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린

사시미모리아와세

모임으로 찾은 쇼린이다.

사시미모리아와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아와비 / あわび [鮑] / 전복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부리 / ぶり [鰤] / 방어
사요리 / さより [細魚] / 학공치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아지 / あじ [鰺] / 전갱이

사시미모리아와세

선명하고 색이 또렷하다. 두톰한게 입을 가득 채운다.

메로야키모노

메로야키모노 / メロやきもの [メロ焼き物] / 메로 구이
기름이 잔뜩 올라와서 그런지 버터가 발라진 것과 비슷하다. 살 또한 푹신푹신하다.

마구로

마구로아에 / まぐろあえ [まぐろ和え] / 참치 무침
여러가지 재료와 함께 마구로를 힘차게 비벼낸다. 깻잎이 들어가서 개운한 맛을 더하고 와사비가 더해져서 입에 들어가서 만족스러운 술안주가 된다.

토리니쿠카라아게

토리니쿠카라아게 / とりにくからあげ [鳥肉空揚げ] / 닭 튀김
표면이 매우 바삭하면서 먹기 좋은 크기이다.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니고리자케
而今 特別純米 にごり酒
산뜻하고 가벼운 막걸리와 유사하면서 새콤새콤하다. 탄산이 가지런하게 퍼진다.

샤라쿠 쥰마이긴죠

샤라쿠 쥰마이긴죠
写楽 純米吟醸
단맛이 조각이 나면서 파삭파삭 소리가 난다.

부타니쿠

부타니쿠야키모노 / ぶたにくやきもの [豚肉焼き物] / 돼지고기 구이
밥반찬으로도 좋아보인다. 유자향이 더해져서 상큼하다.

사시미가 차가워서 더 맛있게 먹은 쇼린이다.

쇼린 / 笑林
02-512-3100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81길 18 (청담동 117-10)

잘 먹었습니다.

슌야 슈토

사시미

니혼슈바 슈토, 와슈다이닝 슈토 그리고 슈토의 3호점인 슌야 슈토가 새로 생겨서 늦은 밤에 찾았다.

APC_0335

상차림

포항초

포항초
포항에서 나는 시금치와 비슷한거라고 하는데 바다에서 가까워서 영양분이 더 많다고 한다. 여기에 들깨소스를 올렸다. 쌉싸름한 풀맛과 고소한 소스가 같이 입맛을 돋군다.

얌마 토쿠베츠쥰마이

얌마 토쿠베츠쥰마이 나마겐슈
山間 特別純米 生原酒
무얼 마실까 고민하다가 오랜만에 선택한 얌마이다. 단맛이 짙게 뻗으면서, 탄산도 짙게 뻗어나가니 짙게짙게 물든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사시미

가볍게 먹기 좋은 사시미들로 채워서 준다. 히라메가 존득거리니 참 마음에 든다.

카키 세비체

카키 세비체
세비체에 대해서 설명을 해주는데 페루에서 온 음식이 세비체라고 한다. 굴과 함께 피망 같은 것들이 싱그러움을 더해준다.

야마다이야키모노

아마다이야키모노 / あまだいやきもの [甘鯛焼(き)物] / 옥돔 구이
겉면을 부드럽고 바스락거리게 비늘을 구워내고 살은 푹신하니 맛있다. 소스는 미역으로 만들어서 바다의 향기를 물씬 더했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츠루우메 유즈슈

새콤해서 언제나 찾게 되는데 용케 물리지도 않는다.

스지니코미

스지니코미 / すじにこみ [筋煮込(み)] / 삶아서 맛을 낸 힘줄요리
진하게 속이 풀리는 국물이 참 좋다.

카이센돈

카이센돈 / かいせんどん [海鮮丼] / 해산물덮밥
네타들을 두톰하고 푸짐하게 넣고 밥에는 쇼유를 듬뿍 끼얹었다. 먹기 좋고 푸짐하다.

아직은 자리를 잡아가는 슌야 슈토이다. 슈토 지점마다 요리들이 주는 매력이 살짝 다른게 어디를 갈까하는 즐거운 고민거리가 하나 더 생겼다.

슌야 슈토 / 旬屋 酒盗 / Shunya Shuto
070-4151-0213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261 (서초동 1361-8 지하1층)

잘 먹었습니다.

