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3rd Week Of September

비우려고 했더니 반대로 채워지는 모양이다.

꿈에서 돌아가신 할머니가 나오는 겅우는 거의 없었는데 어쩐일로 나오셨다. 꿈에서도 엄마랑은 여전하시네 싶다. 그 이후에 어렸을 때부터 그나마 사람노릇하게 만들어주신 서예학원 원장님도 나오셨다. 이렇게 여운이 길고 또렷한 꿈도 참으로 오랜만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