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싸브어

프랑스 코스 요리는 취향이 아니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손이 선뜻 안간다고 해야할지 선택의 기회가 있다고 하면 선택의 조건에서 제외되는 음식 종류 중에 하나이다.
음식 또한 공부를 하던 좀 알고 먹어야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서 그런지 공부해야할 것도 많고, 에티켓도 많다고 선입견이 드는게 프랑스 음식이다.
현대카드 고메위크의 소식을 듣고 식당들 목록은 언제뜨나 하면서 기다려 보다가 고메위크 목록들을 보고나서의 느낀점은 좀 많이 바꼈네 내지는 내 기호에 맞는 식당들은 많이 사라진 느낌이였다.
라 싸브어 같은 경우에는 고메위크가 자주 올라오는 식당이기도 하고, 검색해서 보니 평들도 괜찮고 그래서 한번 다녀와봤다.
고메위크의 정책은 몇 년전부터 예약하는데 5만원을 입금해야지 예약이 확정이 된다.
그만큼 예약해놓고 안오는 사람들도 많다라는 얘기가 아닐까 싶다.
라싸브어의 경우에는 디너 1부와 디너 2부로 나뉘어지고, 1부는 17:30에 2부는 20:00 시작한다고 들었다.
요새는 예약을 하더라도 예약 시간 30분 전에 가는게 몸에 배인 것 같다.
그래서 5시에 처음 손님으로 방문했다.
일찍 오셨다면서, 굉장히 분주해지게 만든 것 같아서 한편으로 죄송스럽기도 했다.

고메위크

현대카드 고메위크
옛날에는 평일부터 주말까지 이리저리 예약을 하려고 기를 썼는데, 지금은 그냥 적당히 갈 수 있는 곳만 다녀와보자라는 생각으로 움직이게 된다.
몇 년전만해도 고메위크 목록이 나오면 목록들을 쫙 펼쳐놓고, 여기랑 여기랑 막 목록들을 정해둔 다음에 무리스러운건 빼뒀는데, 이제는 그게 아니게 된다.

꽃병

꽃 병과 꽃을 보니까, 어디에선가 본 것 같은데 하고 되새겨보니까 비너스 식당에서 본 꽃 느낌이랑 비슷하네라고 머리에서 지나갔다.

메뉴

디너
7가지의 메뉴로 구성이 되어있음을 알 수 있었다.
고메위크는 주문할 때 마다 헷갈리는게, 1인에 140,000원인건지 이게 할인 된다라는건지 갈 때마다 헷갈린다.

물

물 잔과 와인 메뉴판
와인을 먹을까 말까 고민하다가 저녁에 가야하는 곳도 있어야 하다 보니까 와인은 패스
나중에 옆옆 테이블에서 와인 먹는거 보니까 맛있긴 하겠다라고 생각

식기

가지런히 세팅되어있는 식기들을 보는건 마음이 왠지 모르게 음식을 앞에 두고 기도하는 마음으로 경건해지는건 내가 참 특이한가 싶기도 하다.

어뮤즈

어뮤즈로 준비된 것은 문어 고로케와 항정살 바베큐 구이라고 한다.

문어 고로케

문어 고로케
입에 넣자마자 약간의 뜨거움과 함께 씹는 맛이 부드러웠다고 생각이 드는 문어 고로케 그리고 마시는건가 아닌건가 싶은 우유 비슷한 무언가 우유 같다라고 생각이 들었지만서도 맛은 우유가 아니다 보니까 참 재미있는 맛이네

항정살 바베큐

항정살 바베큐 구이
한 입에 쏙 넣어서 오물오물 씹는데 피망이랑 같이 씹히는 맛이 좋았다.

샹그리아

어뮤즈를 먹고나서야 이리저리 살펴보기 시작했다.
자리도 자리이지만 음악도 생각해보면 참 잔잔하게 흘러나오는게 시간이 느리게 가는 느낌 그래서 그런가 음식이 나오는 것도 한 가지 메뉴를 다 먹고 바로 나오는게 아니라 언제 나오지하다가도 아쉽다라고 생각할 때쯤 음식을 마주볼 수 있었다.

식전빵

식전빵
빵은 약간 부드럽다기 보다는 딱딱한 축에 속했다. 허기지기도 해서 한입에 쏙

전경

라 싸브어에 사람이 없으니까 일직 오길 잘했다고 생각이 들었을 때였다. 이 사진을 찍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테이블이 꽉 차게 되었다.

