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

2017년 09월 03일~04일 양일간 양재 AT 센터에서 진행된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을 다녀왔다.

DSC01463

2017 미스사케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DSC01464

예뻐서 사진을 더 담게된다.

DSC01465

그래서 또 담았다.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Type-M 나카토리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Type-M 나카토리나마자케
쌀과 탄산을 동그란 구슬에 압축해서 모아놓고서는 입안에서 터트려서 감칠맛과 함께 입안을 송두리채 흔들어놓는다.

얌마 쥰마이긴죠 카메구치쵸쿠츠메

얌마 쥰마이긴죠 카메구치쵸쿠츠메
탄산이 입안을 어지럽히면서 발랄하게 뒤로 넘어간다. 여운이 긴듯 짧은듯 더 마시고 싶게 아쉬움을 만든다.

카모시비토 쿠헤이지 카노치 쥰마이다이긴죠

카모시비토 쿠헤이지 카노치 쥰마이다이긴죠
잔을 손에 들어서 입안에 털고 그 술이 뒤로 넘어갈 때까지가 너무나도 자연스럽다. 사케가 매끄러워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코시노칸바이 쥰마이긴죠 사이

코시노칸바이 쥰마이긴죠 사이
이번에 새로 출시되었다고 해서 호기심이 있었다. 혀를 위아래로 진동시키면서 술이 입안에 퍼진다. 술맛이 강하면서도 부드럽게 넘어간다.

코시노칸바이 다이긴죠 토쿠센

코시노칸바이 다이긴죠 토쿠센
술향이 강하면서 알록한데 오히려 입안에 닿는 술맛은 부드럽다.

이치노쿠라 토쿠베츠쥰마이 히야오로시

이치노쿠라 토쿠베츠쥰마이 히야오로시
짙은 단풍이 술에 담겨있다면 이런 느낌일까라고 생각되는 맛이다. 진하면서 색이 있다.

핫카이산 쥰마이긴죠 유키무로

핫카이산 쥰마이긴죠 유키무로
병의 색깔과 비슷하게 운무에 쌓여있는데 이 운무가 달콤함과 술향을 같이 풍겨온다. 산뜻하면서 유질감도 가지고 있어서 목넘김도 좋다.

쿠보타 추구 쥰마이다이긴죠

쿠보타 추구 쥰마이다이긴죠
아마 서울 사케 페스티벌에서 가장 비싼 가격을 가진 사케가 아닐까라고 생각된다. 포장의 크기는 크고, 담음새는 고급스럽다. 닷사이 소노사키에를 잡기위해서 쿠보타에서 출시한 사케가 아닐까 싶다. 돈을 내면 와인글라스와 함께 한잔 맛 볼 수 있다. 향부터가 감미롭고 깊다라고 뽐낸다. 여러개의 안끊어지는 탄성있는 가닥들이 있다. 이 가닥 하나하나가 한가지의 맛을 지니고 있다. 이 여러개의 가닥들이 입안에서 휘몰아치면서 입안을 어지럽힌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 가닥들이 천천히 녹으면서 사라진다. 깊고 깊다. 기회가 닿으면 병으로 마셔보고 싶다.

자쿠 쥰마이다이긴죠 미야비노토모 나카토리

자쿠 쥰마이다이긴죠 미야비노토모 나카토리
발랄하고 달콤하면서 탄산감이 입안을 어루만지고 간다.

카제노모리 쥰마이긴죠 알파 Type-2

카제노모리 쥰마이긴죠 알파 Type-2
나무향과 함께 탄산이 느껴진다. 알파 타입 중에서는 탄산감이 가장 많은 모양이라 그런지 경쾌하다.

카쿠레이 쥰마이다이긴죠

카쿠레이 쥰마이다이긴죠
쥰마이긴죠를 마실 때마다 스시와 마시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 사케도 스시와 먹어보고 싶다. 가볍게 풀어지는 달콤함과 깨끗함이 동반된다.

모리오카 스파클링

모리오카 스파클링
식전주나 마무리로 좋겠다라고 마시자마자 느낌이 왔다. 탄산이 보글보글거리면서 달콤함을 팡팡 터트린다.

유메아카리 쥰마이긴죠

유메아카리 쥰마이긴죠
색깔만 보고서는 유자같은 산뜻함이 느껴질 것 같다면서 벌컥 마셨다가 당황했다. 오히려 진하게 물든 달콤한 노란꽃을 눌러다가 진액을 만든 모양이다. 짙은 달콤함과 잔향이 맴돌면서 혀에 달라붙어서 쉬이 떨어지지 않는다.