고료리 켄

카마메시

한달만에 찾은 고료리 켄이다.

DSC01900

자리에 앉을 때마다 기대된다.

하시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DSC01903

잔이 예쁘다.

DSC01904

반짝거리는 금잔과 은잔도 있다.

자쿠 미야비노토모 쥰마이다이긴죠 나카도리

자쿠 미야비노토모 쥰마이다이긴죠 나카도리
作 雅乃智 純米大吟醸 中取り
살짝 달콤한 맛이 탄산과 함께 튕겨다닌다. 다소 달다고 느낄 수 있는 것을 가벼운 탄산이 충분하게 덮어주니까 입맛이 살아난다.

홋키가이이치지쿠산미쥬레

홋키가이이치지쿠산미쥬레
향이 좋은 홋키가이, 녹진한 안키모, 상큼한 무화과와 함께 새콤하면서 점성있는 산미쥬레이다.

홋키가이이치지쿠산미쥬레

혀에 닿으면서 찌르르하게 혀를 자극해서 입맛을 돋군다.

쿠리쿠루마에비호타테텐푸라

쿠리쿠루마에비호타테텐푸라 / くりくるまえびホタテてんぷら [栗車海老ホタテ天婦羅]

쿠리쿠루마에비호타테텐푸라

쿠루마에비와 호타테가 텐푸라로 나온다. 그 위 쿠리소스를 올렸다. 바삭하게 부서지고 푹신한 텐푸라가 고소하고 달콤한 쿠리소스와 엉켜든다.

벤텐 혼죠죠 야마다니시키

벤텐 혼죠죠 야마다니시키
辯天 本釀造 山田錦
딱딱하게 때리면서 퍼지는데 한편으로 화려하다는 느낌도 든다. 술향이 목을 넘어가고나서도 오래도록 남아있다.

이치반다시

이치반다시 / いちばんだし [一番出汁]

이치반다시

마츠타케를 넣어서인지 국물을 마시기 위해 그릇을 들어서 가져갈 때마다 향에 취하면서 기분이 좋다.

타테노카와 쥰마이다이긴죠

타테노카와 쥰마이다이긴죠
楯野川 純米大吟醸
화사하게 수를 놓은게 부드럽게 넘어간다. 맛있다.

카츠오슈토

카츠오슈토 / かつおしゅとう [鰹酒盜] / 가다랑어 내장 젓
다른 곳에서 먹었던 슈토보다 더 가볍고 맑다. 생선마다 슈토의 맛이 다르다고 한다.

카츠오

카츠오 / かつお [鰹] / 가다랑어

카츠오

카츠오를 카츠오슈토에 담궈서 찍어먹으라고 하는데 카츠오와 카츠오가 더해지니까 궁합이 좋으니 더 맛있다.

야키모노

야키모노 / やきもの [焼き物] / 구이
노도구로는 아니고 노도구로와 비슷한 생선이라며 준다.

야키모노

노도구로도 맛있었는데 구분이 잘 안간다. 겉은 바삭하고 살은 담백한 기름이 올라서 퍼진다.

쿠로우시 쥰마이다이긴죠

쿠로우시 쥰마이다이긴죠
黒牛 純米大吟醸
중후하게 달달하다. 요리가 무거워지니까 사케도 무거워진다.

우니카니소바

우니카니소바 / うにかにそば [海胆蟹蕎麦] / 성게소 올린 게살 메밀 국수

우니카니소바

소바에서 가벼움이 우니에서 녹진함이 카니에서는 향이 어우러지는게 순식간에 사라진다.

아와비

아와비 / あわび [鮑] / 전복

아와비

녹진하게 아와비를 먹고나서 입가심하듯이 은행을 먹으니 개운하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시메사바보우즈시

사바가 상태가 좋다고 시메사바보우즈시를 내어놓았다. 갑자기 이노시시에서 오마카세를 먹었을 때 시메사바를 먹은 기억이 떠올랐다. 산미도 좋으면서 감칠맛이 풍성하다.

이즈모후지 토쿠베츠쥰마이

이즈모후지 토쿠베츠쥰마이
出雲富士 特別純米
깔끔하고 가볍게 목을 타고 넘어간다.

