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니혼슈바 슈토

어느 날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보탄에비가 들어왔다고 해서 찾은 날이기도 하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먹을 기회도 거의 없긴 했지만 이렇게 큰 사이즈는 처음 본다. 생물새우는 이번에 처음 들어왔다고 한다.

보탄에비

신선하다는게 눈으로나 입으로도 잘 느껴진다. 간장이나 와사비 없이 먹어도 탱글거리는 식감 하나만으로도 이래서 사람들이 새우를 먹는구나 싶다.

보탄에비

시고빙병과 비교하면 새우가 얼마나 큰지 가늠할 수 있다.

보탄에비

알도 푸짐하게 들어서 먹으니 풍미가 좋다.

시노미네 아쥬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나마즈메

시노미네 아쥬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나마즈메
篠峯 Azure 純米吟醸 山田錦 生詰
처음에 마셨을 때 알콜이 가미된 곡물감 내지는 쌀의 향이 전반적인 구조를 이루길래 맛있게 마셨다. 주조미가 야마다니시키라고 하는데 알콜이 가미된 시노미네 이세니시키가 떠올랐다. 시간이 지나면서 술의 온도가 올라가니 이 처음에 미세하게 느껴지던 알콜이 강하게 치고 나가서 그런지 부담스럽다. 차가울 때 마시고 그 차가움을 유지하는게 더 나을수도 있겠다.

타쿠안즈케

타쿠안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 / 단무지

차돌박이부추볶음

차돌박이부추볶음
새로 생긴 요리인데 기름기가 작렬하는 차돌박이는 밥도둑으로 충분하다. 술 보다는 밥 한그릇이 생각나는 이유는 그런 이유 때문이다.

에비아타마후라이

새우를 먹을 때 조심스럽게 머리와 꼬리를 남겨두니 맛있게 튀겨주신다. 이렇게 큰 새우튀김은 처음 먹어보는데 바삭거림이 남다르다. 새우 머리를 먹다가 찔릴까봐 무섭기도 처음이다. 여기에 비싼소금까지 곁들여주니 맛있을 수 밖에 없다.

사와라야키모노

사와라야키모노 / さわらやきもの [鰆焼(き)物] / 삼치 구이
생선을 익힐 때 수비드 한 것 마냥 촉촉하게 익혀서 식감 또한 재미있다. 비릴 수도 있는 부분을 적절히 잘 잡아냈다는 표현이 맞겠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婦羅] / 튀김
표고버섯 속을 갈라 새우 살을 넣은 텐푸라와 연근 텐푸라인데 푹신거리면서 입안에 맴도는 느낌이 참 좋다. 씹을 때의 서걱거리면서 아삭거림이 살아있다.

에비아타마후라이

큼직한 머리가 입안으로 들어가서 오독거린다.

카즈노코

카즈노코 / かずのこ [数の子] / 청어알
오랜만에 먹는데 입안에서 알들이 뛰어노는 느낌이 좋다.

트러플 소금

소금만 가지고도 술안주를 할 수 있구나라는 것을 이 소금을 먹으면서 깨닫는다. 소금이 맛있다.

마파두부우돈

마파두부우돈
고기가 큼직하게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식사로 참 만족스럽다. 그렇게 맵지 않고 짭짤한게 입맛을 살린다.

멘타이코우돈

멘타이코우돈
멘타이코 듬뿍 넣은 우동은 짭짤하니 배가 불렀는데도 꾸준히 들어간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새콤하게 정신을 차린다.

방문한 횟수를 세워보니까 일년반동안 많이 방문했다. 방문할 때마다 느낌이 달라지는게 찾는 재미가 있는 니혼슈바 슈토이다. 웃으면서 즐겁게 술을 마셨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