고쿠죠 고쿠센 쥰마이다이긴죠

고쿠죠 고쿠센 쥰마이다이긴죠
사카야코리아라는 사케 수입회사에서 수입하는 사케 중에서 가장 비싼 사케라고 설명을 해준다. 병의 담음새와 크기가 남다르다. 깊은 동굴에 있는 맑은 물을 떠다가 술을 만들었나라고 착각이 든다. 진하게 술맛이 풍기는데 막힘없이 부드러우면서 청아하다. 맛있다. 다음에 또 마셔보고 싶다.

요이노츠키 다이긴죠

요이노츠키 다이긴죠
술맛이 강하게 치면서 가르고 지나가는데 달표면마냥 거칠다.

하나아비 쥰마이다이긴죠

하나아비 쥰마이다이긴죠
불꽃놀이 축제에 있다고 착각이 들 정도로 발랄함과 탄산이 입안에서 즐겁게 팡팡 터진다. 기분이 좋아지는 화사하게 달다.

오야마 토미즈 토쿠베츠쥰마이

오야마 토미즈 토쿠베츠쥰마이
새콤함과 달콤함을 동시에 꽈배기를 이룬 모양이다. 꽈배기 표면에는 견과류 가루라도 뿌린 모양이다. 이 사케 재미있다.

온나나카세 쥰마이다이긴죠

온나나카세 쥰마이다이긴죠
강하면서 그윽하다. 가부키한 사람이 춤을 추는데 느리지만 선이 분명하게 그려진다.

카호리즈루 쥰마이다이긴죠

카호리즈루 쥰마이다이긴죠
산뜻하고 연약하며 가녀린 느낌이다. 얇다. 달콤함이 살짝 묻혀있다.

아키토라 쥰마이다이긴죠

아키토라 쥰마이다이긴죠
쥰마이는 호랑이가 강하고 거친 느낌이였는데, 쥰마이다이긴죠는 차분하지만 힘있고 기세가 분명한 호랑이다. 뚜렷하다.

무츠핫센 토쿠베츠쥰마이 레드

무츠핫센 토쿠베츠쥰마이 레드
견과류 코끝을 스치는지 아닌지 헷갈린다. 유분감 있으면서 미세하게 새콤한 맛도 가지고 있다.

텐쥬 다이긴죠

텐쥬 다이긴죠
호수에 가까운 곳에 있는 절벽에서 떨어지는 물의 시원함과 함께 술맛이 혀에 스며든다.

난부비진 긴죠

난부비진 긴죠
싸리잎에 달달함이 달려있는데 털어서 흩어지듯이 달콤함이 퍼진다.

유키노보우샤 히덴야마하이 쥰마이긴죠

유키노보우샤 히덴야마하이 쥰마이긴죠
히덴야마하이는 두가지의 방식을 섞었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야마하이 쨍함과 함께 부드러움이 같이 온다. 맛있다.

규돈

규돈
미노리키친이라는 부스에서 먹을 수 있는 규돈(규동)은 소고기가 복작복작하게 익혀져 있다. 취향에 맞게 생강이나 다른 곁가지들을 얹어서 먹어도 좋다. 마음에 든다.

돈지루

돈지루
돼지고기를 넣은 된장국이 돈지루인가 생각이 든다. 술을 많이 마셔서 피곤하고 힘이 들기도 한데, 따뜻하고 시원한 국물을 마시니까 몸이 회복된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떫은 탄산감 깔끔하게 터진다. 입안을 알록달록하게 칠하는게 경쾌하고 발랄하다.

가산류 카게노덴세츠 오마치

가산류 카게노덴세츠 오마치
물인데 다른 물이다. 산 속에 있는 쪼르르 떨어지는 물과 비슷하다. 입에 맺히는 시원함이 남다르다. 산을 어렵게 올라가서 약수터에 있는 물을 마시는 느낌이다.

가산류 고쿠게츠

가산류 고쿠게츠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이 바위에 부딪칠 때의 시원한게 몸을 때린다. 맛있다.

덴신 퍼스트클래스 쥰마이다이긴죠

덴신 퍼스트클래스 쥰마이다이긴죠
일본 비행기 퍼스트클래스에서 제공하는 사케이다. 향기로우면서 또렷하게 각이져서 무게감 있다.

타카 쥰마이다이긴죠

타카 쥰마이다이긴죠
맑으면서 매끄러운게 입안에서 살며시 사라진다.

하네야 쥰마이다이긴죠50 츠바사

하네야 쥰마이다이긴죠50 츠바사
탄산바람에 휘날리는 깃털이 돌아다니면서 단맛을 묻힌다.

