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넬로

글과 사진으로만 3년 남짓 보기만 했는데 가보고는 싶은데 갈 기회가 없기도 했던 빠넬로를 드디어 가본다. 당일 예약이긴 한데 다행히도 자리가 있었다. 포크, 나이프 Medici Ermete Concerto Reggiano Lambrusco 2014 메디치 에르메테 콘체르토 레지아노 람브루스코 2014 죽기 전에 마셔야 할 와인에 있다고 써져 있길래 주문한 레드 스파클링 와인이다. 그렇게 달지도 않고 오히려 타닌향이 은은하면서 탄산감이 톡… Continue reading 빠넬로

프랑스포차

지나가는 길에 보이는 프랑스포차 글이나 사진으로 자주 봐서 궁금하던 차에 들어가본다. 샹그리아 살짝 떫은 맛일까 싶기도 한데 가볍게 먹기 좋은 샹그리아이다. 토마토와 파스타면이 기본으로 나온다. 피클 시금치 파스타 배가 좀 차 있는 상태에서 주문한 시금치 파스타인데 색깔과 비슷한 맛이다. 몸이 건강해지는 맛이랄까. 도피노아즈 치즈와 함께 감자를 넣어서 오븐에 구운 도피노아즈이다. 치즈를 좋아한다면 좋은 선택이랄까. 배가… Continue reading 프랑스포차

몽고네

연희동 몽고네가 없어졌다가 다시 새롭게 열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다시 개점한 날에 바로 예약을 하고 찾은 몽고네이다. 몽고네 / Mongone 물 빵 식전빵은 두가지 종류가 나오는데 딱딱한 느낌의 왼쪽의 빵이 고소한 밀의 맛이고 오른쪽은 그에 비해서 부드러운 맛이다. 깔끔하게 오픈키친의 구조로 되어있어서 카운터에 앉으면 요리하는 모습을 다 볼 수 있다. 올리브 오일 Cosa Polpette ripieni Melanzane… Continue reading 몽고네

라 룬 비올렛

프렌치 비스트로를 즐길 수 있다고 하는 라 룬 비올렛 드디어 먹어 본다. 식기류 나이프가 왠지 좋아 보인다. 물 아뮤즈 부쉬 / Amuse Bush 크림 스프, 라즈베리 치즈, 양파 슈크림 세가지의 가벼운 요리로 나온 아뮤즈 부쉬이다. 샹그리아 글라스로도 샹그리아를 즐길 수 있어서 마셔 본다. 가벼우면서 상큼한 맛이다. 전체적으로 가벼운 느낌으로 입맛을 돋구어 준다. 카니미소 파스타 /… Continue reading 라 룬 비올렛

밤에 역주변을 돌아다니다가 호기심이 생기는 골목으로 들어가니 작은바들이 여러개가 있다. 그 중에서 이탈리안 요리와 와인을 함께 취급하는 곳이기도 하는 엔이 궁금증이 가장 커서 들어가본다. 테이블 두개에 카운터에는 네명이 앉는 정도로 조그만 한 곳이다. 핫와인 / ホットワイン 일본어를 잘못 읽어서 주문을 한 핫와인이다. 하우스와인으로 착각하고 주문했는데 추운날에 몸을 녹이기 좋고 뜨거우니까 향이 더 올라오는 모양이다. 토릿파노토마토니코미… Continue reading

세븐피엠

현대카드 고메위크로 되었을 때 처음 방문한 기억이 있는 세븐피엠인데 오랜만에 다시 찾았다. 옛날과는 다르게 전통주와의 콜라보레이션에 신경을 많이 쓴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상차림 Dalil Feudo Arancio 2013 하우스 와인으로 기억하고 있는데 과실향이 슥하고 퍼지면서 상쾌함도 같이 느껴진다. 에피타이저식으로 나온 요리라고 하는데 새콤하면서 신맛이 도는게 입맛을 돋구는데 좋다. 맛있어서 삭삭 비워먹었다. 청사과 샐러드 신선한 야채와 청사과로… Continue reading 세븐피엠

다이닝텐트

모임을 오랜만에 참석하여 찾은 다이닝텐트이다. 다이닝텐트에 대한 글과 사진을 자주 봐서 궁금하던 차에 호기심을 해결할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다. 일찍 도착했는데 물을 먼저 준비해주신다. 이런 친절 좋다. 물수건 각 테이블마다 꽃이 가지런하게 놓여져 있다. 꽃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다 마신 와인들을 빼곡히 진열해 놓았다. 라임과 레몬을 물에 담아 놓아서 시원하고 상큼하다. 빵 약간 단단한 느낌이… Continue reading 다이닝텐트

마마 논 마마

모임으로 다녀온 마마논마마이다. 일찍 도착했는데 준비가 한창이다. 부드럽고 조용한 분위기 가지런히 놓여진 식기들 M’ama Non M’ama / 마마논마마 물 칠링되는 와인들 까바부터 자리를 시작한다. 빵 Vinedos Balmoral EDONE Gran Cuvee 2009 산미가 도드라지면서 가벼운 느낌을 준다. 바질페스토의 차돌박이 샐러드 쌉싸름한 바질페스토인가 차돌박이가 탄탄한 식감까지 준다. Hudson Vineyards Carneros Chardonnay 2013 오크통의 느낌이랄까 입에 기름칠하는 느낌이다.… Continue reading 마마 논 마마

비꼴로

피자가 먹고 싶다고 해서 기억을 더듬어서 방문한 비꼴로 자리 잡은지도 오래된 걸로 기억하고 있다. 이 주변에 있는 업장들이 빠르게 생겼다가 사라지는 것을 반복하는 것을 봐서 그런지 다시 찾아도 안 사라져 있어서 되려 반갑다. 빵 바로 손에 집으니 뜨겁다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데, 손으로 쭉 찢어서 먹으니 쫄깃쫄깃하다. 매콤한 볼로냐식 피자 얇은 도우에 처음 입에 들어갈 때는… Continue reading 비꼴로

로칸다 몽로

로칸다 몽로라고 박찬일 셰프가 하는 곳이다. 기회가 닿아서 방문해본다. 상차림 히비키 선물로 받은 히비키 몽로에서는 사진만 남겨두었다. Tenuta agricola Vitalonga, Elcione, Umbria Italia 2009 박찬일 셰프님한테 추천 받은 와인이다. 이탈리아 와인인 모양인데, 전체적으로 균형 잡혀 있는 느낌이다. 드라이 하지 않고, 무겁지 않은 느낌의 와인이다. 약간 가벼운 느낌이기도 해서 잘 넘어간다. 족발을 슬라이스 한 거라고 하는데,… Continue reading 로칸다 몽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