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이 땡겨서 혼자 다녀온 슈토이다. 가볍게 마시고 나오려고 했는데 다짐은 언제나 저 멀리이다.

시노미네 링링 쥰마이긴죠 무로카나마겐슈

시노미네 링링 쥰마이긴죠 무로카나마겐슈
篠峯 凛々 純米吟醸 無濾過生原酒
오마치의 느낌이 꽤나 연약하게 풍기는 느낌이면서도 시노미네 특유의 탄산감과 깔끔함은 여전히 살아있다. 시노미네 로쿠마루 오마치랑 비교하면 먹힐 것 같은 사케이긴 한데, 청량감이나 깔끔함은 이쪽이 더 깔끔한 느낌이다.

혼마구로

혼마구로 사시미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조그만한 접시에 소박하게 담겨 나오는 아카미와 오오토로인데, 한점 한점의 느낌은 강하기도 하다. 오오토로는 여전히 맛있긴 하지만 아카미에서 꽤나 놀라기도 했다. 두께가 두꺼워져서 그런가 느낌이 사뭇 다르다.

가리

타쿠안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 / 단무지
가리 / ガリ / 초생강

퓨어 블랙 야마모토

퓨어 블랙 야마모토 쥰마이긴죠
Pure Black 山本 純米吟醸
궁금한 느낌이 들어서 주문해 본 야마모토인데 무게감인지 밀도감인지는 모르겠는데, 약간 걸죽한 느낌으로 중후하게 마시면 마실수록 중후한 중년 남성의 느낌의 술이네라는 느낌이다.

노도구로시오야키

노도구로시오야키 / のどくろしおやき [喉黒塩焼き] / 금태소금구이
조그만하건 크건 금태는 참 맛있다.

스지니코미

스지니코미 / すじにこみ [筋煮込(み)] / 삶아서 맛을 낸 힘줄요리 & 우동
국물이 빠지면 안 될 것 같아서 주문한 스지니코미 다음부터는 아예 초반에 시키던가 해야지 술 마시다가 주문하면 배가 불러서 항상 남긴다.

얌마 쥰마이긴죠

얌마 쥰마이긴죠
山間 純米吟醸
오니 얌마가 쨍하면서도 투박하다면 얌마는 쨍하면서도 옥구슬이 넘어가는 느낌이다. 쨍한 느낌이 입안에서 마구마구 톡톡 터지는 느낌이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とりもものしおやき [鳥股の塩焼き]
닭다리살 소금구이
바삭바삭하면서도 탱탱했다.

시이타케 에비 덴푸라

시이타케 에비 덴푸라
しいたけ [椎茸] えび [蝦·海老] てんぷら[天麩羅·天婦羅]
새우 표고버섯 튀김
두톰한 버섯 안에 통통한 새우살로 마무리로 깔끔하다.

가볍게 마시려고 갔다가 무겁게 마시고 나온 하루이다. 자제심은 품절인 모양이다. 슈토에서 편안하게 재미나게 잘 마셨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