호라이센 쿠우 쥰마이다이긴죠

호라이센 쿠우 쥰마이다이긴죠
술맛이 동그란 원안에서 빙글빙글 도는 느낌이다. 돌면서 또렷해졌다가 흐릿해졌다가 하다가 사라진다. 잔잔하면서 분명하다.

하루가스미 쥰마이다이긴죠 화이트라벨

하루가스미 쥰마이다이긴죠 화이트라벨
화이트와인 마시는 느낌이다. 쌀의 상큼함과 달콤함을 끌어올려다가 꽃이 만개하듯 맑게 퍼진다.

DSC01544

서울 사케 페스티벌 2017 이번이 두번째인 행사이기도 하다.

DSC01547

다양한 양조장이 참석했다.

카오리하나야구 쥰마이

카오리하나야구 쥰마이
와인을 만드는 효모로 만들었다고 하는 사케이다. 팩사케로도 먹을 수 있다고 하는데 구입할 수 있는 가격을 들어보니 매력이 더 크게 느껴진다. 달콤하면서 가벼운게 달콤하면서 진한 와인이 떠오른다.

카이운 쥰마이다이긴죠

카이운 쥰마이다이긴죠
술맛이 소용돌이 치면서 돌아다니는게 또렷하다.

치요무스비 쥰마이다이긴죠 고우리키 30

치요무스비 쥰마이다이긴죠 고우리키 30
향도 화려하고, 술맛도 화려하다. 그 화려함 속에 취하는데 기분이 좋아진다.

모치리도후

야마가타회라는 곳에서 만든 작은 요리들은 술을 더 마실 수 있게 도와준다. 깨향이 솔솔 나는 모치리도후와 입이 상큼하면서 시원해지는 토마토 매실 절임이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또한 씨알이 굵으면서 탱탱하다.

야마가타회는 쇼헤이, 히라메키, 서촌181, 이쯔모, 슈보엔, 쿠시152, 청담슌, 분노지, 모즈가 모여서 만든 모임으로 알고 있다. 좋아하는 가게들과 찾아가고 싶은 가게들이 모여있다. 분노지에서 다양한 요리들과 사케를 마시기도 했다.

야마모토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스블루

야마모토 쥰마이다이긴죠 아이스블루
숲속에 있는 시원한 바람이 스치면서 상쾌하다. 숨을 내쉴 때마다 나무향이 코에 퍼진다.

킨타로

킨타로
볶은보리가 고소하게 입안에서 복작복작 거린다. 소츄인데 목넘김도 편하고 부드럽다.

텐포이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텐포이치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킷도 다이긴죠

킷도 다이긴죠

우라카스미 젠 쥰마이긴죠

우라카스미 젠 쥰마이긴죠

기세키노 잇폰마츠

기세키노 잇폰마츠

DSC01589

삼경이라는 곳에서 만드는 고로케는 인기가 좋아서 줄이 길었다.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쥰마이다이긴죠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쥰마이다이긴죠
무게감 있게 관성을 만들어서 부드럽게 넘어간다.

요코야마50 쥰마이다이긴죠 화이트라벨

요코야마50 쥰마이다이긴죠 화이트라벨

토모쥬 다이긴죠

토모쥬 다이긴죠

신고노잇폰 쥰마이다이긴죠

신고노잇폰 쥰마이다이긴죠
맑은 물과 비슷하면서도 화려하고 화사하다. 맛있다.

마치다슈조 쥰마이긴죠 55 오마치

마치다슈조 쥰마이긴죠 55 오마치

스가타 쥰마이긴죠 겐슈 블랙임팩트

스가타 쥰마이긴죠 겐슈 블랙임팩트
유질감과 함께 코코넛 또는 견과류 비슷한 향기가 코를 스친다. 맨들거린다.

데와자쿠라 쥰마이긴죠 오마치

데와자쿠라 쥰마이긴죠 오마치

비젠오마치 쥰마이다이긴죠

비젠오마치 쥰마이다이긴죠

류쿠아와모리 하루사에 카리

류쿠아와모리 하루사에 카리

DSC01601

나가기 전에도 마주쳐서 또 담았다.

작년에 진행된 서울 사케 페스티벌에 비해서 정돈되서 술을 천천히 즐기기에는 더 좋았다. 하지만 작년에 비해서 희소성이 있는 사케들이 줄어들어서 아쉬움이 있다. 행사가 진행되는 요일이 토요일, 일요일이 더 좋았을거라고 생각이 든다.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