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영신인데, 크게 받아들여지거나 그렇지도 않은듯 하다. 허무하고 허무하다가 주였던듯 싶다.

이 나이가 되었을 때 여러가지를 이루고 싶었던 것 중에 이루어진 것은 몇 개가 없긴 하지만, 그래도 이루긴 이루었구나하다.

마무리 할 때에는 좋은일만 있기를 바라는게 사람 심리인가 보다.

무슨 가면을 쓰고, 어떻게 살아갈지 흥미진진하기도 하지만, 겁부터 나기도 한다.

Happy New Year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