달팽이 파이

부르고뉴 달팽이 파이
치즈 맛이 기억에 남는 달팽이 파이 먹다 보니까 묘한 맛이 느껴지는게 달팽이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 이게 달팽이인건가라고 곱씹으면서 먹게 되었다.
나에게는 치즈 돈까스 같네라고 받아들여지기도 했다.

랍스터

캐나다산 활 랍스터와 화이트 아스파라거스 샐러드
화이트 아스파라거스라고 하는데, 내가 먹어본 아스파라거스와는 꽤나 달랐다는 점에서 신선했다.
굉장히 시큼하면서도 계속해서 잘라서 먹게 된다고 해야하나
랍스터를 살포시 잘라서 입에 넣어서 오물거리면서 아스파라거스로 입가심하는 느낌이였다.

농어찜

자연산 농어와 앤다이브 쎄비체
농어는 굉장히 부드러웠다 아스파라거스는 아 이게 내가 전에 먹어본 아스파라거스나 싶어서 반갑기도 했다.
배추인지 무엇인지 모르겠는 노란 무언가 또한 맛이 재미있었다.
내가 느껴보지 못한 음식들을 먹을 때마다 나는 재미있다라고 표현하는 듯 싶다.

푸아그라

구운 프아그라와 아마란스 필라프, 감과 배로 만든 쳐트니
고메위크에 쓰여진 메뉴와 점원이 나에게 소개 시켜줄 때 해주는 소개가 약간의 차이가 있음을 이제서야 깨달았다.
점원분이 설명해주는게 어쩌면 나에게는 이해하기 쉬었다 그래도 알아듣고 뭐구나 싶다.
푸아그라는 처음 먹어보는데 느끼함이 꽤나 묵직하게 다가오네 싶었고, 푸아그라를 조금 잘라서 소스 같은 것들이랑 섞어먹으면 신선합니다라고 설명을 해주셔서 그렇게 먹어보니 그래도 묵직한 느낌은 꽤나 살아있다.
젤리 같은 걸 먹어보니 로얄제리의 맛이 아마 꿀이 아닐까 싶다. 입안에서 확하고 퍼졌다.

식기

신선하게 다가온 점 또 하나는 한 가자의 요리를 다 먹을 때마다 식기들을 교체해준다는 점이 참 프랑스 요리는 이런건가 싶기도 하다.
하긴 사케 다 먹고 다른 사케 먹을 때도 잔 바꿔준다고 완전 감동 받는 거 생각하면 식기 교체들도 또한 감동이다.
메인 요리다 보니까 나이프를 주는데 이 나이프 모양새가 고기가 꽤나 잘 썰리게 생겼다.

나이프

나이프를 그래서 가까이에서 한번 찍어보았다.

한라봉 샤벳

한라봉 샤벳
샤벳인지 샤브샤브인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메인 요리 전에 입가심을 하라고 주시는데 상큼함이 입안을 채운다.
그러면서도 아! 슬러시 같구나

양고기 스테이크

호주산 양 갈비와 비네거 소스
부드러우면서 씹히는 맛이 막힘이 없었다싶은 양고기 스테이크 내가 주로 먹은 메뉴는 아니라서 한 두점 먹어본 느낀점

안심 스테이크

최고급 부위 한우 안심과 샤프란 소스
스테이크 굽기는 레어 고기를 자르며서 느껴지는 경쾌함 혹은 신남
고기다 고기다하면서 신나게 잘라서 한입에 털어 넣는데 탱탱함이 좋았다.
야채들이랑 곁들여서 먹으니까 더 빨리 사라졌다.

마늘

마늘과 이름 까먹은 무언가
이름 까먹은 얘는 꽤나 좋아하는 편인데, 굽는다고 해서 흐물거리지도 않고, 좋은 식감이였다.

안심 스테이크

고기 먹다가 한번 찍어봐야지 한번 찍어보았다.
붉은 빛이 레어라고 있는데 이 고기를 이렇게 보면서 참 고기는 좋구나

디저트

디저트
생강푸딩과 망고 젤리라고 기억을 한다.

생강 푸딩

생강푸딩
생강의 상쾌함과 달달함이 잘 녹아있다고 생각이 드는데, 내가 단 맛에는 쥐약이라 다 먹지는 못했지만서도 이런 맛도 있구나 싶다.

망고 젤리

망고 젤리
이건 그냥 달았다.

