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사

지콘

어느 날 찾은 김수사이다. 지콘을 마시기 위해서 찾은 날이다.

DSC09959

상차림

코노와타야마이모

코노와타야마이모 / このわたやまいも [海鼠腸山芋] / 해삼 내장 버무린 산마
뭉글거리면서 바다내음이 느껴지면서 입맛을 돋군다.

죽

카유 / かゆ [粥] / 죽
내장향이 은은하게 올라온다.

사시미모리아와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타이 / たい [鯛] / 도미
아지 / あじ [鯵] / 전갱이
부리 / ぶり [鰤] / 방어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에비 / えび [海老] / 새우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토리가이 / とりがい [鳥貝] / 새조개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사시미모리아와세

두톰하게 썰려있는 다양한 부위들로 구성된 사시미모리아와세이다.

사시미모리아와세

선도도 좋은데다가 마음껏 먹어도 양이 쉽게 줄어들지 않는다.

고한

고한 / ごはん [御飯] / 밥
원하면 스시를 만들어 먹어도 좋다.

스시

타이 / たい [鯛] / 도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네기토로군칸마키 / ねぎとろぐんかんまき [葱とろ軍艦巻(き)] / 다진 다랑어 군함말이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카니

카니 / かに [蟹] / 게살
게의 풍미가 입 안을 가득 채우니까 향기로우면서 기분이 좋아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두톰하지만 담백하다. 잔가시가 걸리기도 한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새콤하면서 진득하니 술과 잘 어울린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매생이 넣어서 가볍게 매콤하고, 개운하니 속이 시원하다. 패류는 존득거린다.

후구텐푸라

후구텐푸라 / ふぐてんぷら [鰒天婦羅] / 복어 튀김
바삭하고 푹신거린다. 후구의 질감이 무척이나 마음에 든다.

타이니츠케

타이니츠케 / たいにつけ [鯛煮付け] / 도미 간장 조림
맛있는데 이 정도 먹으니까 이미 배가 불러서 별로 먹지를 못해서 아쉽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麩羅] / 튀김
배가 불러서 사진만 남겼다.

매운탕

매운탕
배가 부르고 취기도 오른 상태에서는 매운탕이 속도 풀어주고 취기도 내려주는데 비린맛이 살짝 스친다.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가락국수
배가 불러서 그런가 별로 감흥이 없다.

지콘

  • 지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무로카나마
    而今 純米吟醸 山田錦 無濾過生
  • 지콘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무로카나마
    而今 純米吟醸 酒未来 無濾過生
  • 지콘 쥰마이긴죠 센본니시키 무로카나마
    而今 純米吟醸 千本錦 無濾過生
  • 지콘 쥰마이긴죠 핫탄니시키 무로카나마
    而今 純米吟醸 八反錦 無濾過生
  • 지콘 쥰마이긴죠 오마치 무로카나마
    而今 純米吟醸 雄町 無濾過生
  • 지콘 쥰마이긴죠 아이야마 히이레
    而今 純米吟醸 愛山 火入れ

룸에서 먹는 오마카세는 처음이다. 카운터에서 먹은 것과 자연스럽게 비교가 되기 마련이다. 다음부터는 카운터에서 먹어야겠다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여러 부분에서 차이가 있다. 풍족하게 배가 부르는 오마카세를 먹고 싶다면 김수사는 좋은 선택이기도 하다.

김수사 / 金寿司
02-542-5235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132 (논현동 4-19 혜정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