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김수사

궁금해서 찾은 김수사이다.

DSC07058

상차림

DSC07059

마늘종, 무, 츠케모노

DSC07060

플레이트

아와비카유

아와비카유 / あわびかゆ / 전복죽
고이 갈은데다가 내장이 듬뿍 느껴진다.

코노와타야마이모

코노와타야마이모 / このわたやまいも [海鼠腸山芋] / 해삼 내장 버무린 산마
바다내음을 느끼면서 입맛을 돋군다.

벳타라즈케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서걱하고 이로 잘리는게 시작이 좋다.

고한

고한 / ごはん [御飯] / 밥
김수사는 사시미를 스시처럼 먹으라고 밥도 나온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두톰하고 존득거리면서 감칠맛이 터진다.

카제노모리 쥰마아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무가스이 나마자케

카제노모리 쥰마아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무가스이 나마자케
風の森 純米吟醸 山田錦 無濾過無加水 生酒
짙은 가을의 느낌으로 입에서 탄산이 터지는데 감미롭다. 탄산감과 감칠맛이 얽히는게 짙다.

히라메토리가이코노와타

코노와타히라메토리가이 / このわたひらめとりがい [海鼠腸平目鳥貝] / 해삼 내장을 버무린 광어와 새조개

히라메토리가이코노와타

존득거리는 사시미와 토리가의 탱글거림이 겹쳐지는데 여기에 바다내음이 더해져서 술이 땡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입에 들어가자마자 기름기가 터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한가득 나오는 접시에 담겨나오는 모습도 놀랍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이 새우를 드릴꺼에요라면서 앞에 보여주는데 크기에 놀란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입에 감기는 느낌부터 감칠맛부터 담백한맛까지 배가 슬슬 부른데도 맛있게 들어간다.

에비아타마후라이

에비아타마후라이 / エビあたまフライ / 새우 머리 튀김
머리는 따로 떼어서 튀겨주는데 바삭거리는게 좋다.

보탄에비

보탄에비 / ぼたんえび / 도화새우
탱글거리면서 존득거리는게 마음에 든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샤리를 먹자마자 단맛이 먼저 다가온다. 김수사의 스시는 샤리에서 단맛이 팡하고 터지는 맛이랄까.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두톰하고 큼직하게 썰린 네타에 샤리가 겹쳐지는 기름기가 많은 생선은 한결 더 좋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사시미나 스시나 둘 다 만족스럽다.

우니코우이카

우니코우이카 / うにこういか [海胆甲烏賊] / 성게소 올린 갑오징어
질겅거리면서 우니의 고소함과 단맛이 동시에 온다.

코우이카

코우이카 / こういか [甲烏賊] / 갑오징어
유자제스트만 올려나와도 깔끔하면서 질겅거리면서 입에 감긴다.

우메보시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새콤하게 입을 싹 지운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시원한 국물과 해장에 좋은 매생이까지 들어가서 술을 더 마시게 해준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배가 부른데도 풍미가 좋으니 잘 들어간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피안다미조개)
아카가이를 먹으면서 오이향 나는 아카가이가 좋은 아카가이라는 것을 경험으로 알고 있는데 오이향이 물씬 난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네기토로군칸마키

네기토로군칸마키 / ねぎとろぐんかんまき [葱とろ軍艦巻(き)] / 다진 다랑어 군함말이
크기가 커서인지 한입을 가득 채운다. 그러니 맛도 더 풍부하다.

카니군칸마키

카니군칸마키 / かにぐんかんまき [蟹軍艦巻(き)] / 게살 군함말이
푸짐하게 주니 입안에 게의 향과 맛을 가득 채운다.

후구시라코

후구시라코 / ふぐしらこ [鰒白子] / 복어 이리
배가 부른데도 우니까지 올라가 있어서 다 먹게 된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타이니츠케

타이니츠케 / たいにつけ [鯛煮付け] / 도미 간장 조림
매콤하게 간을 한데다가 살도 많다. 무조림은 푹신하다.

아부리오오토로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가 가득 느껴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두톰하고 푹신거린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麩羅·天婦羅] / 튀김

카즈노코

카즈노코 / かずのこ [数の子] / 청어알
산뜻하면서도 풍미가 좋달까.

카니이쿠라돈

카니이쿠라돈 / かにイクラどん [蟹イクラどん] / 게살 연어알 덮밥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우동

메론

메론, 양갱

처음 방문이라 사시미 오마카세로 먹는데 양이 많다. 배가 터진다는 말이 잘 어울린다. 글로 봤을 때는 많네라는 느낌인데 직접 먹어보니 양에서 부족하다는 느낌은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카운터 자리에서 큼직하게 썰어주는 사시미들을 보는 재미도 있다.

김수사 / 金寿司
02-542-5235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132 (논현동 4-19 혜정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