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1st Week Of November

깊이 있는 모든 것들을 사랑하기에는 내 속이 너무나도 원래부터 좁았던건지, 시간이 갈수록 좁아지는건지 어찌되었든 간에 좁아지고 있다.

욕심 부리지 말자라고 생각하면서 욕심 부려서 망가진 것들을 생각하면 역시나 이유는 나에게 있는 것이지 남에게 이유가 있는게 아니였구나 싶고, 의미를 남에게서 찾지말고, 나에게서 찾는게 맞는 것이다. 남에게서 찾게되면 남을 의지하게 된다.

비움에서 시작하는 것들은 가득 채워짐을 경계하고, 가득 채워져 있는 것은 언젠가 아무것도 남지않는다는 것을 간혹가다가 잊어버릴 때 비어짐으로 돌아가는 것은 꽤나 큰 고통이 오게된다.

이만하면 됐다 내지는 그만하면 됐다라는게 머리에서 되뇌긴다.

소원을 이루면, 그 다음에는 무엇이 있을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