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와 가래떡

홍대에서 배고파서 밥 먹은 일기
홍대는 분위기 때문에 그런가 밥을 먹으면 안될거 같은 느낌이 물씬나는 서울동네 나는 경기도민
파스타 / 스파게티 이런거 저런거 보다 밥이 먹고 싶었습니다.
가격도 서울동네 치고는 참 착하다라고 생각된다.
회사 앞에 이런 밥집 있으면 소원이 없겠네

철판 제육덮밥

철판 제육덮밥
고기랑 밥이 완전 푸짐인건 내 개인적인 생각인가? 아마 하루종일 굶은 상태라서 그런지 잘 넘어가더라

돈까스

돈까스입니다.
한조각 먹어봤는데 맛있음(맛 없는게 어디 있겠다만은)

기본찬은 단무지 / 김치 끝
그래도 꽤나 저렴해서 마음에 들었음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