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 오오시마

시마아지

인스타그램에서 보고 오마카세가 궁금해서 찾은 스시 오오시마이다.

스시 오오시마

스시 오오시마 / 鮨 おおしま

DSC01618

상차림

DSC01620

가지런히 놓여있어서 자리에 앉자마자 마음이 차분해진다.

DSC01621

플레이트가 검은색은 아닌 것 같다.

덴신 쥰마이 이네

덴신 쥰마이 이네
伝心 純米 稲
목을 타고 넘어갈수록 술맛이 찌릿하다. 마실수록 단맛이 사라지니 물리는게 가벼워진다. 벼의 유려한 곡선마냥 매끄럽게 넘어간다. 술이 지나간 자리에는 술향이 도드라지면서 아지랑이가 핀다.

오토오시

오토오시 / おとおし [お通し] / 식전 요리

오토오시

차돌박이, 무화과, 아보카도, 딸기를 들깨 드레싱에 버무려서 나왔다 고소하면서 상큼한게 입맛을 돋군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벳타라즈케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사자에

사자에 / さざえ [栄螺] / 소라
꼬들꼬들하게 익혀낸 사자에 위에다가 산미쥬레를 얹어서 새콤한 맛을 더했고 호소네기를 더해서 개운한 맛을 더했다.

사자에

감칠맛을 가진 내장까지 같이 느껴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깔끔하게 존득거리는 식감을 준다.

아이나메

아이나메 / あいなめ [鮎魚女] / 쥐노래미
처음 먹어보는 생선인데 서걱거리면서 이로 스칠 때 거칠은 질감이 유난히 느낌이 좋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감칠맛과 특유의 기름기가 유난히 한껏 돋아있어서 입 안이 매끈해진다.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부드럽게 입 안에서 부서지는 아마에비와 함께 우니가 입 안을 채운다. 우니가 흐물거려서 조금 아쉬웠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꼬들꼬들하면서 샤리가 겹쳐지면서 흩어지는 모습이 밥알 그대로 탱글거리면서 튕겨다닌다. 큼큼한 샤리의 향도 침이 고이게 만든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매끈거리면서 입 안에서 쏙 들어가서 향긋한 기름기가 입 안을 메운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푸짐해서 좋은 스이모노이다. 나오자마자 기분 좋은 버섯향이 코를 자극한다. 속이 시원해진다.

사몬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끝부분을 아부리해서 기름기를 살렸다. 부드러운 식감과 끝부분의 딱딱한 식감이 동시에 포개진다.

카모킨슈 토쿠베츠쥰마이 13

카모킨슈 토쿠베츠쥰마이 13
賀茂金秀 特別純米酒 13
숲에서 나무들이 시원한 바람을 불어주고 계곡에서는 시원하고 상쾌한 물이 떨어진다. 새들이 부리에 모아둔 달콤한 물을 뺏어다가 하나로 모아다가 마신다.

이세에비

이세에비 / いせえび [伊勢海老] / 닭새우
탱글거리면서 샤르르 입 안에서 녹아서 사라진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산미가 자글자글 터진다.

스나즈리

스나즈리 / すなずり [砂擦り] / 배래기
지방과 근막이 서로 엎치락뒷치락하면서 입 안에서 퍼진다. 다소 지방쪽이 약간 미묘하게 경주해서 이긴 느낌이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동그란 알맹이의 산미가 톡톡 터진다.

호타테

호타테 / ホタテ / 가리비 관자
서걱 잘리면서 바다내음이 물씬 퍼진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결이 살아있는 식감과 함께 시치미 올려서 살짝 매운맛을 더했다.

스나즈리

스나즈리 / すなずり [砂擦り] / 배래기
큼직하게 먹으니까 느낌이 더욱 더 풍성해졌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매끈매끈한 기름기와 물오른 산미가 자글자글 퍼진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가 팡팡거리면서 터진다.

베니즈와이카니

베니즈와이카니 / べにずわいかに [べにずわい蟹] / 홍게

베니즈와이카니

살을 꾹꾹 눌러담아서 나오고 향도 향긋하고 살도 풍성하다. 먹으면서 미소가 지어진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노리와 함께 우니가 입 안을 풍성하게 만든다.

코하다

코하다 / こはだ [小鰭] / 전어
새콤한게 코를 찡하게 만들어서 좋다.

코하다

좋아하니까 한점 더 주신다.

쿠루마에비

쿠루마에비 / くるまえび [車海老] / 보리새우
차갑게 입 안에서 사각사각 썰린다.

시마아지야키모노

시마아지야키모노 / しまあじやきもの [縞鯵焼き物] / 줄무늬 전갱이 구이
간이 잘 맞아서 좋았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풍성하게 밥이 올라가있는데 균형이 또 잘 맞는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타래소스는 달달하고 아나고는 푹신푹신하다.

DSC01658

디저트
팥으로 만든 아이스크림 비슷한 것이라고 하는데 입을 깔끔하게 해준다.