마츠타케텐푸라

마츠타케텐푸라 / まつたけてんぷら [松茸天婦羅] / 송이버섯 튀김

마츠타케텐푸라

이로 베어물자마자 팡하고 마츠타케의 향이 입 안을 채우고 코를 채우는게 향기롭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새콤하니 입이 개운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사케를 마셔서 그런지 미소시루가 더 반갑다. 진한 국물이 마음에 든다.

카마메시

카마메시 / かまめし [釜飯] / 솥밥
차돌박이 듬뿍 올라가 있는 카마메시이다.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카마메시

카마메시를 한그릇 떠서 앞에 내어놓는데 우니도 올라가있다. 배가 부른데도 카메마시를 먹으니까 기분이 좋아지고 즐거워진다. 고슬고슬한 밥에다가 단단한 차돌박이와 진한 우니를 잘 비벼서 먹는다.

센킨 클래식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센킨 클래식 쥰마이다이긴죠 오마치
仙禽 クラシック 純米大吟醸 雄町
카마메시를 먹자마자 토쿠리 한병 더를 외치면서 마신 사케이다. 밥에 곁들여서 먹는데도 탄산이 보글보글 잘 터진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유자에다가 절였다고 내어놓는데, 상큼하면서 혀가 다시 돌아오는데다가 술을 더 먹고 싶게 만들어버렸다.

덴신 쥰마이긴죠 유키

덴신 쥰마이긴죠 유키
伝心 純米吟醸 雪
그래서 토쿠리 하나 더 시켰다. 술맛이 은은하게 퍼지는게 풍성해진다. 오랜만에 마신다.

니쿠니츠케

니쿠니츠케 / にくにつけ [肉煮付け]

니쿠니츠케

고기를 절여서 내어놓았는데 고기는 푹신하고 향은 새콤하다. 국물이 맛있다.

메론

메론
달콤하게 정신을 차린다.

요리를 먹다가 기분이 좋아져서 토쿠리를 마시는 속도가 점점 빨라진다. 이제는 마무리 해야겠다라고 생각하는데 요리 하나에 마음이 바뀌어서 토쿠리를 또 시키게 된다. 추천 받아서 토쿠리를 마시니까 더 요리가 맛있어진다. 언제나 즐겁게 맛있게 먹게 되는 고료리 켄이다.

고료리 켄 / 小料理 健
02-511-7809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74길 30 (신사동 640-2 로빈명품관 1층 101호)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바 슈토

에미시키 센세이션 토쿠베츠쥰마이 아카라벨

어느 날 찾은 니혼슈바 슈토이다.

에미시키 센세이션 토쿠베츠쥰마이 아카라벨

에미시키 센세이션 토쿠베츠쥰마이 아카라벨
笑四季 Sensation 特別純米 朱ラベル
달콤한게 모여든 꽃술이 진한 분홍빛을 띈다. 밀도가 다른 층이 갈리며 섞인 달콤함 사이로 스치듯이 얇게 잡향이 끼어들면서 퍼진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더운 날에는 싱그럽게 몸을 시원하게 탄산과 상큼함으로 때려준다.

늦은 밤에 찾은터라 요깃거리 없이 술만 홀짝거리는데 이런게 오히려 술에는 더 집중하기 좋다라는 감상이다. 잔잔하게 퍼지는 노래를 들으면서 술을 마시니 좋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정빌딩 1층)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와슈다이닝 슈토

토리니츠케

어느 날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DSC00839

상차림

야마노토코부키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야마노토코부키 토쿠베츠쥰마이 오마치
山の壽 特別純米 雄町
작년과 비교하면서 마시게 되는데 술을 빚는 사람이 바뀌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맛 또한 그러다 보니까 맛이 바뀐 느낌도 있다. 단맛이 더 올라오면서 거칠어졌다.

토리니츠케

토리니츠케 / とりにつけ [鳥煮付け]
오마카세를 먹었을 때 먹어 본 요리이다.

토리니츠케

자작자작하면서 간 맞는 국물에 몸이 따뜻해지고 야들야들한 살이 술에 손이 간다.

