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 메리가 먹고 싶다. 칵테일이 먹고 싶다라는 마음이 빙글빙글 돌길래 발걸음이 간 더 머스크 바이다.

DSC02872

뭉글뭉글

DSC02873

반짝반짝

블러드 메리

블러드 메리

블러드 메리

붉은 빛이 수혈이라도 연상이라도 시키는지 정말 좋아하는 칵테일이다. 지친 몸과 마음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호오.

DSC02876

짭짤한 과자가 맛있다.

DSC02877

바의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보니까 자연스럽고, 아늑하다.

브랜디밀키펀치

브랜디밀키펀치
고소한 우유맛이 전반적으로 술을 다 가려놓아서 아늑하다. 목을 타고 넘어가면 술이 팡팡 터진다.

스미노프애플토닉

스미노프애플토닉
재미있는 칵테일을 찾았다. 다른 의미로 생기를 불어넣는 칵테일이다. 사과를 넣었다고 하는데, 레몬 같은 싱그러움으로 찌릿찌릿한 자극으로 생기를 불어넣는다. 챵.

아벨라워 아브나흐

아벨라워 아브나흐

아벨라워 아브나흐

한입에 털어넣으라고 하면서 주길래 한입에 털어 넣으니 향긋한 불하나가 목을 타고 넘어가서 화사하게 불꽃이 펼쳐진다. 용기의 숨결이 넘실거린다.

DSC02882

치즈가 맛있었다.

잔뜩 취하면서, 주변의 세상을 지워버리고, 무언가의 생각을 더해가며 선택을 하기 위해서 혹은 답을 찾기 위해서 끊임 없이 몰두한다. 마음에 드는 곳이다.

더 머스크 바 / The Musk Bar
02-543-6321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52길 14 (신사동 630-21 로데오빌딩)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