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에서 연남동까지는 거리가 멀기도 한데, 법인카드의 가호를 받아서 연남동까지 뛰어가서 방문한 그제미야이다.

IMG_4032

상차림

구보타 센쥬

구보타 센쥬 / 久保田 千壽
방문한 날이 개점하는 날이라, 사케 종류는 아직 많이 구비되어있지는 않은데, 그 중에서 뭘 먹을까 하다가 무난하다면 무난한 구보타 센쥬이다. 향이 적은 대신에 맛으로 승부한다고 하는데, 술술 잘 들어간다.

문어와사비 샐러드

문어와사비 샐러드
잘 섞어서 먹으니까 시원하고 깔끔하다.

레몬 크림 새우

레몬 크림 새우
얇디 얇은 튀김 옷에 레몬이 더해지니까 상큼하다. 나오자마자 순식간에 사라졌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사시미 모리아와세
아와비(전복), 아카미(참다랑어 등살), 히라메(광어), 사케(연어), 타코게소(문어다리)로 구성되어있는 사시미 모리아와세인데, 아와비가 탱탱하면서도 부드럽게 씹히는게 좋았고, 아카미는 담백하니 입에서 녹았다.

관자 스테이크

관자 스테이크
퓨전인 느낌이 들기도 한 관자 스테이크인데, 견과류와 같이 먹으니 고소하다.

송죽매 쥰마이

송죽매 쥰마이
구보타 센쥬 하나 시켰는데, 금방 사라져서 주문한 행사 중인 송죽매 쥰마이 구보타 센쥬랑 비교하면 많이 많이 거칠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부채살 타타키

부채살 타타키
부채살 스테이크인지, 타타키인지 헷갈리기도 한데, 육사시미 먹는 것 같다. 새콤달콤한 소스와 같이 먹으니, 맛있다.

도리니쿠 카라아게

도리나쿠 카라아게
카라아게를 자주 먹는 편이긴 한데, 그러다 보니 꽤나 까다롭기도 한데, 입에 베어 물때부터 입안에 있을 때나 잘 만들었다라고 느껴졌다.

아카미 즈케

아카미 즈케
방문한 날 먹은 것 중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기도 한 아카미 즈케이다. 오랜만에 접하기도 했는데, 입안에서 퍼지는 느낌이 죽여줬다. 짭짤한 기름기가 확하고 퍼진다.

부타카쿠니

부타카쿠니
서비스로 주셨던 부타가쿠니인데, 배 부른데도 잘 들어간다.

이카게소 카라아게

이카 게소 카라아게
마무리로 먹은 이카 게소 카라아게 기억이 가물한데, 맛있다.

대놓고 포식한 날이다. 전체적으로 가격대도 마음에 들기도 하고, 아카미 즈케에서 와 이거 대박이다라고 생각이 들기도 했던 그제미야이다. 조용한 주택가 내지는 회사들 있는데서, 가게가 있어서 뜬금 없어 보이기도 하는데, 그렇게 크지 않은 공간에서 조용히 먹기도 좋다. 바 자리가 있으니까 오마카세가 있으면 어떨까 싶기도 했다. 인스타그램에서 보니까 점심도 영업하는 모양인데, 벤토도 한번 먹어보고 싶다.

그제미야
02-323-7131
서울특별시 마포구 연남로1길 67 (연남동 570-20)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