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앤비

B&B 다닌지도 벌써 5~6년이 되었고, 생활이 바쁜 것도 있고, 종로가 생활반경이 아닌 탓에 자주 방문하기는 확실히 힘들어졌다.
이 날에도 업무차 회의가 종로에 있다보니까 생각도 나서 다녀온 B&B 거의 3달 내지 6달만에 방문인 것 같다. 오픈하자마자 방문한 탓에 바 하나를 독점한 느낌과 바텐더 사장님과의 담소도 손님이 많을 때 하기 힘들지만 이런저런 얘기가 참 즐거웠다.

마가리타

마가리타
B&B에 방문할 때는 시작은 무조건 마가리타 그리고 마무리도 마가리타거나 진토닉
새콤달콤하고 소금맛이 재미있어서 올 때마다 찾게 되는 모양이다.

모스코뮬

모스코뮬
아마 1~2년 만에 먹는 모스코뮬이 아니지 싶다.
황금색으로 반짝반짝이는게 참 아름다웠다.
달콤하면서도 탄산의 느낌

갓파더

갓파더
양주에 향탄 느낌이라고 깔끔하게 요약해주신 직원님
양주 맛이 독하긴 독하지만서도 끝에 나는 향이 안정시켜준다.

진토닉

진토닉
깔끔하고 시원한 진토닉
보통 B&B 방문하게 되면 3잔~4잔 정도 마시고 마가리타->?->진토닉,마가리타->?->마가리타->진토닉
이런 순서로 마시는데 이 날은 오랜만에 방문해서인지 여러가지를 주문하게 되었다.

다이퀴리

다이퀴리
d.still에서 마셔본 다이퀴리 생각이 난김에 시켜봤는데, 새콤했었나? 기억이 잘 안난다.

김릿

김릿
김릿도 독한 술이긴 한 모양이다. 양주 맛이 많이 느껴져서 취하기 좋은 술이지 싶다.

블루 발랄라이카

블루 발랄라이카
양주 두잔 정도 들어가는데 비해 양주 맛이 거의 안느껴지는 블루 발랄라이카

김릿

김릿을 위에서 찍어보았다.

그린 판타지

그린 판타지
마무리로 추천해달라고 해서 먹어본 칵테일 메론향과 달달함이 잘 느껴지는 칵테일
마무리 치고는 꽤나 달달한 칵테일이였다.

오랜만에 방문에 과음하게 되고, 시간도 너무나도 빨리 흘렀던 B&B였다.
이 날 같은 경우에는 눈으로 마신다고 표현할 정도로 이쁜 칵테일들이였다.
그린 판타지 같은 경우에는 처음 보는데도 조명과 어우러져 있는 칵테일이 참 기억에 남았다.
반짝반짝 빛나길.


크게 보기

비앤비 / B&B
02-722-1254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철동 43-8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