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4th Week Of May

정신 없이 지나가고 있는 시간이다.

머리 속은 뒤죽박죽 뒤섞인다.

손톱이 몽땅 다 빠지는 꿈을 꿨다. 뭔가 서글펐다.

기대가 없고 관계가 없으면 상처받는 일은 현저하게 줄어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