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1st Week Of March

가볍게 놓아야 할 것 강하게 붙잡아야 할 것들에 대한 판단과 균형감각은 어디에서 오는걸까?

공을 들인다고 해서 그렇게 꼭 보답이 있는 것도 아닌데 공을 들이는 행동 자체는 무엇을 바라보고 하는 것일까?

점철의 요소들도 분간이 안가는데 이어짐이라고 분간이 갈까?

순간에는 누구의 잘못이 중요하지만 시간이 지난 뒤에는 누구의 잘못은 중요한게 아니다. 오히려 누구의 감정이 더 진흙탕이고 누구의 기분이 더 나쁜지가 초유의 관심사이다. 그러면서 관계의 유효성이라는 부분에서 가치가 작은 사람에게 힘이 실리게 되며 그 힘을 휘두르는 쪽이 주도권을 잡는다.

보고 느끼는 모든 것은 혼자일 때와 누군가가 있을 때 달라진다.

전에는 풀어놓기만 하면 되는 것들을 이제는 악착같이 끄집어내야 겨우 나오는 모양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