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타

취하고 싶어서 찾은 폴스타이다.

물

물

DSC02749

분주하게 사람들이 움직인다. 사람이 많아서 시끌시끌하다.

프란젤 밀크

프란젤 밀크
단맛이 우유거품과 함께 하늘하늘거리며 스며든다. 주변에는 카카오향이 맴돌면서 고소하다. 알콜이 들어간 덕분에 기분이 조금씩 녹는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오토오시

좋아하는 조합으로 나오니까 다 먹게 된다. 마카로니가 마음에 든다.

DSC02753

위스키는 언제쯤 먹어보려나.

씨브리즈

씨브리즈

씨브리즈

오랜만에 생각나서 찾은 칵테일이다. 새콤한 자몽이 알록달록 밀도가 뒤섞여서 퍼진다. 상큼한게 다채롭게 사근사근하다.

DSC02757

알록달록 젤리 비슷한데 이에 달라붙는다.

씨브리즈

홀짝홀짝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잔이 비어간다.

씨브리즈

뒤의 분위기가 앞과는 또 다르게 근사하다.

씨브리즈

칵테일이 비어져가니까 아쉬워진다.

물

뒤로 와서 물을 담아보니 또 다르다.

DSC02766

잔들이 길게도 나열되 있다.

DSC02768

불빛이 마음에 든다.

DSC02769

뒤가 멍 때리기 좋달까.

시소 진토닉

시소 진토닉

시소 진토닉

폴스타에서 시그니쳐 칵테일이라고 하는 칵테일이다. 시소의 시원한 청량감이 빙글빙글 돌면서 새콤하고 부드럽다.

DSC02773

오독오독 씹혀서 부서지는 초코알

발랄라이카

발랄라이카

발랄라이카

무슨 칵테일을 마실지 고민하다가 갑자기 떠올라서 찾았다. 보드카가 베이스인 칵테일이라서 도수가 높다.

발랄라이카

보드카의 술맛을 레몬과 향으로 꽁꽁 싸매서 숨겨놓았다. 새콤한게 선명하다.

블러드 메리

블러드 메리

블러드 메리

싱그럽고 생기를 불어넣어주는 빨간 물약

흠뻑 취하고 싶은 날이라서 마음가는대로 칵테일을 집어 삼켰다.

폴스타 / Polestar
02-514-3450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45길 10-11 (신사동 648-14 JYC2빌딩)

잘 먹었습니다.

2 Replies to “폴스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