초콜렛 아이스크림

초콜렛 아이스크림 같은데 후식으로 커피와 홍차가 준비되어 질 때 같이 준다.
라 싸브어에서 먹은 것 중에서 가장 달다라고 생각이 들었다.
딱 마무리!라는 느낌으로 준 것 같다.

홍차

마리아주 프레 홍차
먹어보지는 않았다.

프랑스 요리는 처음이였지만 친절한 설명 덕분에 먹는데 이런 맛이구나하면서 이해하면서 먹은 것 같다.
일찍가서였는지 아니면 프랑스 요리가 원래 그런건지 약간의 기다림은 나처럼 입에 넣을 때 빨리 먹고 배부름을 느끼는 사람한테는 배가 너무 빨리 찰지도 모르겠다.
천천히 먹을수록 먹을 수 있는 양이 줄어드니까 그래도 잔잔한 음악과 가게 분위기 그리고 음식을 생각하면 절묘하게 잘 맞아떨어지는 가게다 싶다.
만족도가 큰 가게들이 되짚어보면 이런게 꽤나 잘 맞아떨어지는듯 싶다.
서래마을은 처음 방문해보는데 사람들이 많이 없는 길가로만 가서 그런건가 사람들도 많이 없고, 조용한 동네 분위기가 잔잔했다.

라 싸브어 / La Saveur
02-591-6713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4동 76-1 대경빌딩 지하 1층

잘 먹었습니다.

타이쇼

양재에서 술 먹을 일이 있어서, 방문하게 된 타이쇼
양재에서 먹을만한 술집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쪽 골목은 새로운 세계가 펼쳐져 있었다.
막 줄서서 먹는 가게를 구경해봄
1차는 유명한 고기집이였는데, 내가 가게 되니까 다 먹어서 자리에서 일어나게 됨
타이쇼도 마찬가지로 1층 다찌자리는 만석이고 지하에는 자리가 별로 없었는데, 그래도 다행히 안착하게 되었다.

타이쇼 메뉴판

타이쇼 메뉴판
정말 다양한 메뉴가 구비되어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꼬치 종류에서 부터 사시미와 스시도 있는걸 확인했었고, 식사 메뉴들도 따로 구비되어 있었다.

타이쇼 주류 메뉴판

타이쇼 주류 메뉴판
다양한 주류 이자카야 마다 보유하고 있는 주류가 꽤나 편차가 큰데,
타이쇼는 가격대별로 종류별로 다양한 사케가 구비되어 있었다.

기본 안주

기본 안주
기본 안주로는 양배추가 제공 되는데, 거기에 함께 나오는 땅콩 소스가 먹어보니 뭔가 달달하면서도 새콤새콤 했다.

타이쇼 사시미

타이쇼 사시미(43,000원)
광어, 엔가와, 참치, 문어, 연어, 도미, 해삼, 소라, 피조개 등등으로 10가지 종류의 회와 해산물로 이루어져 있다.
두께가 많이 두꺼운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평균의 두께의 사시미들은 참 맛있었다.
엔가와가 특히 씹는 맛이 좋았다고 생각이 들었다.
소라도 원래는 잘 안먹는데 이번 기회에 먹어봤는데 역시나 내 취향은 해산물보다는 사시미 쪽인 것 같다.
하얀색으로 되어있는 참치도 기름기 덕분인지 윤기도 있고, 먹어보니 참 맛있었다.

엔베이

엔베이(30,000원)
단 맛이 잘 안느껴지던 사케라고 생각이 들었다.
대신 굉장히 깔끔한 느낌의 사케라는게 먹어보고 난 후의 내 생각

사케 병

사케 병
큼지막한 사케병으로 900ml사케가 두 번이면 끝난다.
병이 크니까 빨리 먹기 수월해서 좋았다.

마구로 사시미

마구로 사시미(22,000원)
타이쇼 사시미를 다 먹고나서 시킨 마구로 사시미
다양한 사시미 보다 참치를 더 좋아한다면 이걸 두번 시키는게 더 좋아보인다.
큼지막하게 썰려있어서 그런지 한 점 먹고, 사케 한잔 하고 딱 좋더라.
역시나 참치는 입에서 녹는다.

마구로 사시미까지 먹다보니까, 엔베이는 다 먹고 그래서 사케를 한 병더 주문
간바레 오또상을 주문 했다.
처음에 간바레 오또상을 시킬까 하다가 하도 자주 접하다 보니까 엔베이를 주문했었는데, 간바레 오또상을 떠날수가 없었다.
간바레 오또상은 참 무난한 사케인 것 같다.
약간이 술 맛과 달달함이 참 매력있다.