풍성하게 이 가격에 나올 수 있나라는 생각되는 네타들도 나와서 놀라웠다. 오마카세를 먹으면서 유쾌해지는 기분에 술도 한껏 더 마시게 되었다.

스시 오오시마 / 鮨 おおしま
02-2647-504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8길 31-4(신정동 282-51 지상1층 103호)

잘 먹었습니다.

센타쯔

정신이 혼미한 상태로 방문한 센타쯔 만석이라서 대기하다가 입장했다.

야마모토 스트로베리 레드 쥰마이긴죠 겐슈 나마즈메

야마모토 스트로베리 레드 쥰마이긴죠 겐슈 나마즈메
山本 Strawberry Red 純米吟醸 原酒 生詰
딸기향이 솔솔 나는 느낌이다. 딸기향덕분에 발랄한 느낌일 것 같지만 무게감도 어느정도 있는 편이다.

안키모

안키모
속이 든든해지는 안키모

부리

부리 / ぶり[鰤] / 방어
술과 함께하니 잘 들어가던 방어 이제는 겨울 방어라서 맛이 좋다.

닷사이 미가키 니와리산부 쥰마이다이긴죠 히이레

닷사이 미가키 니와리산부 쥰마이다이긴죠 히이레
獺祭 純米大吟醸 磨き二割三分 火入れ
잔잔하면서도 마시고 나면 여운이 길어서 시간이 지나도 기억에 남게 되는 닷사이 미가키 니와리산부이다. 소노사키에도 기회가 되면 마셔보고 싶은데 기회가 될지는 모르겠다.

늦은 시간에 방문했는데 친절도 하고 요리는 기본으로 맛있고 저렴하니 좋은 곳이다.

센타쯔 / せんたつ
02-2648-4588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길 5 목동2차 월드메르디앙 (목4동 948 월드메르디앙 2차 상가 110호)

잘 먹었습니다.

센타쯔

한 번쯤 가보고 싶던 센타쯔 역에서 거리가 있어서 교통편이 안 좋긴 한데 기회가 되서 다녀오게 되었다.

호타테

호타테 / ホタテ / 가리비 관자
북해도산 호타테 위에 유자가루로 올린 것으로 알고 있는데, 부들부들한 기억만 남아있다.

카제노모리 키누히카리 쥰마이다이긴죠 무로카 무카스이 나마겐슈 시보리하나

카제노모리 키누히카리 쥰마이 다이긴죠 무로카 무카스이 나마겐슈 시보리하나
風の森 キヌヒカリ 純米大吟釀 無濾過 無加水 生原酒 しぼり華
올해 마셨던 사케 중에서 손에 꼽을 정도로 만족하는게 카제노모리 키누히카리이기도 한데, 마셨던 병마다 맛의 차이가 약간씩 있나 싶기도 하다. 하야시(칠링)을 제대로 했다고 하는데 마셔보니 응축되어 있던 것이 입에 들어가서 화사하게 터지는 느낌이 유독 남는다. 화사하게 터지니 알록달록한 느낌이 따라온다.

명란 파스타

명란 파스타와 낙지젓갈
부들부들한 파스타면에 느끼하다라고 느낄 수도 있는데 그 위에 낙지젓갈 하나 올려서 먹으니 보완해준다. 무언가 재미있는 조합이기도 하다.

구로다이 야키모노

구로다이 야키모노 / クロダイ [黑棘鲷] やきもの [焼(き)物] / 감성돔 구이
부드러운 살들이 차있는게 살만 발라내도 계속해서 발라냈다.

니혼바시 쥰마이다이긴죠

니혼바시 쥰마이다이긴죠
日本橋 純米大吟釀
그윽한게 전체적으로 천천히 퍼진다는 느낌이 들었다.

가격 대비 요리가 푸짐한 편이라서 만족도도 자연스럽게 올라간다. 대신에 사케 종류의 가격은 약간 있는 편이기도 하다.

센타쯔 / せんたつ
02-2648-4588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길 5 목동2차 월드메르디앙 (목4동 948 월드메르디앙 2차 상가 110호)

잘 먹었습니다.

카페 쿰

차나 한잔 마실려고 돌아다니다가 위를 올려다 보니 테라스에 보이는 분위기가 좋아서 들어가게 된 카페 쿰
들어가보니까 다채롭다고 해야할지 책도 많고, 여러가지 소품들도 많았다.

IMG_0412

꽤나 깨작거리기 좋다거나 나른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것 같다.

레몬티

레몬티
커피를 마신터라 오랜만에 마시는 레몬티 따뜻하니 상큼하다.

재미있게 구경할 것도 많고, 조용한 느낌도 들던 카페였다.
나갈 때 보아하니 디자인 전시회도 하는 모양이다.

카페 쿰 / Cafe Qooom
02-2695-3337
서울 양천구 신정동 888-42 2F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