초당 옥수수 구이

초당 옥수수 구이
코를 가득 채우는 입맛이 올라오는 옥수수향이 좋기도 한데 베어무니까 달달하니 개운하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사케가 달다보니까 새콤한 유즈슈를 찾게 된다.

마키

마키 / まき [巻き] / 말이
우니와 히라메를 넣어서 말아서 내어놓았는데 녹진하면서 시소의 향도 더해지는게 맛있다.

브라우니

브라우니
입을 깔끔해진다.

토리니츠케는 처음부터 먹어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먹는다. 날이 추워질 때 먹으면 더 좋겠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오레노

에미시키

모임으로 찾은 오레노이다.

DSC00199

처음 방문한 오레노는 분위기가 차분하다.

DSC00200

상차림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새우튀김 샐러드

새우튀김 샐러드
새우튀김이 듬뿍 들어가 있고, 달짝지근한 드레싱이 입맛을 돋군다.

에미시키

  • 에미시키 센세이션4 토쿠베츠쥰마이 쿠로라벨 나마겐슈
    笑四季 Sensation4 特別純米 黒ラベル 生原酒
  • 에미시키 센세이션4 토쿠베츠쥰마이 시로라벨 나마겐슈
    笑四季 Sensation4 特別純米 白ラベル 生原酒
  • 에미시키 센세이션 토쿠베츠쥰마이 아카라벨
    笑四季 Sensation 特別純米 朱ラベル
  • 에미시키 쥰마이다이긴죠 INTENSE 야마다니시키
    笑四季 純米大吟醸 INTENSE 山田錦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사시미

10가지가 넘게 다양하게 나온다.

에미시키

  • 에미시키 에센셜스 인텐스
    笑四季 ESSENTIALS INTENSE
  • 에미시키 마스터피스
    笑四季 マスターピース
  • 에미시키 엘레멘츠 오브 라이프
    笑四季 エレメンツオブライフ
  • 에미시키 에센셜스 인텐스 야마다니시키
    笑四季 ESSENTIALS INTENSE 山田錦
  • 에미시키 몬순 야마다니시키 키조슈
    笑四季 モンスーン 山田錦 貴醸酒

스모노

스모노 / すもの [酢物] / 초회
새콤한게 혀가 짜릿해진다.

카라아게

카라아게 / からあげ [空揚げ] / 튀김
바삭거리면서 살이 담백하다.

카라아게

깻잎인 모양인데 향긋하다.

야키모노

야키모노 / やきもの [焼き物] / 구이
살이 담백하다.

DSC00212

카레가루가 듬뿍 들어간 카라아게 또는 탕수육과 비슷한데 마음에 든다.

오뎅탕

술을 많이 마시는 양이 많으니까 이런 국물이 간절하다.

알밥

가볍게 배를 채워주는 알밥이다.

고마도후

고마도후 / ゴマとうふ [ゴマ豆腐] / 참깨두부
고소하게 입을 지워주니 좋다.

에미시키

에미시키의 나온 사케들이 주로 떫은맛과 함께 꽃향기가 주로 느껴진다. 여기에 각기 종류마다 단맛이나 탄산으로 맛을 조절하네라고 생각이 들었다.

양조장에서 술을 만드는 토우지의 얼굴을 보고 만든 술의 설명도 듣는다는 것은 경험하기 힘든데 운이 좋아서 이렇게 들을 수 있었다. 오레노에서 다양한 요리와 에미시키를 즐긴 날이다.

오레노 / ORENO
02-554-1241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51길 7 (역삼1동 702-30 수지빌딩 2층)

잘 먹었습니다.

와슈다이닝 슈토

DSC09682

니혼슈바 슈토의 2호점인 와슈다이닝 슈토가 오픈한다고 해서 사케도 마시고 궁금증도 해결하고 싶어서 방문했다.

아카부 쥰마이긴죠

아카부 쥰마이긴죠
赤武 純米吟釀
이와테현에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젊은 토우지라고 하는데 사케를 출시하자마자 순위권을 뒤바꾸고 있다고 하는 양조장이다. 궁금해서 마셔보니 잔잔하고 조용하면서 무게감을 준다. 그러다 보니까 요리와 곁들여서 먹기에 좋은 느낌을 받았고, 요리와 곁들여서 먹으니 사케가 한결 더 맛있다.

