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간 갓포쇼를 드디어 찾았다.

지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히이레

지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히이레
而今 純米吟醸 山田錦 火入れ
입에서 맺혀 들어가는 순간부터 좋다. 부드럽게 술맛이 올라와서 넘어간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Type-M 오마치 나카토리나마자케
篠峯 純米大吟醸 Type-M 雄町 中取り生酒
달짝지근한 탄산이 입 안을 어루만진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 채소

DSC00680

상차림

DSC00681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아삭거리면서 게맛살이 부드럽다.

DSC00685

유명한 맥주라고 한다. 톡 쏘는 탄산이 참 남달랐다.

나츠소사이노아게오히타시

나츠소사이노아게오히타시
여름을 상징하는 채소들을 한데 모아서 아삭거리고 싱그럽게 그리고 상큼하게 입맛을 돋군다.

에라두라

에라두라
진한 향에 취해있는데 마셔보니 목넘김이 잘 넘어간다. 넘어간 이후에 화끈거리는게 배 안에서부터 목으로 올라온다.

카모로스

카모로스 / かもロース [鴨ロース] /오리등심

카모로스

탱글거리고 촉촉하니 좋다.

츠부가이니츠케

츠부가이니츠케 / つぶがいにつけ [つぶ貝煮付け] / 고둥 조림

츠부가이니츠케

짭짤하면서 가이모노의 질감도 잘 살아있다.

사사미

마츠카와타이와 타이가 사시미로 나온다. 서걱거린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큼직하게 나온 후토마키 안에는 아보카도와 에비텐푸라로 입 안을 가득 채운다.

스즈키아라이스미소

스즈키아라이스미소 / すずきあらいすみそ [鱸洗い酢味噌] / 냉수마찰 한 농어와 초된장
찰기가 부들부들하다.

토로가마시모후리

토로가마시모후리 / とろかましもふり

토로가마시모후리

와사비를 많이 올려서 단맛을 더해내고, 하늘거리면서 퍼지는 지방이 좋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차갑게 나오니 살의 질감이 더 살아있어서 매끈하다.

모츠나베

모츠나베 / モツなべ [モツ鍋] / 곱창 전골
진한 국물에 내장이 푸짐하게 들어가 있다.

카라아게

카라아게 / からあげ [唐揚げ] / 튀김
안코우와 이카게소 텐푸라이다. 푹신거리는 살들이 가득이다.

샐러드

샐러드
혀를 깨우기 좋게 드레싱이 새콤하다.

키쿠자카리 소네미 쥰마이나마겐슈

키쿠자카리 소네미 쥰마이나마겐슈
喜久盛 嫉み 純米生原酒
진하게 탄산감이 터지는 느낌이 다르니 신기하다.

아라마사 No.6 S-type

아라마사 No.6 S-type
新政 No.6 S-Type
발랄하고 상큼해서 언제나 좋아하는 사케이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사시미

이미 배가 먹은 양이 많아서 배가 불러서 아쉬웠다.

DSC00710

고수를 넣어서 무언가를 만들어줬는데 맛이 묘했다.

아마다이사쿠사쿠야키모노

아마다이사쿠사쿠야키모노 / あまだいさくさくやきもの [甘鯛さくさく焼き物] / 옥돔 비늘 구이
사쿠사쿠라는 단어가 사박사박을 뜻하는데 비늘이 촘촘하게 돋아있는 것을 또 사쿠사쿠라고 한다. 입 안에서 비늘이 잘게 느껴지면서 씹히는게 바스락거린다.

아라마사 라피스

아라마사 라피스
新政 ラピス

DSC00714

나중에 시간이 지나니 다 마셔서 오히려 놀라웠다.

오랜만에 찾은 곳이라 기억에 담으려고 애를 쓰다가 술이 몇잔 들어가고서는 정신을 놓고 편하게 마신 자리가 되었다. 멀어져서 아쉽지만 더 좋아진 갓포쇼이다.

갓포쇼 / KAPPO SHO
032-831-9744
인천 연수구 컨벤시아대로42번길 8 (송도동 15-12 코오롱 더프라우 1단지 102동 102호 코오롱 더 프라우 1단지)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