모듬 덴뿌라

모듬 덴뿌라
마무리 안주는 모듬 덴뿌라를 주문해보았다.
가격 대비 덴뿌라의 양이 참 마음에 들었다.
새우, 버섯 등등 이 때쯤 되니까 기억이 점점 희미해져서 모듬 덴뿌라의 새우 맛만 기억 난다.

다양한 메뉴 덕분에 고르는 재미가 있던 이자카야가 아닐까 하는 타이쇼였다.
안주도 가격대별로 잘 구비되어있다라는 느낌은 오랜만에 드는 것 같다.
술을 마시다 보니까 자리도 만석이 되어서 기다리는 줄도 생기는거 보니까
양재가 참 술 마실만한 가게가 빈약하다라고 다시 한번 느낌
다음에는 꼬치구이 종류로 먹어보고 싶다.

타이쇼 / TAISHO
02-578-2453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동 957-1 우평빌딩 1층, 지하 1층

잘 먹었습니다.

버들골이야기

오랜만에 회식으로 방문한 양재에 위치한 포차 버들골이야기
항상 사람이 바글바글하다보니까 시간을 잘 맞춰가야지 된다.

오돌뼈

오돌뼈
매콤한 맛이 확 느껴졌던 오돌뼈, 색깔도 참 먹음직스러웠다.

조개찜

모듬조개찜
가격이 좀 있던 조개찜이였는데, 시켜놓고 보니까 양이 엄청 많았다. 다 먹고나서 국수도 먹을 수 있는데, 양이 너무 많아서 남겼으니까 말이다.

2차로 와서 그런지 배가 너무 부른 상태에서 먹다보니까, 많이 못 먹긴 했지만 참 맛있게 먹었다. 기본적으로 안주들 양자체가 푸짐하게 나온다.
거기에다가 기본 안주가 홍합탕이니까 술이 술을 부른다.


크게 보기

버들골이야기
02-3462-0403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80-2 대화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양재정육식당

오랜만에 방문한 양재정육식당, 기본 9000원에 한우를 맛볼 수 있다.

한우모듬

한우모듬(9000원)
시작은 모듬으로 타이밍이 좋아서 다행이였다.
우리 다음으로 오는 사람들은 대기였으니까 말이다.
자리가 금방금방 찬다.

기본찬

기본찬
가격대가 가격대다 보니까 기본찬은 참 깔끔, 저기에 김치만 추가

한우특수갈비살

한우특수갈비살(18000원)
양재정육식당에서 제일 비싼 메뉴, 역시 비싸서 그런가 제일 맛있었다고 생각들었다.

한우특수갈비살

지글지글지글 익어라 익어라

한우등심

한우등심(11000원)
등심인지 안심인지 헷갈리는데 크기에 만족 두깨에 만족 그래도 특수갈비살 때문인지 만족도가 떨어짐

육회

육회(18000원)
마무리는 육회 깔끔했다. 이정도 되니까 배불러서 술이 안들어가는 지경 배불러서 쉬면서 먹었다.

너무 바뻐서 서비스가 약간 떨어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정도 가격에 한우를 맛볼수 있고,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게 참으로 만족도가 커진다.


크게 보기

양재정육식당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20-32

잘 먹었습니다

요란

이자카야 요란을 다녀왔다.

IMG_3588

들어오면 벚꽃이 맞이를 해준다.

치즈감자그라탕

치즈감자그라탕
양 많고 맛있다. 감자와 치즈의 향연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다린 연어 샐러드

만다린 연어 샐러드
샐러드와 함께 싸먹는 연어 샐러드
연어는 20조각 정도로 기억하고 있는데, 가격 대비 만족도가 컸다.

IMG_3589

아사히
요란에서 함께한 술은 아사히

IMG_3592

전등이 이뻐서 찍어보았다.

가격대비 양이 푸짐하다라고 생각이 많이 들었다. 이 주변에 다른 가게의 이자카야를 간다고 하면,
가격대가 좀 올라가는 측면이 있는데 그래도 저렴하게 먹는 느낌


크게 보기

요란
02-575-7942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244-5

잘 먹었습니다.

버들골이야기

해산물을 주로 취급하는 버들골이야기라는 곳을 다녀왔다.
지나다니다가 자주 보다 보니까
한번 가보자고 하다가 다녀오게 되었다.