사바보우즈시

사바보우즈시 / さばぼうずし [鯖棒鮨] / 고등어 봉초밥
시노기(しのぎ)라고 하여서 술을 먹기전 속을 보호하는 의미로 탄수화물을 섭취한다고 하는데, 슈토에서 사바보우즈시가 나왔다. 조그만한 크기가 한입에 쏙 들어가는데, 산뜻하게 들어가는 탄수화물이다. 한줄로 통채로 먹고 싶었는데 아쉽기도 하다.

DSC09659

상차림

우스하리

우스하리
오랜만에 보는 우스하리잔인데 여기에 따라 마시니 사케 맛이 더 좋긴 하다.

와카다케아사리

와카다케아사리 / わかたけあさり [若竹浅蜊] / 미역 죽순 바지락
봄을 대표하는 식재료인 와카메(미역), 다케노코(죽순)에 아사리(바지락)을 더해서 새콤하게 나온 요리인데, 새콤하게 입맛을 돋군다.

츠부가이야와라카니

츠부가이야와라카니 / つぶがいやわらかに [つぶ貝やわらかに] / 고둥 소라 절임
시라아에젠마이 / しらあえゼンマイ [白あえ薇] / 두부 고비나물
츠부가이야와라카니는 촉촉하면서 부드러웠다. 패류의 내장이 쓰지도 않고 달콤한 느낌도 들었다. 흰참깨와 두부를 갈아서 나물에 무쳐서 내놓으니 신선함과 시원함이 동시에 느껴진다. 마무리에 나왔어도 속을 보호해주는 느낌으로도 좋다.

사시미모리아와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호타테 / ホタテ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코우이카 / こういか [甲烏賊] / 갑오징어
쿠로다이 / クロダイ [黑棘鲷] / 감성돔
오코제 / おこぜ [虎魚] / 쑤기미
가장 기억에 남는 생선은 역시나 오코제(쑤기미)라는 생선이다. 봄을 알리는 생선이라는 설명과 함께 못 생긴 생선이라고 하는데 사시미로 먹어보니 꼬들거리면서 부드러운 느낌이 사뭇 다르다. 쿠로다이(감성돔)은 서걱거리는 식감을 보여줬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조그만한 크기에 쇼유즈케를 한게 산뜻하고 깔끔한 느낌이다. 오오토로는 담백하달까.

슈토크림치즈

슈토크림치즈
슈토라는 단어가 술도둑을 뜻하기도 하는데 슈토크림치즈는 배가 부르거나 할 때 술도둑이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안주이다.

이베리코카타로스시오야키

이베리코카타로스시오야키
씹을 때 단단한듯 한데 이가 들어가자마자 고기가 참 부드럽다. 고기만으로 느끼할 수가 있는걸 시오코지(누룩소금)에 절여낸 방울토마토를 곁들이면 말끔해진다.

후구카라아게

후구카라아게 / ふぐからあげ [鰒空揚げ] / 복어 튀김
졸복이라고 하는데 크기가 작아서 뼈채로 먹어야하는 불편함이 있는데 뼈를 발라먹는 수고로움만 더하면 맛있는 카라아게이다.

미무로스기 토쿠베츠쥰마이 카라구치 츠유히카제

미무로스기 토쿠베츠쥰마이 카라구치 츠유히카제
みむろ杉 特別純米酒 辛口 露葉風
마실 기회가 있다가 놓쳐서 못 마신 사케이기도 한데, 이번에 생각나서 잔으로 마셔본다. 카라구치라고 라벨에 적혀있듯이 강한 느낌과 알콜이 같이 묻어나온다.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우동
가츠오부시, 멸치로 우려낸 국물로 만든 깔끔하고 맑은 느낌의 우돈이다. 면발 또한 찰랑거리는게 잔잔하다.

DSC09682

와슈다이닝 슈토의 간판은 니혼슈바 슈토와 다른 느낌을 준다.

DSC09684

느낌이 좋아서 한장 더 남겨본다.

티라미수

티라미수
셰프가 일식만 아니라 디저트쪽에도 관심이 많다고 하는데, 관심이 많은게 바로 느껴지는 티라미수이다. 연두부로 만들었는데 콩의 느낌이 잘 살아있다.

