 한데, 더덕구이 같은 것을 곁들이니 맛있다.

에비 시이타케 덴푸라

에비 시이타케 덴푸라

에비 시이타케 덴푸라
겉은 바삭한데, 씹으니 느껴지는 새우살은 따뜻하면서도 부드럽다. 거기에 버섯의 향은 좋기만 하다.

스지 니코미

스지 니코미 / すじ [筋] にこみ [煮込(み)] / 삶아서 맛을 낸 힘줄요리
면은 탱탱, 고기는 부들부들 국물은 시원시원 오마카세가 끝나는 줄도 모르고 열심히도 먹는다.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

치요무스비 쥰마이긴죠 고우리키 / 千代むすび 純米吟醸 強力
몇 번 먹어본 경험은 있는데, 강하면서도 은은하게 다가오고, 마지막에는 입맛이 개운하다 내지는 깔끔하다. 다 마신줄도 모르고, 병을 거꾸로 들고 왜 안나오지 하게 된다.

히라메 사시미

히라메 사시미
사케는 남았는데, 오마카세는 끝나서 주문해 본 히라메 사시미 게장에 소스 찍어서 먹어보니 매콤하면서도 퍼지는게 매력있다. 배불러서 남기고 갔는데, 다음날에 유난히 생각이 나기도 한다.

사케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천국이 어디있을까 싶은 곳인 니혼슈바 슈토, 오마카세와 사케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사실 가격대가 부담스러울수도 있겠는데, 사케도 저렴하고, 오마카세도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데다가 먹고 싶은 맛의 사케가 있으면 추천을 해주는데, 안 반할래야 반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조만간 또 가야겠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