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2nd Week Of June

폐를 끼친다거나 그럴 생각은 추호도 없으니까, 방해 될 일도 없을꺼야.

왜 워커홀릭이 되는지 이해가 될 것 같다. 무언가 해낸다는 성취감과 내가 무언가는 하고 있다라고 위안도 함께 가미된다.

준비는 되어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