DSC09689

자리가 더 길어졌다고 하는데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더 길어진게 확연히 보인다.

DSC09690

오디오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한다.

생각난 김에 방문하기도 했는데 당일예약으로는 먹을 수 없는 오마카세를 못 먹은 아쉬움이 있어서 다음에 예약을 하고 다른 오마카세로 먹어봐야겠다. 오마카세를 먹으면서 전체적으로 가볍고 산뜻한 느낌을 받았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사이

어디에서 혼자서 술을 마실까 돌아다니다가 눈에 딱 맛있는 사케들이 몽땅 다 보이길래 나도 모르게 들어가서 구경하고서 주문하게 된 곳이기도 한 타치노미(立呑み) 사이(最)이다. 다양한 사케들을 잔술로 즐길 수 있는 곳을 찾다가 안성맞춤인 곳을 찾은 기분이다.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지콘 토쿠베츠쥰마이 히이레
而今 特別純米 火入れ
종종 마셔보기는 하지만 마실 일이 거의 없기도 한 지콘을 먼저 마셔본다. 토쿠베츠쥰마이인데도 입에 퍼지면서 달라붙는 느낌이 좋기만 하다. 그러면서 감칠맛도 살살 입안에서 돌기 시작한다.

난반즈케

난반즈케 / なんばんづけ [南蛮漬け]
닭으로 만든 난반즈케로 기억을 하고 있는데 먹을 때 느낌이 거의 튀김옷이 얇은 간장으로 절여서 만든 깐풍기와 비슷하다. 짭짤하니 술과 잘 어울린다.

dsc03201

마셔보지 못한 사케들도 가득하고 마시고 싶은 사케들도 가득하고 마셔본 사케들은 조금 있어서 앞을 볼 때마다 행복한 기분이 든다. 이번에는 뭘 마시지하고 자연스럽게 고민이 된다.

자쿠 쥰마이긴죠 미야비노토모

자쿠 쥰마이긴죠 미야비노토모
作 純米吟醸 雅乃智
미야비노토모에도 종류가 많다는 걸 이제서야 알았다. 무게감 있는 탄산감이 입에서 퍼진다.

에비마요네즈사라다

에비마요네즈사라다 / えびマヨネーズサラダ
느끼하면서 통통한 새우와 아삭거리는 피망까지 입안에서 맴도는게 느끼하니 좋다.

아라마사 쥰마이 No.6 R-Type

아라마사 쥰마이 No.6 R-Type
新政 純米 No.6 R-type
마시자 마자의 느낌은 색이 짙은 탄산감이랄까 아라마사는 마실 때마다 참 새롭다.

사이

사이 / 最 / SAI
두리번 거리면서 보니 간판 비슷한게 보여서 남겨본다.

사이

사이 / 最 / SAI
사케를 마시다가 간판도 찍고 싶어서 남겨보았다.

호우켄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유스이시코미

호우켄 쥰마이긴죠 사케미라이 유스이시코미
寶劔 純米吟醸 酒未来 湧水仕込み
부드럽게 입안에 있다가 날카롭게 찔러주는 느낌이랄까 싶기도 하다. 아니면 정반대로 날카롭다가 뒤에서 부드러워진달까.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卵·玉子] / 계란
계란말이에 버섯과 호박 등을 버무린 요리인데 이름을 모르겠다. 부드러우면서 짭짤하다.

파스타

파스타 / パスタ
옆에서 주문해서 먹길래 따라서 주문해 본 파스타이다. 양이 적어서 간단하게 먹기 좋다.

간기 쥰마이

간기 쥰마이
雁木 純米
마무리로 추천을 받아서 주문 한 간기 쥰마이이다. 이 술이 무로카나마겐슈였던가가 헷갈린다. 맛이 좀 강한 편이라서 입을 싹 지워준다는 느낌이라서 유난히 또 기억에 남는다.

타치노미가 여러곳이 있다고 하는데 여행 중에 술을 마시면서 원하느 술들을 직접 눈으로 다 구경한 곳이기도 한 사이이다. 다음에 또 올께요라는 말로 인사를 하게 된다. 사케를 좋아하는 사람한테 참으로 좋은 곳이다.

