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니혼슈바 슈토

가볍게 즐길 요량으로 방문한 슈토이다.

덴신 하루 쥰마이긴죠 무로카 나마자케

덴신 하루 쥰마이긴죠 무로카 나마자케
伝心 春 純米吟醸 無濾過 生酒
신착 사케로 덴신에서 봄에 한정으로 나오는 사케이다. 덴신 유키인가 린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깔끔하면서도 은은하게 복숭아향이 올라온다고 하는데 차가울 때는 깔끔함만 느껴지기도 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술의 맛과 복숭아향이 같이 올라온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오랜만에 단품 요리로 안키모가 올라와서 주문해보았다. 사시미를 너무 자주 먹고 다녀서 그런지 물리는 감도 있어서 사시미 말고 다른 요리들을 이리저리 찾아보고 있는데, 술안주로 안키모가 술도둑이라고 해서 주문했다. 부드럽고 녹진하고 와사비를 조금 많이 넣으면 짜릿하다. 이렇게 마셔보니 술의 맛이 많이 느껴지는 술 보다는 달콤한 술들이 더 잘 어울리는 모양이다.

안키모

무 갈은거에 와사비 얹어서 안키모 하나 먹고 술 한잔 마신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가니(게살내장)을 넣은 히라메이다. 오랜만인데다가 사시미가 두껍게 썰려서 존득한게 입에 오래도록 남아있다.

IMG_6681

히라메에 들깨소스와 시소잎을 넣어서 무침이다. 식감 자체도 다른데다가 얇게 썰려서 탱탱하기도 하다.

혼마구로

혼마구로 오오토로이다. 한입에 쏙 들어가서 먹으니 부드럽다.

에이 히레 아부리

에이 히레 아부리 / エイ ヒレ あぶり [炙り] / 가오리 지느러미(날개) 구이
추가된 이후로 마무리로 자주 먹는 에이 히레 아부리이다.

IMG_6684

아라마사에서 나온 사케라고 하는데 이름도 모르고 마셨는데 맛있다. 입에서 퍼지는 느낌이 달콤하다.

슈토 크림 치즈

슈토 크림 치즈
덴신 하루랑 마시다가 궁합이 잘 맞는다고 느껴진 슈토 크림 치즈이다. 술을 마신 이후에도 입안에 남아있는 술의 느낌을 싹 지워줘서 술 마시기 편하다.

IMG_6687

훈연단무지
훈연한 단무지라고 하는데 뭔가 그냥 단무지랑은 다르기는 한데 표현하기가 어렵다.

혼자서 가볍게 잘 즐기고 다음날 약속으로 또 방문한 슈토이다. 전날 방문은 어떻게 보면 몸풀기이기도 했다.

IMG_6688

  1. 야마모토 시치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山本 7号酵母 純米吟 生原酒
  2. 야마모토 로쿠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山本 6号酵母 純米吟 生原酒

들어온지 몇 시간도 안된 술이기도 한 야마모토들이다. 매년 소량으로 입고 되기도 하고 작년에 만족하기도 해서 주문했다.

야마모토 시치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야마모토 시치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山本 7号酵母 純米吟 生原酒
일관되게 느껴지는 감칠맛과 그리고 끝에서 어렴풋이 느껴지는 단맛으로 목넘김이 편해서 주문하길 잘했다고 생각이 든 야마모토이다. 작년에 마셨던 기억을 되짚어보면 감칠맛이 더 늘어난 느낌이다.

IMG_6690

스모노
해삼, 멍게 등이 들어가있다. 새콤하니 입맛을 돋구기 좋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 とりもものしおやき [鳥股の塩焼き] / 닭다리살소금구이
탱탱하고 존득존득하고 항상 주문할 때마다 만족스러운 토리모모노시오야키이다.

혼마구로

혼마구로 사시미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사시미 주문 안하려고 했는데, 술 마시다 보니까 사시미가 땡겨서 주문한 혼마구로 사시미이다. 아카미는 고소하고, 오오토로는 입에서 퍼지는게 좋다.

야마모토 로쿠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야마모토 로쿠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山本 6号酵母 純米吟 生原酒
7호 한병 마시고 다른 술들 마실까하다가 6호도 궁금해서 주문한 야마모토 로쿠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이다. 아까 마신 7호와 비교하면 감칠맛은 그대로이면서 그래도 술이라는 느낌을 준다.

스지니코미

스지니코미 / すじにこみ [筋煮込(み)] / 삶아서 맛을 낸 힘줄요리 & 우동
국물도 마시고 싶고, 면도 먹고 싶어서 오랜만에 주문한 스지니코미 그릇까지 싹싹 비었다.

3월 시작하자마자 다녀왔는데 그래도 봄이라고 여러가지 봄사케와 한정판 사케들이 나와서 즐겁기도 하다. 한정판 좋아하면 안되는데 자꾸 좋아하게 된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6 replies on “니혼슈바 슈토”

안키모는 아무래도 맛 자체가 녹진한데다가 풍미도 있는 편이라
덴신같은 탄레이가라구치 계열보다는 감칠맛 위주의 술들이 어울립니다.
카타노사쿠라 야마하이 또는 오쿠하리마 계열이 잘 어울릴듯 합니다.

감칠맛이라고 하시니까 야마모토 7호, 8호도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야마구치 계열 술들이랄까요? 마셔본 덴신에서 받은 느낌이 술맛이 강하다고 느꼈는데 탄레이가라구치라는 말이 잘 맞는 것 같아요.

가라구치(辛口)—아마구치(甘口)가 한 축을 이루고
그와 별개의 축으로 우마구치(旨口), 즉 감칠맛 위주로 나눠집니다.
야마모토 코보시리즈도 괜찮겠지만 아무래도 감칠맛 농도의 차이때문에
안키모를 완전히 누르면서 제 모습을 내기는 어려울듯 합니다.

저라면 야마모토 코보시리즈는 슈토의 메뉴 중에서
아보카도 사시미 정도가 잘 어울리지않을까 싶습니다.
둘의 밀도감도 비슷하고 담백한 안주라서 술과도 잘 어울리겠습니다.

아보카도 사시미는 아직까지 경험을 못 해봤네요. 아보카도 치즈 구이는 먹어보았는데 감칠맛 있는 술과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우마구치가 따로 있다는건 푸른님 덕분에 알게 되었네요. 사케랑 맞는 요리 찾는 재미도 쏠쏠한 것 같아요.

좋은 술을 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술에 어울리는 안주를 찾아 매칭하는 것도
술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앞으로도 즐거운 사케 라이프 이어나가시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