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3rd Week Of May

투명하게 흘리듯이 흘러보내면 의미 또한 투명해진다.

흘러가는 대로, 무에 그리 붙잡으려 애를 쓰나.

상상력 그리고 착각과 환상의 교차

꿈에서 술에 취해서 거리에서 택시를 잡아서 간 곳은 갈현동이라는 곳이다. 한번도 간 적이 없는 곳인데 목적지는 선명하다.

입에서 흘러들어오는 달콤함을 가지고 상상의 나래를 펼쳐서 문장을 만든다.

최고의 휴식이라는 책을 다 읽었다. 남아있는 단어는 호흡, 순간, 현재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