사이 / 最 / SAI
+81-6-6631-3151
大阪府大阪市中央区難波千日前14-2
立呑み「最」

잘 먹었습니다.

다규

시음회로 찾은 다규이다. 야키니쿠를 전문으로 취급한다고 한다.

DSC01910

모둠이라고 하는데 갈비살, 치마살, 등심 등으로 구성된다.

살치살

도착 했을 때는 많이 늦어서 이미 열심히 고기를 굽고 있다.

갈비살

갈비살
다 익히는 것보다는 살짝 익히는 쪽이 맛이 더 좋다.

DSC01913

무슨 고기인지 모르겠다.

스지오뎅탕

스지오뎅탕
시원한 국물이 좋기도한데 숟가락이 국물을 떠서 먹기에 불편함이 있다. 깊은 숟가락도 같이 나오면 더 좋겠다.

다규

야키니쿠 다규

DSC01916

천장에는 벚꽃식으로 인테리어를 해놓아서 분위기가 좋다.

살치살

살치살

미요시키쿠 토쿠베츠쥰마이 코하루

미요시키쿠 토쿠베츠쥰마이 코하루
三芳菊 時別純米 胡春
전부터 궁금증이 있던 사케이기도 했는데 드디어 마셔본다. 세자매의 아버지가 딸을 생각하면서 만들었다고 한다. 코하루의 경우에는 막내딸이라고 한다.
향도 그렇지만 입으로 들어가면서 파인애플의 향이 팡하고 터진다. 꽤나 달달하고 발랄한 사케이다.

곱창

양, 대창, 염통

염통

염통

가성비 좋게 줄기는 야키니쿠이다. 많은 사람이 가면 개인공간이 부족해 보이니 소수로 가는게 더 좋은 곳이다.

다규 / DAKYU
02-335-459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7길 47 (서교동 395-22)

잘 먹었습니다.

니혼슈바 슈토

예약취소했다가 다시 예약해서 다녀온 슈토이다. 이 날은 비교적 한가한 날이기도 하다.

아키토라 쥰마이다이긴죠

아키토라 쥰마이다이긴죠
安芸虎 純米大吟釀
히이레이면서 탄산감을 가지고 있다고 느껴지는 톡 쏘여지는 느낌 중간과 끝에 걸쳐서 유지되는 달콤한 벌꿀향 입으로 넘어가면서 떨어지는 떫은맛을 느낄 수 있다. 아키토라가 보여도 선호하는 술은 아니였는데 이번에 마시면서 마셔볼 만하다라고 생각이 바뀌기도 한다.

이세에비

이세에비 / いせえび [伊勢蝦·伊勢海老] / 닭새우
씹을 때 느껴지는 파닥거린다 내지는 신선함과 머리를 쪽 빨아먹을 때 느껴지는 녹진함이 좋다. 단새우랑 먹었을 때 느낌이 다른긴 한데 정확하게 구별하지는 못하겠다.

전복치

전복치
처음 먹어보는 전복치인데 씹을 때 서걱거림이 탄탄한 느낌을 준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토리모모노시오야키 / とりもものしおやき [鳥股の塩焼き] / 닭다리살소금구이
사시미 먹기 싫을 때 주로 주문해서 먹는 토리모모노시오야키이다. 닭다리살의 촉촉함이 여전하다.

WHITE 이비 토쿠베츠쥰마이

WHITE 이비 토쿠베츠쥰마이
WHITE 射美 特別純米
2명이서 유지되는 양조장이기도 하는 이비에서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WHITE 이비 토쿠베츠쥰마이이다. 가볍고 산뜻한 느낌을 주는 단맛과 혀를 톡톡 찔러주는 가시들이 왔다갔다하는 느낌을 받았다. 한정주이기도 해서 일부러 마셔보았다.

슈토 크림 치즈

슈토 크림 치즈
배도 적당히 부르고 해서 짠맛과 단맛을 주로 느낄 수 있는 슈토 크림 치즈이다.

이렇게 마시고 집에 가려다 원래 오기로 한 분들도 와서 사케 한병 반 더 마시고 츠루우메 유즈슈 두 잔 더 마시고 집에 갔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