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심별곡

이태원에 위치한 줄 알았더니 녹사평 쪽에서 더 가까운 중심별곡에 다녀왔다.
중심별곡은 한식 코스요리와 단품요리를 접할 수 있는 곳이다.
가게를 방문하고 신기했던 것은 은밀한 밥상이라는 밥집이랑 바로 옆에 붙어 있다라는 점이 신기했다.

식기

식기
식기는 이렇게 준비되어 있는데, 그릇이 왠지 이쁘다.
주문은 코스요리(50,000원)을 주문을 했다.
단품요리도 주문이 가능하다고 하다.

물

물에 라임 넣어주는 곳은 처음이였다.
라임 느낌이 시원시원.

중심토닉

중심토닉(10,000원)
중심별곡에서 가장 잘 나가는 메뉴라고 하는 중심토닉
한라산 소주와 라임으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모히또 느낌이 많이 나면서 소주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그치만 많이 먹다보면 취하긴 할 것 같은 느낌을 가진 술
굉장히 깔끔하고 개운했다.

DSC01122

라임이 동동

김밥

김밥
처음 시작은 김밥으로 시작 이 중간에 매운 김밥이 숨겨져 있었음
매운건 와사비로 맵게 만든 것 같았다.
냐금냐금 먹기에 좋았다.

누룽지

누룽지
버섯에 누룽지랑 날치알이 들어가 있던 누룽지
배도 고파서 후루룩후루룩 먹음

가리비

가리비
오동통한 가리비가 따뜻하니 씹는맛이 참 좋았다.

가리비

가리비가 참 맛있었다.

샐러드

샐러드
조금 먹다 보니까 이제 풀 드셔야죠~ 하면서 주신 샐러드
사진 상으로 그릇이 작아 보여서 그렇지 그릇이 꽤 많이 큼 많이 큼
그리고 샐러드 양도 많음
아삭아삭한 샐러드였다.

꼬막

꼬막
적당한 짭짜름에 살도 꽉꽉 있고, 맛있었던 꼬막
꼬막 나오고서는 술 한잔 마시고 꼬막 먹고 술 한잔 마시고 꼬막을 먹었다.
꼬막이랑 샐러드랑 따로 먹으면 둘다 맛있는데, 같이 먹으니까 뭔가 좀 이상한 느낌이 들긴 했다.
꼬막 나오고 중심토닉 양이 작은게 아닌데 다 마셔버렸다.

화요

화요 41(35,000원)
중심토닉을 다 마시고 종목 변경 화요 41 오랜만에 접해보는 화요
다 넘기고 살며시 올라오는 뜨거움이 좋더라.

화요 잔

화요 잔
처음에 음식을 음미하라고 작은 잔을 주셨는데, 전 술이 필요해요. 하고 큰 잔 달라고 함
큰 잔이랑 작은 잔이랑 양 차이가 이제 보니 참 크네

고추장 육회

고추장 육회
완전 반한 고추장 육회 고추장으로 버무린 육회는 처음 먹어보는데 이거 되게 맛있다.
고추장의 존득존득한 느낌이랑 육회랑 같이 먹으니까 입에서 착하고 달라 붙는 느낌의 육회

새우

새우
중심별곡은 오픈형 주방으로 요리하는 모습을 다 볼수가 있는데, 새우를 지글지글 하는 거 보고, 부럽다 먹고 싶다.

새우

새우
그 새우가 자리로 옴
보기에도 노릇노릇 잘 구워진 새우
먹기 좋은 크기에 적당히 배어진 간이 순식간에 새우를 사라지게 만듬

새우

가까이에서 접해본 새우

화요

술 먹다가 취해서 물에 있던 라임을 건져다가 화요에 넣어봄
라임맛이 배였으면 하나 아주 조금 조금 배임
이런 것도 나름 괜찮네

연어

연어
맛있는 연어 말이 필요없다.

문어

문어
이때부터 기억이 희미해지기 시작합니다.
짭짤하니 맛있게 먹었던 문어로 기억하고 있다.

소고기

소고기 스테이크
기억이 희미해지다가 이 요리를 먹고 기억이 낫다.
적당히 잘 구워져서 씹는 맛도 좋고 간도 잘 되어있고, 씹으면서 나오는 육즙이 참 기억에 남았다.
야채들도 참 좋았다.
코스 끝나고 이거 한번 더 먹으려고 했으니까 정말 맛있었다.

바지락 튀김

바지락 튀김
짭짤하니 살살 손이 갔던 바지락 튀김
여기까지 해서 코스는 끝이나게 되었다.
그래서 더 먹고 싶어서 무언가를 주문했다.

소고기

소고기 스테이크를 굽는 모습

복분자 사와

복분자사와(10,000원)
달콤하니 좋았던 복분자사와 중심별곡에서 숙성시킨 복분자로 만들었다는 옆 테이블의 말을 듣고 주문을 해보았다.
시원하니 술술 넘어가서 술 안 같았는데 술은 술이였다.

불판

불판
가끔 보는 불판을 보게 되었다.

와규살치살

와규살치살(40,000원)
소고기 스테이크 먹을까 하다가, 추천을 받아서 와규살치살이 괜찮다고 하셔서 먹어보았다.
고기 굽는 방법도 가르쳐주고 먹으면 됨

와규살치살

와규살치살
소금이랑 후추로 해서 간을 해놓아서 별다르게 손을 댈 필요도 없이 먹기만 하면 됐다.
입에서 녹았던 기억만 낫다.

전통한식이라고 하기에는 약간 그렇고 퓨전 한식이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던 중심별곡
음식들도 맛있고 그래서 술이 끊임없게 들어가게 만들어주는 가게였다.
전체적으로 음식들이 술들이랑 궁합도 잘 맞는 것 같아서 더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다음에 한라산에 한번 먹어보면 어떨까 생각이 든다.

중심별곡
02-795-0606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34-91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