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

숙소를 잡을 때 느낌이 너무 좋아서 보자마자 바로 예약을 한 토쿄게스트 하우스 토코이다. 분위기가 좋다고 해서인지 숙박을 길게 예약하기 어려워서 짧은 일수로 묵을 수 있었다.

DSC08682

노랑과 주황이 섞여있는 조명이다 보니까 편안하고 아늑한 느낌을 준다.

DSC08683

체크인 시간보다 일찍 도착을 해서 숙소에 일단 짐을 맡기고서 동네 주변을 돌아다녔다. 동네가 조용하다보니까 개미 한마리도 안돌아다니는 느낌을 받았다.

DSC08684

입구와 숙소가 분리되어 있고, 입구는 저녁에 바처럼 운영된다.

DSC08685

재미있게 생긴 조명이다.

DSC08686

묵었던 방은 도미토리식의 방이다. 걸을 때마다 삐걱삐걱 소리가 나는게 낮에는 좋았는데 밤에 잘 시간이 되었을 때는 신경이 꽤나 쓰이기도 했는데 피곤하니까 나중에는 삐걱삐걱 소리가 자장가처럼 들렸다.

DSC08687

여기저기 드라이 플라워로 장식을 해놓았다.

DSC08688

조그맣게 있는 정원이 눈으로 보니까 더 느낌이 좋았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를 예약한 이유 중에 하나는 정원이 있어서도 있다.

DSC08689

입구가 닫혔을 때 저문을 통해서 출입하면 된다고 안내해준다.

DSC08690

이런 분위기 하나만으로 이곳에 하루라도 묵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물씬 들었다.

DSC08691

연못 또한 있다.

DSC08692

안에서 바깥쪽을 봤을 때 높게 풀들이 채워져서 푸름이 가득했다.

DSC08693

단풍이 절정일 때 온다면 더 기분이 좋았겠다.

DSC08695

물고기의 색이 선명하다.

DSC08696

여기를 걸을 때마다 나무의 삐걱삐걱 소리가 난다.

DSC08697

복도 안쪽에는 주방과 공동으로 씻을 수 있는 욕실이 있다.

DSC08698

나무 느낌이 좋았다.

DSC08699

주방은 이런 느낌을 가지고 있다. 간단한 아침을 먹을 수 있다.

DSC08700

구석탱이에도 자리가 만들어져있다.

DSC08701

욕실은 공동으로 사용해서 사람이 몰리는 시간에는 기다려야 하기도 한다.

DSC08702

달이 생각나는 장식품이다.

게스트하우스 중에서도 새로 지은 곳이 편안한 점이 많기도 한데 다다미와 오래된 느낌과 정원이 좋다면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도 좋은 선택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문 밖으로 나가면 보이는 운치가 시작부터 기분이 좋네라면서 웃으면서 여행을 시작하게 만들어준다.

토쿄게스트하우스 토코 / 東京ゲストハウス toco / Tokyo Guest House Toco
+81-3-6458-1686
東京都台東区下谷2丁目13−21
東京ゲストハウス toco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