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니혼슈바 슈토

회사 사람과 조촐하게 다녀온 슈토 마지막에 마신 것도 슈토인 걸로 기억하는데, 또 방문했다.

IMG_5286

상차림

시노미네 쥰마이 야마다니시키 쵸카라 무로카 나마겐슈

시노미네 쥰마이 야마다니시키 쵸카라 무로카 나마겐슈
篠峯 純米 山田錦 超辛 無濾過 原酒
미탄산이 넘어가면서 뿌려지는 알록달록이 진한게 아니라 약간 흐릿한 안개 같기도 한데, 입을 넘어가니 은은하게 저며드는 느낌이다. 시작부터 끝까지 산뜻하게 시작해서 산뜻하게 저며든다.

가리

오이
가리 / ガリ / 초생강
오이에 약간의 간만 했을 뿐인데도, 젓가락이 많이 가게 되어서 놀라기도 했다.

IMG_5291

특이하게도 반병을 주문 할 수도 있는데, 그러면 이 병에 가득 채워서 주신다. 여러가지 맛을 보고 싶은 사람에게는 한 병은 부담스러운데, 반 병으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사시미

사시미 모리와아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사케 / さけ [鮭] / 연어
사와라 / さわら[鰆] / 삼치
부리 / ブリ [鰤] / 방어
호타테 / ホタテ / 가리비 관자
같은 생선이라도 다양한 방식으로 만드니까 느낌이 사뭇 다르다. 히라메에 들깨 소스 같은 걸 넣은 것은 고소한게 입에서 맴도는게 기분이 좋았다. 히라메에 카니미소(게내장)을 넣은 것은 바다의 느낌이 물씬 나기도 했다. 사케도 아부리한 것과 안한 걸로 두 종류가 나왔고, 사와라는 겉을 정말 살짝 아부리해서 그런가 촉촉한 느낌이 그냥 먹는 것과 달랐다. 이제 좀 있으면 제철이기도 한 부리는 두톰하고 큼지막하게 나와서 입에 가득차는 느낌이다.

호테이우오

호테이우오노타마고 / ホテイウオのたまご [ホテイウオの卵]
도치알이라고 해서 찾아보니 따로 나오는 것은 없고, 도치는 호테이우오라고 하는 모양이다. 생선 찾아보다가 무섭게 생겨서 놀라기도 했는데, 톡톡 터진다기 보다는 부드럽게 터지는게 날치알이랑은 다른 느낌이다.

오니얌마 아오 토쿠베츠혼죠죠 시보리타테 지카쿠미 무로카 나마겐슈

오니얌마 아오 토쿠베츠혼죠죠 시보리타테 지카쿠미 무로카 나마겐슈
鬼山間 靑 特別本醸造 しぼりたて 直汲み 無濾過 生原酒
토쿠베츠혼죠죠인지를 몰랐으면 쥰마이나 다이긴죠라고 착각하기도 쉬울만큼 맛있다. 도수도 높은 편인데 깨끗하게 빛이 나는 느낌이다. 사과향도 시작부터 끝까지 일관되고, 맛도 일관되게 펼쳐진다.

에비

에비 후라이
빨갛게 잘 익혀서 짭짤하니 먹기도 좋은 에비 후라이

삼겹살 & 양념더덕

삼겹살 & 양념더덕
보쌈과 보쌈김치와는 다른 매력이기도 한데, 겉은 바삭한데 속은 야들야들하고 부드러운 삼겹살 위에다가 양념더덕을 위에 올려다가 먹으니, 촉촉한 기름짐이 입안으로 들어가서 입으로 넘기니 더덕의 상큼함이 오는게 만족한 요리이다. 사시미가 물리거나 그럴 때 시키면 담백하니 이만한 요리가 있을까 싶다.

오쿠노카미 쥰마이긴죠 무쵸세이 나마자케

오쿠노카미 쥰마이긴죠 무쵸세이 나마자케
屋守 純米吟醸 無調整 生酒
도마뱀은 일본에서 신성시하는 생물 중에 하나이기도 한데, 도마뱀이 집을 지키니 이름으로 호기심을 톡톡히 끌기도 했다. 맛은 산뜻함이 촉촉하게 뿌려진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다. 따로 마셔보면 좋겠다.

오마카세를 주문할까 하다가 단품 위주로 취향에 맞는걸로 요리를 주문했는데, 참으로 만족했다. 사케를 반 병으로 주문 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얼마나 크다는 건지 매력을 톡톡 느꼈다. 차림판부터 여러가지 초반에 방문했을 때와는 잘 잡혀있는 느낌이 너무나도 좋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렇게 변하고 있구나라고 느낄 수 있었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