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2nd Week Of February

이런저런 정리를 하고 있다.

인간관계의 피로도 내지는 염증은 나날히 늘어간다. 난이도의 어려움도 있지만서도 왜라는 이유를 찾으면 마음에 안들어서겠다.

배려와 존중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보면 그 배려고 존중이고 같은 것들을 다 거둬버리고 싶을 때가 생긴다. 맞춰주기도 싫고 응대하기도 싫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