IMG_3581

가게의 전경은 이런식으로 되어있다.
키조개에 여러가지 써놓은 것을 걸어놓은 곳이 있기도 하다.

IMG_3579

IMG_3580

메뉴판의 구성은 이런식으로 되어있었다.
한면에는 해산물, 다른면에는 해산물 이외의 안주로 구성되어있다.

홍합탕

자리에 착석하자마자 주는 홍합탕이다.
홍합도 많이주고, 무한리필이라고 한다.
맛은 홍합탕 맛

해물모듬스페셜

처음으로 주문한 안주인 해물모듬스페셜
양으로 따지면 3~3인용이라고 하는데 3~4명이 먹고 좀 남았다.
꼬막, 멍게, 키조개 등등의 해산물들이 있고, 산도는 신선한 편이였다.

IMG_3584

돌해삼이라는 것을 다 먹고나서, 그 안에 소주를 부어서 마셔보았다.
이런 방식으로는 처음 먹어보았는데, 약간의 바다의 맛이 느껴지긴 했다.

IMG_3586

생선구이가 하나 나오는데 손도 못 댔다.
순식간에 사라져버렸다.

인생한판

두번째로 주문한 안주인 인생한판
제육볶음과 홍합볶음과 밥과 함께 비벼먹는 방식인데 양이 특히 푸짐해서 좋았다.
3~4명이서 배고픈 상태로 가서 배부르게 먹을 정도였다.

치즈계란말이

마지막으로 주문한 치즈계란말이
계란말이 위에 파마산 치즈가 듬뿍 뿌려져있었다.

해산물의 산도와 양 그리고 가격과 비교해보면 굉장히 가격대비 만족도가 크다고 느껴졌다.
해산물 같은 경우에는 산도에 따라서 맛의 차이가 확 나는데, 그렇게 거부감 없이 먹을 수가 있었다.


크게 보기

버들골이야기
02-3462-0403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80-2 대화빌딩 1층

잘 먹었습니다.

이조 숯불갈비

고기집은 어쩌다보니까 갈 기회가 사실 회식 말고는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고기집 갈 때마다 눈이 반짝반짝

IMG_3334

시작은 양념갈비

IMG_3335

기본찬
미안해요 야채님 고기 먹기 바뻐서 못 먹었어요 백김치가 있었는데 맛있었는데 사진을 못 찍었다

IMG_3336

익으신 돼지갈비님

IMG_3337

다음타자는 갈매기살
갈매기살이 내 입맛에 제일 맞는 고기인 것 같다. 어디가서 먹어도 맛있으니까

IMG_3338

갈비살도 먹음

물냉면

마무리는 냉면 배불러서 국물만 먹음

이모가 애교 잘 부린다고 계란찜 3번 리필해줬다 히히히히히 이러고서는 2차를 갔다
양재 교육개발원 사거리 맞은편에 있음

잘 먹었습니다.

영동족발

오랜간만의 방문한 영동족발
역시나 시간 좀만 늦었어도 줄서서 먹을뻔했다.

족발

족발 중
영동족발의 묘미는 한약맛 나는 껍질?

막국수

막국수
나온지 요이땅하고 15분도 안되서 사라지신 막국수찡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맛은 그대로인데 분위기가 바뀌어서 그런가 뭐랄까 뭔가 미묘했다

영동족발
02-575-0250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1-8

잘 먹었습니다.

영동족발

양재에 위치했던 영동족발
가게가 5개 였다라는 사실에 우왕 돈 많이 벌겠다라고 생각했다 가게가 5개 인데도 퇴근하자마자 도착 했을 때 대기표 크리 ㅠ 그래도 오래 기다리지 않고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족발

족발 대
여기저기서 접해보던 족발과는 약간 다른 씹히는 맛으로 넘어갔다
입에서 녹는다는 느낌 또 맛있는 안주라고 술 조절 안하고 먹을뻔

족발

전체 크기

막국수

막국수
족발을 먹으면서 어느정도의 술이 비워지고 족발도 비워지고서 시킨 막국수
막국수는 맛있긴 했지만 교정 한 나에게는 질겼다

콩나물국

콩나물국

IMG_2704

상차림은 꽤나 간소하게 나왔다
그래 메인만 맛있게 잘 먹으면 되는거지

사람들이 엄청 많이 줄 서 있어서 오래 기다릴줄 알고 걱정했는데 오래 안 서 있고 맛있게 먹엇다

잘 먹었습니다.