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포쇼

만월을 몇 번 방문해보긴 했는데, 아직까지 글로 정리를 못하고 있는데 갓포쇼라고 세컨 브랜드가 나왔다고는 알고 있었다. 궁금하던 차에 방문할 기회가 생겨서 방문해 보았다. 들어갔을 때 만월이 캐쥬얼하다고 하면 갓포쇼는 고급스럽게 꾸며놓았다. 세컨 브랜드가 아니라 프리미엄 브랜드가 더 맞는 말 같다.

IMG_4542

상차림
예약을 안하고 가긴 했는데, 그렇게 꽉 차있지는 않고 약간은 한적함을 연출했다.

초비토 간파이 푸치슈와 유즈

초비토 간파이 푸치슈와 유즈

초비토 간파이 푸치슈와 유즈 / ちょびっと乾杯 ぷちしゅわユズ酒
유행까지는 아니더라도 아니더라도 요새는 유즈슈를 이곳 저곳에서 취급을 하기는 하는데, 그 수가 꽤나 적은데 유즈슈를 구비해둬서 궁금하던 차에 주문해보았다. 가벼운 탄산감과 시큼함이 어우러지면서 밀려오는 느낌이 참으로 시원하고 경쾌하게 받아들여진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무, 가지, 오이로 만든 츠케모노인데 스시야에서 먹어보는 츠케모노와도 거의 별차이가 없다.

야채스틱

야채스틱
야채스틱 주는 이자카야는 또 처음 본다.

IMG_4547

요즘에 맛들인게 위에서 전체로 찍어보는건데 재미있기도 하다.

오미자

식전주
오미자차가 나오는데, 약간 신맛이 입맛을 돋구어준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사시미 모리아와세

사시미 모리아와세 중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타이 / たい [鯛] / 도미
마쓰카와 타이 / まつかわ [松川] たい [鯛] / 껍질 도미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縁側] / 광어 지느러미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이카 / いか [烏賊] / 오징어
사케 / さけ [鮭] / 연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무시아와비 / あわび [鮑] / 전복
타코 / たこ [蛸·章魚] / 문어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호타테 /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시메 사바 / しめ[締] さば [鯖] / 초절임 고등어
2인 사시미를 시킬까 하다가 사시미 중으로 주문했는데 보아왔던 사시미 중에서 가격 대비 푸짐함을 자랑하기도 하는데, 생선이 만족스럽다.
부드러워서 입에서 녹는 오오토로라던가, 녹진한 아마에비, 두톰한 사케 그리고 신선한 히라메가 기억에 남는다.

먹물 링커네

먹물 링커네
서비스로 주신 신메뉴라고 하는데 먹물 링커네인지는 확실한지는 않은데 밥의 밀도가 높아서 하나 먹을 때마다 배부름이 확확 차오른다.

츠루우메 유즈

츠루우메 유즈 / 鶴梅 ゆず
거의 한정판 취급을 받는 츠루우메 유즈도 먹어보았는데, 아까 먹었던 것보다는 밀도감이나 무게감이 약간 있는데도 상쾌하다.

사카야 쥰마이

사카야 쥰마이
술이 금방 사라지길래 가장 저렴한 사케로 주문을 해보았는데, 가벼운 것 같긴한데 마시면 마실수록 무거워 보인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을 주었다.

갓포쇼

나가면서 잘 먹었으니까 한장 찍어본다

가격으로 보면 만월보다 가격은 약간 더 높은 편이기도 한데, 만족도는 나의 경우에는 만월보다 훨씬 높았다. 접객 태도나 설명을 곁들이는 거나 부드럽거나 혹은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술을 즐기고 싶었는데 다다미방이 딱 맞았다. 스시 코스나 오마카세도 구비되어있어서 이자카야로만 보기에는 히까리와 비슷하기도 한데, 기회가 되면 오마카세도 즐겨볼까 한다. 기대한 것보다 더 만족하고 나왔다.

갓포쇼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 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