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치킨전

대한민국 치킨전
정은정

삶에서 축제를 불러일으키고 싶을 때 먹는 음식. 이는 문화 현상으로서의 음식이 물리적 음식을 넘어설 때가 많음을 보여준다. -p47

치킨전이라고 쓰여져있길래 전시회의 전이라고 생각하면서 책장을 넘겼는데 오히려 전쟁에서의 전이 더 어울린다고 생각이 드는 대한민국 치킨전이다.
책의 시작은 치킨의 역사부터 치킨의 종류 그리고 후반에는 프렌차이즈 시장부터 가맹점주들의 인터뷰도 담고 있으니 대한민국의 치킨에 대해서 알 수 있는 다양한 사실들이 쓰여져있다.
책을 읽으면서 소울푸드의 유래가 어디에서 왔는지를 알게 되고 이 단어가 문화권에 따라서 각기 다른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치킨의 종류가 얼마나 많은지 그리고 치킨의 프렌차이즈 시장의 전파가 어떤 방식으로 되는지 알 수 있으며 또한 치킨을 통한 브랜드 마케팅에 대한 다양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레드오션인 치킨시장에서 각 브랜드의 마케팅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치킨집 사장들을 울고 웃게 만들며 프랜차이즈가 어떻게 이윤을 추구하고 돈을 버는지를 보여준다.
이런 사실들을 알게 되면서 오히려 책장을 넘길수록 마음이 먹먹해지는 이유 중에 하나는 만약에 내가 치킨집을 차린다면 생각을 가지면서 읽게 되면 쉽사리 넘길 수 없는 사실들이 많아진다.
평생직업으로 삼을 수 있는 직업을 선택하지 않는 이상 대한민국이라는 땅에서 자영업자 비율이 30%가 넘는다고 했을 때 나 또한 그런 사람이 될 수 있다.
오히려 내가 프렌차이즈를 가입하고 싶은 사람이거나 내가 치킨집을 차린다고 했을 때 꼭 읽고 생각을 해야하는 책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