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타

취해서 찾은 폴스타이다. 물 프란젤리코 밀크 종종 찾는데 이름을 잘못 알고 있었다. 고소하고 카카오가 은은하게 달콤하다. 오토오시 마카로니와 튀김이 가볍게 먹기 좋다. 같이 올려진 과일은 상큼해서 조금이라도 술이 깬다. 감자칩 짭짤하다. 사쿠라모니 일본에서 온 바텐더 행사가 있을 때 같이 들어온 리큐르라고 한다. 이걸로 새로운 칵테일을 만들었다고 한다. 복숭아와 살구가 달콤한게 꽃잎이 떠오르게 만든다. 칵테일 마시면서 […]

폴스타

취기가 올라온 상태에서 칵테일이 생각나서 쪼르르 찾은 폴스타이다. 요즘에는 취하면 가는 것 같다. 물 블러드 메리 새콤달콤 혀를 다시 깨우는 칵테일이다. 술을 그것보다 더 많이 마시면 효과가 반감된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배가 고팠는지 꼼꼼하게 하나하나 다 집어서 먹는다. 마카로니에 메추리알도 들어있어서 더 좋았다. 프란젤 밀크 고소하고 달콤한게 기분을 녹여온다. 칵테일 마시면서 […]

폴스타

칵테일을 마시러 찾은 폴스타이다. 물 조명의 빛 덕분에 녹색이 들어가 비친다. 낑깡의 칵테일 이름이 무엇인지 물어보니 일본어로 하면 낑깡노칵테이루라고 이시이상이 말을 해준다. 상큼하고 시원하고 좋다고 마시다가 가려져있던 알콜에 흠뻑 취해버린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취한 상태에서는 곧잘 입이 심심해져서 남김 없이 다 먹는다. 좋아하는 폴스타에서 재미나게 칵테일을 잘 마셨다. 취한 상태도 까먹고 […]

폴스타

칵테일이 마시고 싶어서 찾은 폴스타이다. 물 블러드 메리 새콤달콤한 거품이 뭉게뭉게 입술에 묻혀졌다가 뭉게뭉게 퍼진다. 싱그러운 맛이 더 강해진게 입자가 더 굵어져서 그런걸까라는 호기심이 생겼다.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입가심으로 먹기 좋은데다가 허기가 져서 그런지 맛있게 다 먹었다. 마무리로 산뜻하면서 시원한게 마무리 할 수 있는 칵테일을 달라고 하니가 낑깡으로 만든 칵테일을 준다. […]

폴스타

생각이 나서 찾은 폴스타이다. 물 프란젤 밀크 우유인데도 날카롭다. 날이 서있다. 카츠산도 / カツサンド 드디어 먹어 보는 카츠산도이다. 푹신푹신한 빵을 지나 달콤새콤한 소스가 맞이해준다. 소스를 넘어서면 바스락거리는 튀김옷을 가진 부드러운 돼지고기가 있다. 폴스타의 요리들도 맛있다고 하는데 드디어 카츠산도를 먹었다. 잘 쉬었다가 간다. 폴스타 / Polestar 02-514-3450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45길 10-11 (신사동 648-14 JYC2빌딩) 잘 먹었습니다.

더 머스크 바

블러드 메리가 먹고 싶다. 칵테일이 먹고 싶다라는 마음이 빙글빙글 돌길래 발걸음이 간 더 머스크 바이다. 뭉글뭉글 반짝반짝 블러드 메리 붉은 빛이 수혈이라도 연상이라도 시키는지 정말 좋아하는 칵테일이다. 지친 몸과 마음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호오. 짭짤한 과자가 맛있다. 바의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보니까 자연스럽고, 아늑하다. 브랜디밀키펀치 고소한 우유맛이 전반적으로 술을 다 가려놓아서 아늑하다. 목을 타고 넘어가면 술이 […]

더 머스크 바

새로 생긴 바가 궁금해서 찾은 더 머스크 바이다. 들어가니 오랜만에 보는 반가운 얼굴의 바텐더가 있어서 신이 났다. 브로컬리 스프 속을 편안하게 만들라고 스프가 나온다. 살살 올라오는 브로콜리 향이 평화롭게 해준다. 물 이 물잔은 날이 서있다기 보다는 꽤나 두터워서 그런지, 부드러운 느낌이다. 블러드 메리 진홍빛의 싱그러운 눈물은 상큼하고 붉게 세상을 물들여버린다. 몸과 마음에 생기를 불어넣도록 도와준다. […]

폴스타

취하고 싶어서 찾은 폴스타이다. 물 물 분주하게 사람들이 움직인다. 사람이 많아서 시끌시끌하다. 프란젤 밀크 단맛이 우유거품과 함께 하늘하늘거리며 스며든다. 주변에는 카카오향이 맴돌면서 고소하다. 알콜이 들어간 덕분에 기분이 조금씩 녹는다. 오토오시 좋아하는 조합으로 나오니까 다 먹게 된다. 마카로니가 마음에 든다. 위스키는 언제쯤 먹어보려나. 씨브리즈 오랜만에 생각나서 찾은 칵테일이다. 새콤한 자몽이 알록달록 밀도가 뒤섞여서 퍼진다. 상큼한게 다채롭게 […]

폴스타

오랜만에 찾은 폴스타이다. 물 이 날따라 기분이라도 좋은지 무척 마음에 들게 찍어버렸다. 오토오시 많이 취하기도 했고 무언가에 정신을 집중하느라 별로 먹지 못했다. 마법과 같은 시간이였는지 무척 마음에 들었다. 폴스타 / Polestar 02-514-3450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45길 10-11 (신사동 648-14 JYC2빌딩) 잘 먹었습니다.

폴스타

어느 날 찾은 폴스타이다. 물 폴스타에서 칵테일을 찍는 재미도 있지만 또 물잔 사진을 찍는 것도 꽤 재미있다. 찍을 때 마음이 담긴달까나. 블러드 메리 술에 취해서 방문할 때면 항상 찾는 모양이다. 생기가 돋으면서 짙고 새콤하게 혀를 자극해서 깨워준다. 오토오시 배가 부른 상태로 와서 조금만 먹어서 아쉬움도 생기지만 깨작거리기 좋아서 좋아한다. 보스턴 쿨러 마시자마자 느낌이 자근자근 부드러워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